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4년 6월 21일







[행23:12-35]

12 날이 새매 유대인들이 당을 지어 맹세하되 바울을 죽이기 전에는 먹지도 아니하고 마시지도 아니하겠다 하고

13 이같이 동맹한 자가 사십여 명이더라

14 대제사장들과 장로들에게 가서 말하되 우리가 바울을 죽이기 전에는 아무것도 먹지 않기로 굳게 맹세하였으니

15 이제 너희는 그의 사실을 더 자세히 물어보려는 척하면서 공회와 함께 천부장에게 청하여 바울을 너희에게로 데리고 내려오게 하라 우리는 그가 가까이 오기 전에 죽이기로 준비하였노라 하더니

16 바울의 생질이 그들이 매복하여 있다 함을 듣고 와서 영내에 들어가 바울에게 알린지라

17 바울이 한 백부장을 청하여 이르되 이 청년을 천부장에게로 인도하라 그에게 무슨 할 말이 있다 하니

18 천부장에게로 데리고 가서 이르되 죄수 바울이 나를 불러 이 청년이 당신께 할 말이 있다 하여 데리고 가기를 청하더이다 하매

19 천부장이 그의 손을 잡고 물러가서 조용히 묻되 내게 할 말이 무엇이냐

20 대답하되 유대인들이 공모하기를 그들이 바울에 대하여 더 자세한 것을 묻기 위함이라 하고 내일 그를 데리고 공회로 내려오기를 당신께 청하자 하였으니

21 당신은 그들의 청함을 따르지 마옵소서 그들 중에서 바울을 죽이기 전에는 먹지도 않고 마시지도 않기로 맹세한 자 사십여 명이 그를 죽이려고 숨어서 지금 다 준비하고 당신의 허락만 기다리나이다 하니

22 이에 천부장이 청년을 보내며 경계하되 이 일을 내게 알렸다고 아무에게도 이르지 말라 하고

23 백부장 둘을 불러 이르되 밤 제 삼 시에 가이사랴까지 갈 보병 이백 명과 기병 칠십 명과 창병 이백 명을 준비하라 하고

24 또 바울을 태워 총독 벨릭스에게로 무사히 보내기 위하여 짐승을 준비하라 명하며

25 또 이 아래와 같이 편지하니 일렀으되

26 글라우디오 루시아는 총독 벨릭스 각하께 문안하나이다

27 이 사람이 유대인들에게 잡혀 죽게 된 것을 내가 로마 사람인 줄 들어 알고 군대를 거느리고 가서 구원하여다가

28 유대인들이 무슨 일로 그를 고발하는지 알고자 하여 그들의 공회로 데리고 내려갔더니

29 고발하는 것이 그들의 율법 문제에 관한 것뿐이요 한 가지도 죽이거나 결박할 사유가 없음을 발견하였나이다

30 그러나 이 사람을 해하려는 간계가 있다고 누가 내게 알려 주기로 곧 당신께로 보내며 또 고발하는 사람들도 당신 앞에서 그에 대하여 말하라 하였나이다 하였더라

31 보병이 명을 받은 대로 밤에 바울을 데리고 안디바드리에 이르러

32 이튿날 기병으로 바울을 호송하게 하고 영내로 돌아가니라

33 그들이 가이사랴에 들어가서 편지를 총독에게 드리고 바울을 그 앞에 세우니

34 총독이 읽고 바울더러 어느 영지 사람이냐 물어 길리기아 사람인 줄 알고

35 이르되 너를 고발하는 사람들이 오거든 네 말을 들으리라 하고 헤롯 궁에 그를 지키라 명하니라


오늘 본문은 바울을 죽이려는 유대인들의 음모와 그 음모가 어떻게 좌절되었는지를 설명합니다. 유대인 40여 명이 바울을 죽이기 전에는 먹지도 마시지도 않겠다고 맹세하고, 공회와 천부장을 속여 바울을 유인하려 했습니다.  그러나 바울의 조카가 이 음모를 알아차리고 바울에게 알리면서 상황이 반전됩니다. 바울은 조카를 통해 천부장에게 이 사실을 알리고, 천부장은 즉시 대책을 세워 바울을 안전하게 가이사랴로 호송합니다. 천부장은 글라우디오 루시아라는 이름으로 총독 벨릭스에게 편지를 보내어 상황을 설명하고, 바울을 보호하기 위해 보병, 기병, 창병을 동원합니다. 바울은 무사히 가이사랴에 도착하여 총독 벨릭스 앞에 서게 됩니다.

오늘 본문을 읽으면 로마 군대가 바울을 보호한 것 같습니다. 하지만, 실상은 주님의 섭리임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  바울은 자신에게 주어진 사명을 감당하기 위해서는 채찍질도 마다하지 않았을 뿐더러 헤롯 궁에 머물며 자신을 고발한 유대인들을 기다렸습니다. 하지만, 하나님은 상황을 주도하셨고 바울이 무사히 가이사랴에 갈 수 있게 하셨습니다. 

여러분, 바울은 옛 삶을 과감하게 버리고, 새로운 생명의 삶을 결단하고 결단한 것을 실행하며 살아갔기에 생명의 말씀은 땅 끝까지 전해질 수 있었고 그 복음으로 인해 우리도 하나님의 자녀로 살아갈 수 있습니다. 세상은 그리스도인의 신앙을 빼앗기 위해 온갖 방법을 동원하여 괴롭힙니다. 하지만, 우리가 우리의 신앙을 끝까지 지키며 복음 전파에 힘쓸 때 보이지 않는 힘을 이용하시는 하나님은 우리를 보호하시며 하나님 나라 확장을 위해 우리를 사용하실 것입니다. 오늘 우리에게 주어진 가정, 일터, 사회 속에서 주님의 향기를 전파하는 복된 삶 살아가길 소원합니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