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4년 5월 17일






[행8:9-25]

9 그 성에 시몬이라 하는 사람이 전부터 있어 마술을 행하여 사마리아 백성을 놀라게 하며 자칭 큰 자라 하니

10 낮은 사람부터 높은 사람까지 다 따르며 이르되 이 사람은 크다 일컫는 하나님의 능력이라 하더라

11 오랫동안 그 마술에 놀랐으므로 그들이 따르더니

12 빌립이 하나님 나라와 및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에 관하여 전도함을 그들이 믿고 남녀가 다 세례를 받으니

13 시몬도 믿고 세례를 받은 후에 전심으로 빌립을 따라다니며 그 나타나는 표적과 큰 능력을 보고 놀라니라

14 예루살렘에 있는 사도들이 사마리아도 하나님의 말씀을 받았다 함을 듣고 베드로와 요한을 보내매

15 그들이 내려가서 그들을 위하여 성령 받기를 기도하니

16 이는 아직 한 사람에게도 성령 내리신 일이 없고 오직 주 예수의 이름으로 세례만 받을 뿐이더라

17 이에 두 사도가 그들에게 안수하매 성령을 받는지라

18 시몬이 사도들의 안수로 성령 받는 것을 보고 돈을 드려

19 이르되 이 권능을 내게도 주어 누구든지 내가 안수하는 사람은 성령을 받게 하여 주소서 하니

20 베드로가 이르되 네가 하나님의 선물을 돈 주고 살 줄로 생각하였으니 네 은과 네가 함께 망할지어다

21 하나님 앞에서 네 마음이 바르지 못하니 이 도에는 네가 관계도 없고 분깃 될 것도 없느니라

22 그러므로 너의 이 악함을 회개하고 주께 기도하라 혹 마음에 품은 것을 사하여 주시리라

23 내가 보니 너는 악독이 가득하며 불의에 매인 바 되었도다

24 시몬이 대답하여 이르되 나를 위하여 주께 기도하여 말한 것이 하나도 내게 임하지 않게 하소서 하니라

25 두 사도가 주의 말씀을 증언하여 말한 후 예루살렘으로 돌아갈새 사마리아인의 여러 마을에서 복음을 전하니라


빌립집사가 사마리아에서 복음을 전할 때 많은 사람들이 예수를 믿고 침례를 받았습니다. 이 기쁜 소식을 들은 사도들은 베드로와 요한을 보내 어떻게 된 일인지 조사하도록 했습니다. 요한이 함께 갔다는 것은 특별한 의미가 있습니다. 누가복음에 보면 요한이 한번은 사마리아를 태워 버리기 위해 하늘에서 불이 내려오기를 바랐다고 묘사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이제 그가 바라는 것은 사마리아의 멸망이 아니라 그들이 구원받는 것을 보는 것입니다. 두 사람은 그곳에서 비록 사마리아인들이 복음과 침례를 받아들이기는 했지만, 아직 성령을 받지 못했다는 것을 발견합니다. 그래서 베드로와 요한은 그들을 위하여 성령 받기를 기도합니다. 이는 사마리아 사람들이 주 예수의 이름으로 침례를 받았을 뿐 성령이 아직 아무에게도 내리시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베드로와 요한은 그들을 위해 기도했을 뿐 아니라 두 사도가 그들에게 안수하여 그들을 위해서 기도하고 있는 그 사람들을 인정했고, 사도들의 기도에 대한 응답으로 그들이 성령을 받았습니다. 이 부분에 대해서 많은 신학적 이견이 있습니다. 베드로는 회개하고 침례를 받으면 성령을 선물로 받을 것이라고 2장 38절에 약속했는데, 그들이 침례까지 받았음에도 성령을 선물로 받지 못했다고 했기 때문입니다. 이 때문에 카톨릭은 오늘 본문을 근거로 구원의 두단계를 말합니다. 첫째는 세례이며, 두번째는 사도들의 계승자로 간주되는 주교의 견진 성사로서 주교의 안수를 통해 성령이 주어진다고 믿는 것입니다. 오순절 교회도 비슷한 주장을 합니다. 첫 단계는 회심과 중싱으로 되어 있고, 두번째 단계는 ‘성령 안에서의, 또는 성령의 침례'로서 종종 지도자들의 안수와 결합되어 있다고 주장합니다. 하지만, 오늘 본문으로 사마리아인들의 체험이 그리스도인 모두에게 적용되는 규범이 될 수는 없습니다. 사마리아에서 일어난 일은 성경의 일반적인 가르침과 일치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신약 성경은 그리스도께로 입문하는 것은 한 단계의 체험으로 그 단계애서 우리는 회개하고, 믿고, 침례를 받고, 죄의 용서와 성령의 선물을 받고, 그 후에는 내주하시는 성령님의 권능에 의해 성숙한 그리스도인으로 자라가는 것입니다.

베드로와 요한은 사마리아 인들이 빌립의 권능 행함을 보고 말로만 예수를 영접하고 침례를 받았을 가능성이 많습니다. 그 모습을 정확하게 판단한 사도들이 성령침례를 위해 안수 기도한 것이고, 비로서 성령을 경험하게 된 것입니다. 

사마리아 인들의 모습은 현대 교회 안에도 많이 존재합니다. 어릴 때부터 교회에 다녔다는 이유로, 느낌적으로, 다른 사람의 권유로.. 성령 하나님의 임재 없이 입술로만 고백하고 침례 받는 경우가 많습니다. 제가 한국에 있을 때 논산 훈련소에서 신병들을 대상으로 침례식에 참석한 경험이 있습니다. 집회에 참석한 신병 중 예수님을 믿고 침례를 받고자 하는 사람은 수영장으로 오라고 했습니다. 수영장에는 20명정도의 목사님들이 일렬로 서 있었고, 그 앞으로 수 십명의 신병들이 줄 지어 서 있었습니다. 저도 그 20명의 목사 중의 하나 였습니다. 침례를 거행하는데 몇몇 친구들은 진지하게 임했지만, 대부분의 경우는 예수님이 누구인지도 몰랐고, 그저 수영장에서 시원하게 수영할 수 있어서, 침례 받으면 초코파이를 준다는 이유로 줄을 섰고, 침례를 받았습니다. 과연 그 수 많은 침례자중에 몇명이나 성령의 임재를 경험하고 침례를 받았을까요? 

문제는 이런 현상이 군대에서만 있는 것이 아니라는 것입니다. 의외로 많은 교회가 수침자 숫자에 얽매여 그들의 믿음을 제대로 파악하지 않고 입술로 몇가지 질문에 ‘아멘'하면 침례를 받도록 권유합니다. 성령 하나님의 임재를 경험하지 못한채 구원 받았다는 착각으로 살아가기 때문에 삶은 변화되지 않고 교인으로 살아가는 분들이 많이 있습니다. 여러분은 성령의 임재를 경험하셨는지요? 나는 혹시 사마리아 사람들처럼 입술로만 고백한 겉모습의 신앙인은 아닌지 스스로 돌아볼 수 있기를 간절히 소망합니다. 


Opmerkingen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