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4년 5월 31일






2024년 5월 31일 


[행14:1-18]

1 이에 이고니온에서 두 사도가 함께 유대인의 회당에 들어가 말하니 유대와 헬라의 허다한 무리가 믿더라

2 그러나 순종하지 아니하는 유대인들이 이방인들의 마음을 선동하여 형제들에게 악감을 품게 하거늘

3 두 사도가 오래 있어 주를 힘입어 담대히 말하니 주께서 그들의 손으로 표적과 기사를 행하게 하여 주사 자기 은혜의 말씀을 증언하시니

4 그 시내의 무리가 나뉘어 유대인을 따르는 자도 있고 두 사도를 따르는 자도 있는지라

5 이방인과 유대인과 그 관리들이 두 사도를 모욕하며 돌로 치려고 달려드니

6 그들이 알고 도망하여 루가오니아의 두 성 루스드라와 더베와 그 근방으로 가서

7 거기서 복음을 전하니라

8 루스드라에 발을 쓰지 못하는 한 사람이 앉아 있는데 나면서 걷지 못하게 되어 걸어 본 적이 없는 자라

9 바울이 말하는 것을 듣거늘 바울이 주목하여 구원 받을 만한 믿음이 그에게 있는 것을 보고

10 큰 소리로 이르되 네 발로 바로 일어서라 하니 그 사람이 일어나 걷는지라

11 무리가 바울이 한 일을 보고 루가오니아 방언으로 소리 질러 이르되 신들이 사람의 형상으로 우리 가운데 내려오셨다 하여

12 바나바는 제우스라 하고 바울은 그 중에 말하는 자이므로 헤르메스라 하더라

13 시외 제우스 신당의 제사장이 소와 화환들을 가지고 대문 앞에 와서 무리와 함께 제사하고자 하니

14 두 사도 바나바와 바울이 듣고 옷을 찢고 무리 가운데 뛰어 들어가서 소리 질러

15 이르되 여러분이여 어찌하여 이러한 일을 하느냐 우리도 여러분과 같은 성정을 가진 사람이라 여러분에게 복음을 전하는 것은 이런 헛된 일을 버리고 천지와 바다와 그 가운데 만물을 지으시고 살아 계신 하나님께로 돌아오게 함이라

16 하나님이 지나간 세대에는 모든 민족으로 자기들의 길들을 가게 방임하셨으나

17 그러나 자기를 증언하지 아니하신 것이 아니니 곧 여러분에게 하늘로부터 비를 내리시며 결실기를 주시는 선한 일을 하사 음식과 기쁨으로 여러분의 마음에 만족하게 하셨느니라 하고

18 이렇게 말하여 겨우 무리를 말려 자기들에게 제사를 못하게 하니라


오늘 본문에서 우리는 사도 바울의 전도 사역에 대한 특징을 발견할 수 있는데 무엇보다도 온전히 하나님만 높이는 선교를 했습니다. 루스드라에서 사역할 때 이방 백성들은 바울과 바나바를 그들이 믿고 있는 최고의 신처럼 대접합니다. 바나바에게 제우스라고 했고, 바울을 헤르메스라고 했는데, 헤르메스는 전령(傳令)의 신이며 나그네의 수호신으로 제우스와 마이아(아틀라스의 딸) 사이에 태어난 아들로 로마신화의 머큐리(Mercury)에 해당하며 올림푸스 12신 중 하나입니다. 그런데 문제는 그 지방 사람들이 바울과 바나바를 별명으로 제우스와 헤르메스 라고 부른 것이 아니라 제사장들이 신당에서 소와 화관을 가지고 와서 그들에게 정말로 제사하려 한 것입니다. 그들을 정말로 하나님처럼 떠 받드려 한다는 것이었습니다. 바울은 성전 문화에 익숙했습니다. 양, 염소, 비둘기 등은 성전에서 매일같이 드려지는 제사였으나 소를 바친다는 것은 정말로 자주 있지 않는 일이었습니다. 자신을 정말로 신으로 생각하는 황당한 일이 눈앞에서 벌어지고 있는 것이었습니다. 그러데 우리가 주목해야 할 것은 여기에 반응하는 바울과 바나바의 태도입니다. 그들이 얼마나 적극적으로 그들을 말리는지 보십시오. 왜 그랬을 까요? 발을 쓰지 못하는 사람을 고치신 분이 누구입니까? 자신이 아니라 하나님입니다. 바울은 하나님이 영광을 받아야 함에도 불구하고, 그 영광의 자리에 앉을 때는 하나님 앞에 큰 죄를 범하는 것임을 알았습니다. 바울과 바나바가 정말 옷을 찢고 그들을 말리기 시작했습니다. 

우리는 바울과 바나바의 행동을 통해서 우리의 삶의 모습과 목적이 무엇인지를 분명히 보여줍니다. 아무리 수 많은 사람을 전도를 하고, 놀라운 표적이 나타난다 할 찌라도 영광은 하나님께 돌리는 것이 우리의 태도라는 것입니다. 이것이 안될때는 바울처럼 옷을 찢어야 할 것입니다. 

철저하게 하나님 중심으로 되어야 합니다. 내가 들어나서는 절대로 안됩니다. 그런데 여러분의 쓰임 때문에 하나님의 영광이 나에게 돌아온다고 생각되어진다면 여러분은 옷을 찢을 각오라도 해야 합니다. 여러분이 어떤 일을 한 것을 가지고 어떤 보상이나 칭찬이나 감사를 받아야 한다고 생각한다면 그 순간 여러분은 하나님의 자리에 여러분이 앉은 것입니다. 

그리고 우리가 발견할 수 있는 것은 사도 바울의 사역의 궁극적인 목적인데, 바울은 단순히 교인들의 숫자를 증가하는 것이 아니라, 예수 그리스도의 제자를 만드는 사역을 했습니다. 언듯 성경을 보면 사도 바울이 아주 짧은 시간만 한 도시에 있었던 것 같습니다. 그런데, 비시디아 안디옥에만 1년 정도 사역했습니다. 그는 사역을 통해서 복음을 전파 했고, 예수 그리스도의 제자를 만드는 사역을 열중했던 것입니다. 내일 묵상할 본문인 20절에 보면 루스드라에서도 제자들이 있었음을 볼 수 있고, 21절에 보면 복음을 그 성에서 전하여 많은 사람을 제자로 삼았다고 말씀합니다. 제자와 성도와는 어떤 차이가 있을까요? 제자와 교인과는 무엇이 다를까요? 사도행전에서 말하는 제자란 어떤 형태를 의미하는지 의견이 분분합니다. 또 누가는 예수님의 열두 제자를 더 이상 제자로 부르지 않고 사도로 부릅니다. 그렇기 때문에 사도바울을 통해서 나타난 열매인 제자는 예수님의 12제자와는 분명 다르지만, 이당시 제자라고 불리우는 자들은 믿음의 공동체 생활을 했던 사람들로 그리스도의 길을 가기 위해 자기 자신의 삶을 주님께 헌신한 자들임에 분명합니다. 이당시에는 그리스도를 따르는 제자, 혹은 그리스도인이라고 지칭 되어지는 것은 어쩌면 사회적인 불이익을 감수해야 하는 상황이었음에도 불구하고, 혹은 예수그리스도 때문에 목숨을 내 놓아야 하는 지경에 이르게 됨에도 불구하고 제자로서의 공동체 삶을 살았다는 것을 우리는 알아야 합니다. 이렇게 그리스도께 헌신된 제자를 삼는 것이 사도바울의 사역의 목적이었음을 알 수 있습니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