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4년 6월 6일






[행17:1-15]

1 그들이 암비볼리와 아볼로니아로 다녀가 데살로니가에 이르니 거기 유대인의 회당이 있는지라

2 바울이 자기의 관례대로 그들에게로 들어가서 세 안식일에 성경을 가지고 강론하며

3 뜻을 풀어 그리스도가 해를 받고 죽은 자 가운데서 다시 살아나야 할 것을 증언하고 이르되 내가 너희에게 전하는 이 예수가 곧 그리스도라 하니

4 그 중의 어떤 사람 곧 경건한 헬라인의 큰 무리와 적지 않은 귀부인도 권함을 받고 바울과 실라를 따르나

5 그러나 유대인들은 시기하여 저자의 어떤 불량한 사람들을 데리고 떼를 지어 성을 소동하게 하여 야손의 집에 침입하여 그들을 백성에게 끌어내려고 찾았으나

6 발견하지 못하매 야손과 몇 형제들을 끌고 읍장들 앞에 가서 소리 질러 이르되 천하를 어지럽게 하던 이 사람들이 여기도 이르매

7 야손이 그들을 맞아 들였도다 이 사람들이 다 가이사의 명을 거역하여 말하되 다른 임금 곧 예수라 하는 이가 있다 하더이다 하니

8 무리와 읍장들이 이 말을 듣고 소동하여

9 야손과 그 나머지 사람들에게 보석금을 받고 놓아 주니라

10 밤에 형제들이 곧 바울과 실라를 베뢰아로 보내니 그들이 이르러 유대인의 회당에 들어가니라

11 베뢰아에 있는 사람들은 데살로니가에 있는 사람들보다 더 너그러워서 간절한 마음으로 말씀을 받고 이것이 그러한가 하여 날마다 성경을 상고하므로

12 그 중에 믿는 사람이 많고 또 헬라의 귀부인과 남자가 적지 아니하나

13 데살로니가에 있는 유대인들은 바울이 하나님의 말씀을 베뢰아에서도 전하는 줄을 알고 거기도 가서 무리를 움직여 소동하게 하거늘

14 형제들이 곧 바울을 내보내어 바다까지 가게 하되 실라와 디모데는 아직 거기 머물더라

15 바울을 인도하는 사람들이 그를 데리고 아덴까지 이르러 그에게서 실라와 디모데를 자기에게로 속히 오게 하라는 명령을 받고 떠나니라


오늘 본문은 바울과 실라가 데살로니가에 도착했을 때 일어난 일들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바울은 관례대로 세번의 안식일에 성경으로 강론하며 예수 그리스도를 전했습니다. 이에 경건한 헬라인의 큰 무리와 적지 않은 귀부인도 권함을 받고 바울과 실라를 따랐지만, 유대인들이 시기하여 소동을 일으킵니다. 

저는 오늘 본문을 묵상하며 데살로니가 유대인들을 움직이는 무언가를 발견할 수 있었는데, 바로 그들이 가진 힘입니다. 본문에서 그들은 가진 힘을 폭력적으로 사용했지만, 여기에는 그들의 폭력을 정당화 할 수 있는 권력이 포함되어있습니다. 또한 사람을 움직이는 돈도 포함되어 있습니다. 그들이 보여준 힘의 논리는 세상 사람들이 가지고 싶어하고 쟁취하기 원하며 그것을 통해서 세상을 움직이고 싶어 하는 가장 기본적인 세상 살아가는 논리 입니다. 

사도바울이 데살로니가에서 베뢰아로 간 이유가 무엇입니까? 5절에 보면 유대인들이 시기하여 저자의 어떤 괴악한 사람들을 데리고 떼를 지어 성을 소동케 하여… 데살로니가에 있었던 바울은 괴악한 사람들의 소동으로 인하여 데살로니가를 떠나게 됩니다. 그리고 베뢰아로 떠난 바울이 다시 아덴으로 가게 되는 동기가 무엇입니까? 13절입니다. 데살로니가에 있는 유대인들이 바울이 하나님 말씀을 베뢰아에서도 전하는 줄을 알고 거기도 가서 무리를 움직여 소동케 하거늘…유대인들이 바울을 좇아 다닐 때 사용했던 도구는 무엇입니까? 그것은 자신들이 소유하고 있는 힘입니다.  유대인들은 사도 바울이 십자가의 도를 전하는 것을 시기했습니다. 특히 유대교 사람들이 기독교인, 크리스찬으로 전환 되는 것을 그대로 볼 수 없었습니다. 자신들이 믿지 못한 예수의 십자가 도를 전하는 바울과 실라가 보기 싫었습니다. 그래서 그들은 자신들이 가지고 있었던 힘을 사용합니다. 광장의 불량한 사람들을 데리고 갑니다. 큰 거리의 불량한 사람들이란 누구인가요? 조폭들 아닙니까? 조폭들을 움직이려면 두 가지가 필요합니다. 돈과 권력입니다. 아마도 데살로니가에 있는 유대인들은 성공한 사람들이었던 것 같습니다. 모든 유대인들이 그런 것은 아니지만 대부분의 유대인들은 자신들의 근면함과 지혜로 많은 돈을 벌었습니다. 그리고 돈을 번 사람들은 로마와 결탁하여 로마 시민권을 소유하고 있었고 권력층과 긴밀한 관계가 있었던 것입니다. 그들은 힘을 소유했고 그 힘으로 바울과 실라를 제압하려 한 것입니다. 그것은 이 세상 사람들이 당연시 여기는 황제의 논리입니다. 힘을 가진 자가 약한 자를 정복하고 약한 자는 그 힘에 굴복하여 식민지가 되어야 하는 논리 말입니다. 

힘의 논리로 세상을 움직일 때 어떤 일이 일어나는지요? 힘을 가진 자가 정당하지 못한 곳에 힘을 쓰고, 권력을 사용할 때 그것은 바로 범죄행위로 직결 된다는 것을 아셔야 합니다. 

예수그리스도는 어떤 분이셨습니까? 자신의 힘, 자신의 권력을 이용하셨습니까? 아니요, 철저히 내려 놓으신 분입니다. 예수님의 권능은 어디에 사용 되어졌습니까? 약한자를 위해서 사용하셨습니다. 병든자를 위해서 사용하셨습니다. 죽은 자를 위해서 사용하신 것입니다. 자신이 메시야라는 사실, 자신이 하나님이라는 사실을 이용해서 사람을 치시는 일은 결코 없었습니다. 세상의 왕은 예루살렘에 입성할 때 멋있는 말을 타고 입성합니다. 그러나 예수님은 단 한번도 사람들이 타본적 없는 어린 나귀를 타고 입성하셨습니다. 예수님의 논리는 자신을 내려 놓는 것입니다. 우리는 어떤 논리를 따라 가는 지요. 무엇을 추구하는지요.

コメント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