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4년 5월 9일





사도행전 4장 32절 - 5장 11절 


32 믿는 무리가 한마음과 한 뜻이 되어 모든 물건을 서로 통용하고 자기 재물을 조금이라도 자기 것이라 하는 이가 하나도 없더라

33 사도들이 큰 권능으로 주 예수의 부활을 증언하니 무리가 큰 은혜를 받아

34 그 중에 가난한 사람이 없으니 이는 밭과 집 있는 자는 팔아 그 판 것의 값을 가져다가

35 사도들의 발 앞에 두매 그들이 각 사람의 필요를 따라 나누어 줌이라

36 구브로에서 난 레위족 사람이 있으니 이름은 요셉이라 사도들이 일컬어 바나바라(번역하면 위로의 아들이라) 하니

37 그가 밭이 있으매 팔아 그 값을 가지고 사도들의 발 앞에 두니라


1 아나니아라 하는 사람이 그의 아내 삽비라와 더불어 소유를 팔아

2 그 값에서 얼마를 감추매 그 아내도 알더라 얼마만 가져다가 사도들의 발 앞에 두니

3 베드로가 이르되 아나니아야 어찌하여 사탄이 네 마음에 가득하여 네가 성령을 속이고 땅 값 얼마를 감추었느냐

4 땅이 그대로 있을 때에는 네 땅이 아니며 판 후에도 네 마음대로 할 수가 없더냐 어찌하여 이 일을 네 마음에 두었느냐 사람에게 거짓말한 것이 아니요 하나님께로다

5 아나니아가 이 말을 듣고 엎드러져 혼이 떠나니 이 일을 듣는 사람이 다 크게 두려워하더라

6 젊은 사람들이 일어나 시신을 싸서 메고 나가 장사하니라

7 세 시간쯤 지나 그의 아내가 그 일어난 일을 알지 못하고 들어오니

8 베드로가 이르되 그 땅 판 값이 이것뿐이냐 내게 말하라 하니 이르되 예 이것뿐이라 하더라

9 베드로가 이르되 너희가 어찌 함께 꾀하여 주의 영을 시험하려 하느냐 보라 네 남편을 장사하고 오는 사람들의 발이 문 앞에 이르렀으니 또 너를 메어 내가리라 하니

10 곧 그가 베드로의 발 앞에 엎드러져 혼이 떠나는지라 젊은 사람들이 들어와 죽은 것을 보고 메어다가 그의 남편 곁에 장사하니

11 온 교회와 이 일을 듣는 사람들이 다 크게 두려워하니라



초대 교회 성도들은 성령 충만함을 경험했습니다. 성령 충만함은 그들의 삶의 모습을 송두리째 바꿔 버렸습니다. 무엇보다도 초대 교회 교인들은 삶의 가치관이 변한 것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 그들은 예수 그리스도를 자신들의 머릿돌로 삼았고, 하나님을 자신들의 머리로 주인으로 모시는 삶을 살기 시작했던 것입니다. 이러한 변화된 그들의 모습은 4장 33-35절에 잘 나타나있습니다.  “사도들이 큰 권능으로 주 예수의 부활을 증거하니 무리가 큰 은혜를 얻어 중에 핍절한 사람이 없으니 이는 밭과 집 있는 자는 팔아 그 판 것의 값을 가져다가 사도들의 발 앞에 두매 저희가 각 사람의 필요를 따라 나눠 줌이러라” 교인들은 성령 충만함으로 예수 그리스도의 은혜를 얻고, 그 사랑을 나누는 행동을 하기 시작했습니다. 사랑의 나눔의 실천을 위해서 마련한 재물을 사도들의 발 앞에 두었습니다. 이러한 그들의 행동은 참 중요한 메시지를 담고 있습니다. 성령 충만한 사람은, 하나님을 바로 섬기는 사람은, 물질이 있어야 할 위치를 바로 알고 물질을 발 아래에 내려 놓기 시작한 사람이라는 것입니다. 그들이 물질을 사도들의 발 아래 내려 놓을 수 있었던 근본적인 이유는 하나님을 예수 그리스도를 머리 위에 모시기 시작했기 때문입니다. 그들은 하나님을 머리에 모시게 됨으로써 하나님의 인격에 의해 지배 받게 되고 자동적으로 물질을 발 아래 내려 놓게 되었던 것입니다. 이제, 비로소 그들이 내려 놓은 비 인격적인 물질이 인격을 갖게 되는 것입니다. 그 물질에 사랑이 담기기 시작한 것입니다. 그들의 물질은 그들 앞에 있는 형제들을 살리는 사랑의 도구, 생명의 도구, 진리의 도구로 승화 될 수 있게 된 것입니다. 만일 그들이 물질을 머리 위에 두고 섬기는 자들이었다면, 불가능한 나눔이고, 불가능한 사랑이었을 것입니다.  

