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4년 6월 19일






[행22:12-29]

12 율법에 따라 경건한 사람으로 거기 사는 모든 유대인들에게 칭찬을 듣는 아나니아라 하는 이가

13 내게 와 곁에 서서 말하되 형제 사울아 다시 보라 하거늘 즉시 그를 쳐다보았노라

14 그가 또 이르되 우리 조상들의 하나님이 너를 택하여 너로 하여금 자기 뜻을 알게 하시며 그 의인을 보게 하시고 그 입에서 나오는 음성을 듣게 하셨으니

15 네가 그를 위하여 모든 사람 앞에서 네가 보고 들은 것에 증인이 되리라

16 이제는 왜 주저하느냐 일어나 주의 이름을 불러 세례를 받고 너의 죄를 씻으라 하더라

17 후에 내가 예루살렘으로 돌아와서 성전에서 기도할 때에 황홀한 중에

18 보매 주께서 내게 말씀하시되 속히 예루살렘에서 나가라 그들은 네가 내게 대하여 증언하는 말을 듣지 아니하리라 하시거늘

19 내가 말하기를 주님 내가 주를 믿는 사람들을 가두고 또 각 회당에서 때리고

20 또 주의 증인 스데반이 피를 흘릴 때에 내가 곁에 서서 찬성하고 그 죽이는 사람들의 옷을 지킨 줄 그들도 아나이다

21 나더러 또 이르시되 떠나가라 내가 너를 멀리 이방인에게로 보내리라 하셨느니라

22 이 말하는 것까지 그들이 듣다가 소리 질러 이르되 이러한 자는 세상에서 없애 버리자 살려 둘 자가 아니라 하여

23 떠들며 옷을 벗어 던지고 티끌을 공중에 날리니

24 천부장이 바울을 영내로 데려가라 명하고 그들이 무슨 일로 그에 대하여 떠드는지 알고자 하여 채찍질하며 심문하라 한대

25 가죽 줄로 바울을 매니 바울이 곁에 서 있는 백부장더러 이르되 너희가 로마 시민 된 자를 죄도 정하지 아니하고 채찍질할 수 있느냐 하니

26 백부장이 듣고 가서 천부장에게 전하여 이르되 어찌하려 하느냐 이는 로마 시민이라 하니

27 천부장이 와서 바울에게 말하되 네가 로마 시민이냐 내게 말하라 이르되 그러하다

28 천부장이 대답하되 나는 돈을 많이 들여 이 시민권을 얻었노라 바울이 이르되 나는 나면서부터라 하니

29 심문하려던 사람들이 곧 그에게서 물러가고 천부장도 그가 로마 시민인 줄 알고 또 그 결박한 것 때문에 두려워하니라



어느 날 천부장은 예루살렘 성전에 소동이 일어나 출동했습니다. 여러 유대인들이 한 사람을 죽이려 달려드는 것을 목격했습니다. 그는 자기 밑의 백부장들을 거느리고 그곳에 나타났을 때 사람들이 갑자기 잠잠해 졌습니다. 그곳에는 바울이라는 사람이 유대인들에게 맞고 있었습니다. 그는 바울이 소란의 주범이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래서 부하들에게 바울을 잡아 두 쇠사슬에 결박하라고 명령했습니다. 그런데 유대인들은 그를 죽이라고 하는 것이었습니다. 천부장은 영문을 몰랐지만 그 사람을 죽도록 내 버려 둘 수 없어서 군사들에게 그를 들게하고 그 장소를 빠져 나왔습니다. 그곳을 빠져 나올 때 바울이라는 사람이 헬라어로 이 사람들에게 변명할 기회를 달라고 했습니다. 천부장은 그가 헬라어로 말하는 것이 놀라워서 사람들에게 말하는 것을 허락했습니다. 그때, 바울이라는 사람은 히브리어로 유대인들에게 무엇이라고 열심히 말했습니다. 그런데 바울의 말이 끝나기도 전에 사람들이 소리질러 “이러한 놈은 세상에서 없이 하자 살려둘 자가 아니라 하며 옷을 벗고 티끌을 공중에 날렸습니다. 천부장은 갑자기 이 사람들이 왜 이렇게 소동하는지 몰랐습니다. 그래서 그를 영문 안으로 데려가라 명하고 도대체 사람들에게 무슨 말을 했기에 이렇게 소동을 피우는지 채찍질하여 신문하라고 합니다. 그는 평소에도 그렇게 해 왔기 때문에 전혀 그런 판단 내리는 데 어려움이 없었습니다. 그런데, 갑자기 백부장이 달려와 이 사람이 로마 시민권을 가진 사람이라고 보고했습니다.


