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4년 6월 4일






행 15:36-16:15


36 며칠 후에 바울이 바나바더러 말하되 우리가 주의 말씀을 전한 각 성으로 다시 가서 형제들이 어떠한가 방문하자 하고

37 바나바는 마가라 하는 요한도 데리고 가고자 하나

38 바울은 밤빌리아에서 자기들을 떠나 함께 일하러 가지 아니한 자를 데리고 가는 것이 옳지 않다 하여

39 서로 심히 다투어 피차 갈라서니 바나바는 마가를 데리고 배 타고 구브로로 가고

40 바울은 실라를 택한 후에 형제들에게 주의 은혜에 부탁함을 받고 떠나

41 수리아와 길리기아로 다니며 교회들을 견고하게 하니라


1 바울이 더베와 루스드라에도 이르매 거기 디모데라 하는 제자가 있으니 그 어머니는 믿는 유대 여자요 아버지는 헬라인이라

2 디모데는 루스드라와 이고니온에 있는 형제들에게 칭찬 받는 자니

3 바울이 그를 데리고 떠나고자 할새 그 지역에 있는 유대인으로 말미암아 그를 데려다가 할례를 행하니 이는 그 사람들이 그의 아버지는 헬라인인 줄 다 앎이러라

4 여러 성으로 다녀 갈 때에 예루살렘에 있는 사도와 장로들이 작정한 규례를 그들에게 주어 지키게 하니

5 이에 여러 교회가 믿음이 더 굳건해지고 수가 날마다 늘어가니라

6 성령이 아시아에서 말씀을 전하지 못하게 하시거늘 그들이 브루기아와 갈라디아 땅으로 다녀가

7 무시아 앞에 이르러 비두니아로 가고자 애쓰되 예수의 영이 허락하지 아니하시는지라

8 무시아를 지나 드로아로 내려갔는데

9 밤에 환상이 바울에게 보이니 마게도냐 사람 하나가 서서 그에게 청하여 이르되 마게도냐로 건너와서 우리를 도우라 하거늘

10 바울이 그 환상을 보았을 때 우리가 곧 마게도냐로 떠나기를 힘쓰니 이는 하나님이 저 사람들에게 복음을 전하라고 우리를 부르신 줄로 인정함이러라

11 우리가 드로아에서 배로 떠나 사모드라게로 직행하여 이튿날 네압볼리로 가고

12 거기서 빌립보에 이르니 이는 마게도냐 지방의 첫 성이요 또 로마의 식민지라 이 성에서 수일을 유하다가

13 안식일에 우리가 기도할 곳이 있을까 하여 문 밖 강가에 나가 거기 앉아서 모인 여자들에게 말하는데

14 두아디라 시에 있는 자색 옷감 장사로서 하나님을 섬기는 루디아라 하는 한 여자가 말을 듣고 있을 때 주께서 그 마음을 열어 바울의 말을 따르게 하신지라

15 그와 그 집이 다 세례를 받고 우리에게 청하여 이르되 만일 나를 주 믿는 자로 알거든 내 집에 들어와 유하라 하고 강권하여 머물게 하니라


오늘 본문은 바울과 바나바의 2차 전도 여행이 어떻게 시작되었는지 말씀합니다. 

그들은 굳은 마음으로 2차 전도여행을 출발했지만, 그 시작은 순탄하지 않았습니다. 1차 전도여행때 생사고락을 같이한 바나바와 헤어지게 된 것입니다. 두 사람이 가지고 있던 성격 차이를 들어나게 하는 사건이 생기게 됩니다. 바로 마가 요한의 여행 합류에 관련된 것이었습니다. 마가 요한은 바나바의 조카 였습니다. 그런데 그는 1차 전도 여행 때 구체적인 이유없이 자신이 맡은 역할을 버리고 도중하차하여 예루살렘으로 돌아가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2차 전도 여행을 다시 가고 싶다고 하는 것입니다. 이에 바나바는 함께 가자고 합니다. 그러나 바울은 절대로 그럴 수 없다고 하여 둘이 심하게 다투게 됩니다. 여러분 같으면 어떻게 하겠습니까? 둘이 화해를 잘 하고 함께 가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까? 아니면, 이렇게 끝장을 보고 헤어지는 것이 바람직 하다고 생각하십니까? 저는 개인적으로 바울이 좀 심한 거 아니냐 라는 생각을 했습니다. 그러나 이러한 일들은 결론을 가지고 평가 할 수밖에 없는데, 하나님은 결론적으로 이들의 헤어짐을 통해서 더 많은 일들을 준비하셨고, 바울이 더 큰일을 할 수 있었던 계기가 될 수 있도록 인도해 주셨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하나님이 특별히 이루신 일은 현지 사역자들을 발굴 하게 하셨다는 것입니다. 바울은 바나바와 헤어진 후 현지 사역자들을 발굴하고 제자화 함으로써 그들과 함께 팀 사역하는 모습으로 거듭나게 되었습니다. 

