top of page

2023년 1월 23일





마태복음 3:1-12

1 그 때에 세례 요한이 이르러 유대 광야에서 전파하여 말하되

2 회개하라 천국이 가까이 왔느니라 하였으니

3 그는 선지자 이사야를 통하여 말씀하신 자라 일렀으되 광야에 외치는 자의 소리가 있어 이르되 너희는 주의 길을 준비하라 그가 오실 길을 곧게 하라 하였느니라

4 이 요한은 낙타털 옷을 입고 허리에 가죽 띠를 띠고 음식은 메뚜기와 석청이었더라

5 이 때에 예루살렘과 온 유대와 요단 강 사방에서 다 그에게 나아와

6 자기들의 죄를 자복하고 요단 강에서 그에게 세례를 받더니

7 요한이 많은 바리새인들과 사두개인들이 세례 베푸는 데로 오는 것을 보고 이르되 독사의 자식들아 누가 너희를 가르쳐 임박한 진노를 피하라 하더냐

8 그러므로 회개에 합당한 열매를 맺고

9 속으로 아브라함이 우리 조상이라고 생각하지 말라 내가 너희에게 이르노니 하나님이 능히 이 돌들로도 아브라함의 자손이 되게 하시리라

10 이미 도끼가 나무 뿌리에 놓였으니 좋은 열매를 맺지 아니하는 나무마다 찍혀 불에 던져지리라

11 나는 너희로 회개하게 하기 위하여 물로 세례를 베풀거니와 내 뒤에 오시는 이는 나보다 능력이 많으시니 나는 그의 신을 들기도 감당하지 못하겠노라 그는 성령과 불로 너희에게 세례를 베푸실 것이요

12 손에 키를 들고 자기의 타작 마당을 정하게 하사 알곡은 모아 곳간에 들이고 쭉정이는 꺼지지 않는 불에 태우시리라


침례요한은 유대인들에게 익숙한 사람이었기 때문에 마태는 요한의 탄생에 대해서는 자세히 언급하지 않고 바로 사역 내용으로 들어갑니다. 하지만, 누가복음과 비교해서 읽으면 그의 아버님은 제사장 사가랴이고 어머니는 예수님의 어머니 마리아의 사촌 누나인 엘리사벳임을 알 수 있고, 그의 부모님은 주님의 계명과 규율을 잘 지킨 의로운 분들이었음을 알 수 있습니다. 하지만, 사가랴와 엘리사벳이 늦은 나이에 아들을 낳았기에 요한은 어릴 때 혼자 되어 빈들에 나가 살게 되었는데, 누가복음의 이 기록 때문에 많은 학자들은 침례요한은 광야에서 거주하며 정결함을 중시했던 에세네파 (쿰란 공동체)의 일원으로 성장했다고 주장합니다. 특히 에세네파에서는 정결 욕조에 들어가 자신의 부정함을 씻는 정결예식이 있기 때문에 침례 요한의 침례가 에세네파의 정결 예식에서 영향을 받았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엣센파의 침례는 자신의 부정함을 씻어내는 정결례이지만 요한의 침례는 자신의 과거를 버리고 자신의 죄를 회개하고자 다짐하는 이들의 머리에 부어지는 결단의 물이었습니다. 그리고 이러한 결단의 물로 씻음 받은 자는 회개에 합당한 열매를 맺어야 함을 강조하며 에세네파와 그 결을 달리 함을 알 수 있습니다. 특히 당시 유대인들은 정결례를 행하고, 율법을 지키면 스스로 정결하다 생각했지만, 실제 삶의 모습은 정결하지 못했기 때문에 그에게 침례 받으러 나오는 바리새인들과 사두개인들에게 “독사의 자식"이라며 요한은 독설을 퍼부며 예수님의 길을 예비하고 천국이 가까이 왔음을 선포했습니다.

오늘 본문 말씀중에 여러분의 마음을 움직이는 하나님의 말씀은 무엇입니까? 저는 “회개에 합당한 열매"입니다. 회개는 후회가 아닙니다. 회개는 다짐이 아닙니다. 회개는 가던 길을 돌이켜 반대 방향으로 걸어가는 행동을 말합니다. 따라서 회개는 반드시 그 열매가 있습니다. 죄의 길을 걸어가던 사람이 그 길을 돌이켜 진리의 길을 걸어가는 삶을 살기 때문에 그 길이 불편할 수는 있지만, 과거의 모습을 버리고 의의 열매를 맺게 됩니다.

김익두목사님을 아시나요? 김익두목사님은 일제 강점기때 평양에서 유명한 깡패였습니다. 시장에서 아무나 붙잡고 싸우고 물건을 빼앗곤 하였습니다. 그런데 어느 날 그 깡패가 예수님을 믿게 되었습니다. 그러나 사람들은 그가 예수 믿고 변화되었다라는 것을 믿어주지 않았습니다. 계속 그를 두려워했으며 슬슬 피해다녔습니다. 그래서 김익두 목사님은 어느 날 고민 끝에 “김익두가 죽었다”라는 부고장을 돌렸습니다. 시장 사람들이 모두 기뻐했습니다. 그런데 주일 날에 보니 김익두가 죽은 것이 아니었습니다. 옆구리에 성경책을 끼고 교회에 가고 있었습니다. 다들 어이가 없어 했지만, 그는 과거의 삶을 청산하고 새 삶을 살게 된 것을 사람들에게 알리고 싶었던 것입니다. 그는 침례 받은 신자가 되었습니다. 침례는 과거의 죽음을 의미합니다. 새 사람이 되었습니다. 그는 하나님의 은혜가 너무커 그 은혜를 증거하는 사람이 되고자 신학을 공부하고 복음을 전하는 목사님이 되었습니다. 회개는 옛 사람이 죽고 새 사람으로 태어나는 것입니다. “회개에 합당한 열매"를 맺으며 살고 있는지 스스로 돌아보는 시간 있기를 기도합니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