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4년 5월 16일





[행7:54-60]

54 그들이 이 말을 듣고 마음에 찔려 그를 향하여 이를 갈거늘

55 스데반이 성령 충만하여 하늘을 우러러 주목하여 하나님의 영광과 및 예수께서 하나님 우편에 서신 것을 보고

56 말하되 보라 하늘이 열리고 인자가 하나님 우편에 서신 것을 보노라 한대

57 그들이 큰 소리를 지르며 귀를 막고 일제히 그에게 달려들어

58 성 밖으로 내치고 돌로 칠새 증인들이 옷을 벗어 사울이라 하는 청년의 발 앞에 두니라

59 그들이 돌로 스데반을 치니 스데반이 부르짖어 이르되 주 예수여 내 영혼을 받으시옵소서 하고

60 무릎을 꿇고 크게 불러 이르되 주여 이 죄를 그들에게 돌리지 마옵소서 이 말을 하고 자니라

[행8:1-8]

1 사울은 그가 죽임 당함을 마땅히 여기더라 그 날에 예루살렘에 있는 교회에 큰 박해가 있어 사도 외에는 다 유대와 사마리아 모든 땅으로 흩어지니라

2 경건한 사람들이 스데반을 장사하고 위하여 크게 울더라

3 사울이 교회를 잔멸할새 각 집에 들어가 남녀를 끌어다가 옥에 넘기니라

4 그 흩어진 사람들이 두루 다니며 복음의 말씀을 전할새

5 빌립이 사마리아 성에 내려가 그리스도를 백성에게 전파하니

6 무리가 빌립의 말도 듣고 행하는 표적도 보고 한마음으로 그가 하는 말을 따르더라

7 많은 사람에게 붙었던 더러운 귀신들이 크게 소리를 지르며 나가고 또 많은 중풍병자와 못 걷는 사람이 나으니

8 그 성에 큰 기쁨이 있더라


스데반은 결국 무도한 유대인들에 의해 어떠한 법적 절차 없이 무참하게 순교 당했습니다. 하지만, 그의 순교는 무의미한 죽음으로 끝나지 않았습니다. 그의 순교는 예루살렘에 머물러 있었던 예루살렘 교회에 몇가지 영향을 주었습니다. 첫째로, 스데반의 순교는 예루살렘에 있는 교회에 큰 핍박이 일어나게 만들었습니다. 그 박해는 그 날에, 곧 스데반이 죽은 날에 바로 시작되었고, 갑자기 불어닥친 폭풍우와도 같이 시작되었습니다. 그의 죽음에 대해 2절에 보면 경건한 사람들이 스데반을 장사했다고 합니다. 한 주석가는 이를 근거로 그 성에 사는 모든 사람들이 그의 주장을 반대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합니다. 왜냐하면 이렇게 스데반의 죽음을 애도하는 것 만으로도 상당한 개인적 위험을 감수해야 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이와는 대조적으로 스데반이 돌에 맞아 죽은 것을 마땅하게 여겼던 사람이 있었는데, 바로 나중에 바울이 된 사울이었습니다. 사울은 그의 죽음을 마땅히 여겼을 뿐 아니라 교회를 잔멸하기 위해 각 집에 들어가 남녀를 끌어다가 옥에 넘기는 일을 했습니다. 잔멸이라는 헬라어 단어는 lumanino인데 이는 “야수적이고 병적인 잔혹성"을 표현하는 단어라고 합니다. 사울의 이러한 행적 때문에 그는 후에 교회에서 배척되었던 것입니다. 여하튼 스데반의 죽음은 봇물 터지듯 핍박을 일으켰습니다. 

둘째로, 스데반의 죽음은 본격적인 박해를 시작하게 했고, 그 결과 사도들 외에 많은 교인들이 다 유대와 사마리아 모든 땅으로 흩어지게 되었습니다. 사도행전 1장에서 누가는 예수님이 “온 유대와 사마리아와 땅 끝까지" 그의 증인이 되라고 명령하셨다고 기록했습니다. 이제 누가는 어떻게 그 명령이 핍박의 결과로 수행되고 있는지를 보여 주고 있습니다. 유대인 디아스포라는 이방인이 유대인들을 핍박했을 때 세계로 흩어진 결과였습니다. 이제 교회가 핍박 받으며 교회의 디아스포라가 시작된 것입니다. 

셋째로, 스데반의 순교는 유대인이 교인들만 흩어진 것이 아니라 복음이 본격적으로 전파되도록 이끌었습니다. 그리스도인들이 흩어짐에 따라 복음의 씨앗도 흩뿌려진 것입니다. 흩어진 사람들은 도망가서 몸을 숨기거나 침묵을 지키기는 커녕 두루 다니며 복음의 말씀을 전했기 때문입니다. (4절) 여기서 중요한 사실은 복음을 사마리아와 땅끝까지 전하기 시작한 것은 사도들이 아니라 평신도들이었다는 점입니다. 그들은 전임 사역자들이 아니었습니다. 성령충만한 평신도들이 사도들과 같이 표적을 행하고 복음을 전파파 한 것입니다. 

오늘 본문을 통해 알 수 있는 것은 악한 마귀가 술책을 부리다 실패했다는 것입니다. 그의 공격은 의도한 것과는 반대되는 결과를 낳았습니다. 핍박으로 인해 복음이 잠잠해지기는 커녕 순식간에 사방으로 흩어지게 된 것입니다. 1949년 중국에서도 비슷한 사건이 있었습니다. 당시 중국의 거국 내각이 공산주의자들게 패배하면서 637명의 중국 내지 선교회 선교사들이 어쩔 수 없이 그 곳을 떠나야만 했습니다. 그것은 당시 전적으로 큰 불행인 것처럼 보였습니다. 하지만, 4년 내에 그들 중 286명이 동남아시아와 일본에 재배치 되었으며, 반면에 중국 내에 있던 중국인 그리스도인은 심한 박해에서도 늘어나기 시작하여 지금은 선교사들이 떠났을 때 숫자보다 수 십배 부흥했습니다. 

스데반의 순교는 파괴적이고 슬픈 일입니다. 절대로 있어서는 안되는 일이었습니다. 하지만, 하나님은 그의 죽음을 헛되이 하지 않으십니다. 우리가 보지 못하는 일을 행하시고, 우리가 나아갈 길을 어둠 속에서 예비하고 계십니다. 우리가 그 길을 믿고 나가는 것이 참된 믿음일 것입니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