특히 오늘 본문에는 바울의 영적 아들이라 할 수 있는 디모데가 등장합니다. 

바울이 디모데를 선택한 이유는 무엇이었을까요? 저는 디모데가 어떤 사람이었는지 함께 나누고 싶습니다. 

첫째, 열악한 환경을 극복한 사람이었습니다. 디모데는 결손가정의 자녀였습니다. 어머니는 유대인이고, 아버지는 헬라인이었습니다. 이중 문화 가정이었습니다. 그리고 아버지는 일찍 돌아가셨습니다.  현대에도 이중문화 가정에서 자란 자녀에 대한 인식이 좋지 않은데, 보수적이었던 과거에 디모데가 겪어야 했던 헬라문화와 유대교 문화사이의 갈등은 상당히 심각 할 수 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는 주변 형제들에게 칭찬 듣는 제자로 성장해 있었던 것입니다. 바울은 그점을 높이 샀던 것 같습니다. 

둘째, 디모데는  믿음을 유산으로 받아 들인 사람입니다. 여러분이 잘 아시는 바와 같이 디모데는 어머니와 외할머님의 믿음 아래서 자랐습니다. 딤후 1:5 “이는 네 속에 거짓이 없는 믿음을 생각함이라 이 믿음은 먼저 네 외조모 로이스와 네 어머니 유니게 속에 있더니 네 속에도 있는 줄을 확신하노라.” 그는 신앙의 2세였다는 것입니다.  

셋째로 디모데는 할례를 받았습니다. 사도바울은 앞으로 그의 사역이 유대교 회당을 중심으로 일어날 것인데 자신의 동역자가, 할례를 받지 않았다는 것은 그가 유대교 회당에 들어갈 수 없는 사람이 되는 것이고, 유대인들과 함께 사역 할 수 없는 장애가 될 수 있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그러나 바울은 할례의 형식에 대해 부정적인 생각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그는 몸의 할례보다 마음의 할례를 주장했고, 어쩌면 디모데가 할례를 받게 한 것이 의아스럽게 여겨질 정도입니다. 그러나 바울은 유대인에게 복음 전할 때 디모데의 무할례가 걸림돌이 되는 것을 염려했습니다. 그래서 3절에 보면 유대인을 인하여..라고 말씀합니다. 우리가 알다시피 바울은 무할례자도 구원 받는 다는 것을 예루살렘에까지 가서 공인 받았습니다. 아버지가 헬라인이었던 디모데는 할례를 받을 필요가 없었습니다. 그 당시 부계사회였기 때문에 아버지가 헬라인임을 알았던 사람들, 그리고 디모데에 대하여 모두가 알았던 그 지방 사람들은 디모데에게 할례를 요구하지 않은 것이 당연하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복음 증거를 위해서, 그는 자신의 주장을 굽혔습니다. 복음 때문이라면, 자기의 주장을 양보할 수도 있음을 보여주는 것입니다. 그래서 그는 디모데가 할례를 받도록 한 것입니다. 그리고, 디모데는 그 말에 순종한 것입니다. 우리는 때로, 복음을 위해서 내가 손해 보는 일을 할 수도 있어야 합니다. 그리고 과도하다고 생각할 정도로 정화된 모습이 필요합니다. 바리새인들처럼 들어내기 위한 정화가 아니라 복음을 위해서, 하나님의 영광을 위해서 스스로 내 뜻을 굽힐 때도 있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저는 디모데와 바울의 관계를 묵상해보며 나는 과연 누군가의 디모데인가? 혹은 나는 누군가를 이끌어주는 바울인가?를 생각해 봅니다. 영적인 아들을 발굴하고 양육하는 사역에 전념하는지 스스로 돌아보며 영적인 디모데와 같은 아들을 양육할 수 있기를 소망해 봅니다. 


댓글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