교회에는 두 종류의 사람이 존재 합니다. 하나님을 머리로 모시고 사는 사람과 그렇지 않은 사람입니다. 다른 말로 표현하면 하나님을 하나님으로 믿는 사람과 믿는 척 하는 사람입니다. 

이 두 종류의 사람에 대해서 오늘 본문은 좋은 예를 들어 말씀합니다. 먼저는 바나바입니다. 그는 성령 충만한 사람입니다. 사도행전 11장에 보시면 바나바는 착한 사람이요 성령과 믿음이 충만한 자라고 말씀합니다. 바나바는 성령 충만함을 받고 예수 그리스도를 그의 머리로 모시고 살게 되었습니다. 예수 그리스도만이 그의 삶의 목표가 된 것입니다. 예수 그리스도가 그의 삶의 의미가 된 것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그는 자연스럽게 자신의 재산을 팔아 사도들 발 앞에 내려 놓게 된 것입니다. 그리고 바나바는 바울과 함께 최초의 선교 여행을 출발합니다. 바울이 교회에서 인정 받지 못했을 때 그는 교회의 공동체 일원이 되게 하였고, 목회자가 되고, 선교사로서 복음을 전할 수 있도록 교두보를 만들었습니다. 

그리고 5장에는 바나바와 완전히 반대의 삶을 살았던 한 부부을 소개합니다. 아나니아와 삽비라 입니다. 그들 역시 하나님의 청지기가 되고자 하는 마음으로 그들의 소유를 팔았습니다. 공동체의 일원이 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땅을 팔았습니다.  그러나 막상 돈이 수중에 들어오자 그들의 마음이 변하고 말았습니다. 하나님이 그들을 지배하는 것이 아니라 사단이 그들의 마음에 가득하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그들은 돈 일부를 감춘 뒤에 나머지만을 다른 사람들처럼 사도들의 발 아래에 두었습니다. 마치 그것이 전부인 것처럼 말입니다. 그리고 그 일로 인하여 남편 아니니아와 아내 삽비라는 당일로 생명을 잃었다고 이 부부를 성경은 소개합니다. 그들의 잘못은 자신의 소유를 하나님께 다 바치지 않은 것이 아니라, 하나님을 속일 수 있다고 착각한 것이었습니다. 그가 자신의 소유를 다 바치기로 했을지라도 만약 심경에 변화를 일으켜 다른 용도에 일부를 쓰기로 했다면, 그 사실을 하나님께 고하고 하나님의 이름으로 사용하면 될 일이었습니다. 우리 하나님께서는 우리의 물질을 필요로 하시는 분이 아니라, 하나님을 향한 우리의 진실 된 생각과 중심을 요구하시는 분이시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불행하게도 아나니아는 거짓말로 대신했습니다. 하나님께도 거짓말이 통할 수 있다고 잘못 생각한 까닭이었습니다. 생각을 해보십시오. 인간에 의해 속아넘어가는 하나님이라면 어찌 전능하신 하나님일 수 있겠습니까?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나니아는 하나님을 속일 수 있다고 믿었습니다. 그리고 그 결과로 아나니아는 즉석에서 생명을 잃고 말았습니다. 하나님을 속일 수 있다고 믿는 생명이란, 생명으로 존재할 가치가 있을 수 없다는 의미였습니다. 하나님께도 거짓말이 통한다고 믿는 생명이란 참 생명이 아닌, 거짓 생명일 수밖에 없기 때문이었습니다. 여러분에게 진지하게 묻고 싶습니다. 자신은 바나바입니까? 아나니아 혹은 삽비라 입니까? 교인 중에는 두 종류의 사람이 있을 수 있습니다. 하나님을 믿는 사람과 믿는 척 하는 사람입니다. 같은 교회를 다니고 같은 시간에 예배를 하나님께 드려도 이 자리에도 하나님을 진심으로 믿는 사람과 믿는 척만 하는 분들이 공존할 수 있습니다. 하나님을 믿는 사람은 바나바와 같은 사람입니다.하나님을 믿는 다는 것은, 하나님이 살아계시고, 전능하신 분임을 인식하고 두려워하며 정직하고 거룩하게 살려고 노력하는 사람입니다. 그리고 하나님의 은혜를 체험하고 그 은혜를 옆 사람과 나누어 권위자로 서는 것입니다. 위로하고 권면하고 격려하는 사람이 되는 사람이 하나님을 믿는 사람입니다. 하나님을 믿는 척 하는 사람은 아나니아와 삽비라와 같은 사람입니다. 자기 자신을 선하게 위장하는 거짓과 가면을 쓴 사람들입니다. 자기 자신을 감추고, 하나님을 속이는 사람들입니다. 여러분에게 하나님은 재산 팔아 오라는 명령 내린 적 없습니다. 그러나 하나님을 올바로 믿고 하나님과 올바른 관계 맺기를 원하십니다. 하나님을 속이지 맙시다. 하나님을 믿는 척 하지 맙니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