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4년 5월 23일







[행10:17-33]

17 베드로가 본 바 환상이 무슨 뜻인지 속으로 의아해 하더니 마침 고넬료가 보낸 사람들이 시몬의 집을 찾아 문 밖에 서서

18 불러 묻되 베드로라 하는 시몬이 여기 유숙하느냐 하거늘

19 베드로가 그 환상에 대하여 생각할 때에 성령께서 그에게 말씀하시되 두 사람이 너를 찾으니

20 일어나 내려가 의심하지 말고 함께 가라 내가 그들을 보내었느니라 하시니

21 베드로가 내려가 그 사람들을 보고 이르되 내가 곧 너희가 찾는 사람인데 너희가 무슨 일로 왔느냐

22 그들이 대답하되 백부장 고넬료는 의인이요 하나님을 경외하는 사람이라 유대 온 족속이 칭찬하더니 그가 거룩한 천사의 지시를 받아 당신을 그 집으로 청하여 말을 들으려 하느니라 한대

23 베드로가 불러 들여 유숙하게 하니라 이튿날 일어나 그들과 함께 갈새 욥바에서 온 어떤 형제들도 함께 가니라

24 이튿날 가이사랴에 들어가니 고넬료가 그의 친척과 가까운 친구들을 모아 기다리더니

25 마침 베드로가 들어올 때에 고넬료가 맞아 발 앞에 엎드리어 절하니

26 베드로가 일으켜 이르되 일어서라 나도 사람이라 하고

27 더불어 말하며 들어가 여러 사람이 모인 것을 보고

28 이르되 유대인으로서 이방인과 교제하며 가까이 하는 것이 위법인 줄은 너희도 알거니와 하나님께서 내게 지시하사 아무도 속되다 하거나 깨끗하지 않다 하지 말라 하시기로

29 부름을 사양하지 아니하고 왔노라 묻노니 무슨 일로 나를 불렀느냐

30 고넬료가 이르되 내가 나흘 전 이맘때까지 내 집에서 제 구 시 기도를 하는데 갑자기 한 사람이 빛난 옷을 입고 내 앞에 서서

31 말하되 고넬료야 하나님이 네 기도를 들으시고 네 구제를 기억하셨으니

32 사람을 욥바에 보내어 베드로라 하는 시몬을 청하라 그가 바닷가 무두장이 시몬의 집에 유숙하느니라 하시기로

33 내가 곧 당신에게 사람을 보내었는데 오셨으니 잘하였나이다 이제 우리는 주께서 당신에게 명하신 모든 것을 듣고자 하여 다 하나님 앞에 있나이다


오늘 본문은 계속해서 고넬료와 베드로의 만남에 대해서 기술하고 있습니다. 누가는 계속해서 고넬료가 어떤 사람이 었는지 강조합니다. 22절에 보면 고넬료가 보낸 사람들이 고넬료에 대해서 이렇게 증언합니다. “22 그들이 대답하되 백부장 고넬료는 의인이요 하나님을 경외하는 사람이라 유대 온 족속이 칭찬하더니 그가 거룩한 천사의 지시를 받아 당신을 그 집으로 청하여 말을 들으려 하느니라 한대” 

그는 하나님을 경외했다고 합니다. 2절에 보면 혼자 경외한 것이 아니라, 온 집으로 더불어 경외하는 삶을 살았습니다. 그는 자신의 믿음을 몸으로 실천하고, 그리고 그 사실을 주위 사람들에게 자연스럽게 알리며 영향력을 발휘한 것입니다. 2절에 보면 “더불어"라는 단어가 나오는데 이는 함께, 한 마음으로 라는 뜻입니다. 군대의 장교였지만 완력이나 힘으로 그들을 제압한 것이 아니라 자발적으로 하나님을 경외하도록 영향력을 발휘하여 한마음으로 온가족이 하나님을 경외하게 되었습니다. 

하나님을 경외한 고넬료는 백성을 많이 구제했습니다. 성경에 사용된 구제란 단어는 구제의 행위 그 자체가 아니라, 필히 구제의 행위를 수반하는 자비로운 마음을 가리키는 용어입니다. 즉 사람을 긍휼히 여길 줄 아는 마음으로, 그 특징은 단지 마음으로 끝나버리는 것이 아니라 반드시 상응하는 행동을 수반하는 마음입니다. 고넬료는 긍휼한 마음으로 구제 활동을 함으로써 유대 온 족속에게 칭찬을 받았습니다. 

고넬료의 모습을 보면 본받아야 할 점이 많이 있습니다. 그는 이방인이었지만 하나님을 소개 받았고, 하나님을 경외하는 경건한 신앙 생활을 했습니다. 하지만, 그는 종교적인 삶을 살고, 도덕적인 삶을 살았어도 구원 받지 못한 이방인이었을 뿐입니다. 그는 자신이 죄인이라는 깨달음이 없었습니다.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이 없었습니다. 성령 하나님의 임재를 경험하지 못했습니다. 그래서 하나님은 베드로를 보내신 것입니다. 당시 가이사랴에 빌립집사가 있었지만, 이방인에게 복음을 전하는 교회로 성장하기 위해서,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과 성령의 충만함을 경험케 하기 위해서 베드로를 보내신 것입니다. 

우리 주변에 고넬료처럼 종교인으로, 도적적인 삶을 사는 분들이 많이 있습니다. 겉으로 보기에는 구원 받은 사람처럼 보이지만, 아무리 주변 칭찬 받는 사람이라 할 지라도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이 없다면 구원 받지 못한 것입니다. 여러분! 아직 구원 받지 못한 분들을 위해 기도해 주시기 바랍니다. 예수님을 만나고, 성령 충만을 경험하여 하나님의 자녀로 살아갈 수 있기를 축복해 주시기 바랍니다. 

Commentaire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