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4년 5월 7일







[행4:1-12]

1 사도들이 백성에게 말할 때에 제사장들과 성전 맡은 자와 사두개인들이 이르러

2 예수 안에 죽은 자의 부활이 있다고 백성을 가르치고 전함을 싫어하여

3 그들을 잡으매 날이 이미 저물었으므로 이튿날까지 가두었으나

4 말씀을 들은 사람 중에 믿는 자가 많으니 남자의 수가 약 오천이나 되었더라

5 이튿날 관리들과 장로들과 서기관들이 예루살렘에 모였는데

6 대제사장 안나스와 가야바와 요한과 알렉산더와 및 대제사장의 문중이 다 참여하여

7 사도들을 가운데 세우고 묻되 너희가 무슨 권세와 누구의 이름으로 이 일을 행하였느냐

8 이에 베드로가 성령이 충만하여 이르되 백성의 관리들과 장로들아

9 만일 병자에게 행한 착한 일에 대하여 이 사람이 어떻게 구원을 받았느냐고 오늘 우리에게 질문한다면

10 너희와 모든 이스라엘 백성들은 알라 너희가 십자가에 못 박고 하나님이 죽은 자 가운데서 살리신 나사렛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이 사람이 건강하게 되어 너희 앞에 섰느니라

11 이 예수는 너희 건축자들의 버린 돌로서 집 모퉁이의 머릿돌이 되었느니라

12 다른 이로써는 구원을 받을 수 없나니 천하 사람 중에 구원을 받을 만한 다른 이름을 우리에게 주신 일이 없음이라 하였더라


베드로를 중심으로 사도들이 예수의 이름으로 기적을 행하고 예수 안에 죽은 자의 부활에 대해 증거하자 종교 지도자들은 그들을 잡아 가두었습니다. 5절에 보면 관리들, 장로들, 서기관들이 등장하는데 이 세집단이 유대인들의 대법원이자 국회인 산헤드린 공회를 구성하고 있었습니다. 이 공회에 대제사장 안나스와 가야바 등이 등장합니다. 안나스는 6-15년에, 가야바는 18-36년에 대제사장으로 제직했습니다. 가야바는 안나스의 사위로 대제사장직에서 물러났지만 여전히 “대부”같은 역할을 하고 있었던 것입니다. 안나스와 가야바 둘 다 예수님의 십자가 처형에 관여했고, 그들은 예수님을 따르는 자들에 대해서도 다시 필요했다면 그와 같은 조치를 취할 준비가 되어있었기 때문에 산헤드린 공회에 참석한 것입니다. 그들은 위세를 떨치며 사도들을 심문하기 시작했습니다. 사도들은 그들의 증언에 따라 예수님처럼 십자가에 못 박혀 죽을 수도 있는 상황입니다. 하지만 그들은 종교지도자들의 기대와 달리 기세 등등하게 그들의 범죄를 고하고 예수님의 죽으심과 부활, 그리고 오직 예수의 이름으로 구원 받을 수 있음에 대해서 증거했습니다. 

사도들은 그들을 향한 집요하고 무차별적인 반대를 경험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들은 예수님이 로마인들을 물리치고 하나님의 백성들이 이스라엘을 차지하게 하실 것으로 기대했을 것입니다. 하지만, 현실은 달랐습니다. 사람들은 조롱했고, 지도자들은 그들을 잡아 가두고 심문한 것입니다. 하지만, 그들은 이 상황에서 불안해 하거나 불평하지 않았습니다. 그들은 성령의 지혜와 권능을 통해 환경에 순응했고 그들이 처한 어떤 상황에서든 주님을 배반하지 않고 섬기는 법을 배웠습니다. 베드로는 성령 충만함으로 산헤드린 법정에서 예수님을 증거했고, 이방인 집에서 구원을 선포했고, 요한은 구십세를 넘겨서까지 사역했습니다. 

우리도 어떤 상황에서 언제까지 하나님이 우리 앞에 무엇을 예비하고 계시는지 알수 없습니다. 우리는 단지 우리가 심긴 그곳에서 꽃을 피우는 법을 배워야 합니다. 사도들은 성령 충만함으로 어디에 있든지 복음의 꽃을 피웠습니다. 만약 우리가 예수님의 제자가 된다고 한다면 사도들이 보여준 용기가 필요합니다. 직장에서, 학교에서, 가정에서, 어디에 있든지 그곳이 바로 하나님이 우리를 필요로하시는 때와 장소임을 깨닫고 우리에게 맡겨주신 복음을 신실하게 전할 수 있어야 합니다. 우리는 심긴 곳에서 꽃을 피우는 법을 배워야 할 것입니다. 

Comenta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