그가 로마 시민권을 가졌다는 말에 그는 가슴이 철렁 내려 앉았습니다. 로마 시민권을 가진 사람을 재판없이 신문하면 자신이 상부에 문책을 당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그는 바울에게 달려갑니다. 네가 로마 사람이냐? 내게 말하라.. 바울이 대답합니다. “그러하다” 천부장이 답답한 마음으로 다시 묻습니다. “나는 돈을 많이 들여 이 시민권을 얻었노라” 바울이 말합니다. “나는 나면서부터로다 말합니다.” 유대인이 나면서부터 로마의 시민권을 가졌다는 것은 부모님이 상당한 권력과 부를 가진 사람이라는 것입니다.


그는 모든 정황으로 보아 천부장의 판단은 옳았습니다. 폭동의 상황이 있었고, 유대인들과 군중이 한 사람을 죽이려 했기 때문에 천부장은 바울이라는 사람이 얼마 전에 4천 여명의 사람을 이끌고 광야로 갔던 애굽 사람처럼 민란을 일으키는 사람이라고 판단했고, 그런 일을 하는 사람은 채찍으로 다스려 그 진위를 알아야 한다고 믿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그는 전혀 생각하지 못한 문제에 직면하게 됐는데 그 바울이라는 사람이 로마시민권, 그것도 태어나면서부터 그 시민권을 가진 사람이라는 것입니다. 그는 순식간에 두려움이 밀려왔습니다. 바울이 만일 황제에게 이 사실을 고한다고 한다면 지금까지 천부장이 쌓아왔던 권력과 부는 한 순간에 사라질 수 있는 일이기 때문입니다.


그는 아마 그날 밤 한잠도 잘 수 없었을 것입니다. 앞으로 자기에게 닥칠 일들이 어떤 결과를 가져다 줄 것인지 알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자신의 두려움에서 빨리 해방되고 싶었습니다. 천부장은 이튿날 두려움을 극복하기 위한 행동에 들어갑니다. 바울의 결박을 풀어주고, 자신이 명하여 제사장들과 온 공회를 모앗습니다. 제사장과 온 공회를 소집하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닙니다. 그들을 모을 때는 마땅한 명분이 있어야 했습니다. 그러나 그는 자신의 위치를 유지하는 것 보다 더 급한 명분은 없었습니다. 자신의 권력을 이용해서 제사장과 공회를 모으고 바울이 변론할 수 있는 기회를 다시 주었습니다. 천부장은 두려웠습니다. 어렵게 얻은 부과 권력에 심각한 타격을 입을 수 있었기 때문입니다. 돈 주고 얻은 로마 시민권을 다시 박탈 당할 수도 있었기 때문에 그는 두려웠습니다. 그 두려움을 극복하고자 자신이 취할 수 있는 노력을 합니다.


우리는 두려움이 지배하는 세상에서 살아갑니다. 우리가 믿고 있었던, 의지하고 있었던 가치들은 한 순간의 실수, 한 순간의 잘못된 판단으로 모든 것이 두려움으로 변할 수 있게 됩니다. 혹시 여러분은 어떤 상황에 있으신가요? 모든 것이 만족스럽고 안전한 느낌, 두려움이 없는 삶을 영위하시나요? 우리는 어떻게 이런 두려움에서 벗어날 수 있을까요? 두려움에서 벗어난 삶을 살 수 있기를 소망합니다. 순간의 잘못된 판단으로 두려움속에 살지 않기를 바랍니다. 영원한 생명을 소유함으로 세상의 걱정 근심에서 벗어나 소망과 기쁨이 충만한 삶을 살 수 있기를 소망합니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