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4년 5월 15일






[행7:37-53]

37 이스라엘 자손에 대하여 하나님이 너희 형제 가운데서 나와 같은 선지자를 세우리라 하던 자가 곧 이 모세라

38 시내 산에서 말하던 그 천사와 우리 조상들과 함께 광야 교회에 있었고 또 살아 있는 말씀을 받아 우리에게 주던 자가 이 사람이라

39 우리 조상들이 모세에게 복종하지 아니하고자 하여 거절하며 그 마음이 도리어 애굽으로 향하여

40 아론더러 이르되 우리를 인도할 신들을 우리를 위하여 만들라 애굽 땅에서 우리를 인도하던 이 모세는 어떻게 되었는지 알지 못하노라 하고

41 그 때에 그들이 송아지를 만들어 그 우상 앞에 제사하며 자기 손으로 만든 것을 기뻐하더니

42 하나님이 외면하사 그들을 그 하늘의 군대 섬기는 일에 버려 두셨으니 이는 선지자의 책에 기록된 바 이스라엘의 집이여 너희가 광야에서 사십 년간 희생과 제물을 내게 드린 일이 있었느냐

43 몰록의 장막과 신 레판의 별을 받들었음이여 이것은 너희가 절하고자 하여 만든 형상이로다 내가 너희를 바벨론 밖으로 옮기리라 함과 같으니라

44 광야에서 우리 조상들에게 증거의 장막이 있었으니 이것은 모세에게 말씀하신 이가 명하사 그가 본 그 양식대로 만들게 하신 것이라

45 우리 조상들이 그것을 받아 하나님이 그들 앞에서 쫓아내신 이방인의 땅을 점령할 때에 여호수아와 함께 가지고 들어가서 다윗 때까지 이르니라

46 다윗이 하나님 앞에서 은혜를 받아 야곱의 집을 위하여 하나님의 처소를 준비하게 하여 달라고 하더니

47 솔로몬이 그를 위하여 집을 지었느니라

48 그러나 지극히 높으신 이는 손으로 지은 곳에 계시지 아니하시나니 선지자가 말한 바

49 주께서 이르시되 하늘은 나의 보좌요 땅은 나의 발등상이니 너희가 나를 위하여 무슨 집을 짓겠으며 나의 안식할 처소가 어디냐

50 이 모든 것이 다 내 손으로 지은 것이 아니냐 함과 같으니라

51 목이 곧고 마음과 귀에 할례를 받지 못한 사람들아 너희도 너희 조상과 같이 항상 성령을 거스르는도다

52 너희 조상들이 선지자들 중의 누구를 박해하지 아니하였느냐 의인이 오시리라 예고한 자들을 그들이 죽였고 이제 너희는 그 의인을 잡아 준 자요 살인한 자가 되나니

53 너희는 천사가 전한 율법을 받고도 지키지 아니하였도다 하니라


오늘 본문 38절에보면 “광야 교회"라는 구절이 있습니다. 스데반이 사용한 광야교회라 함은 문자적으로 “광야에 모인 회중" 즉 “율법을 받기 위해 모인 사람"을 의미합니다. 스데반이 출애굽한 이스라엘 백성에 대해 ‘교회'란 표현을 사용한 의도는 ‘모세와 같은 선지자'에 의해 다시 생기게 된 신약 교회와 대조하기 위함일 것입니다. 신약 성경에서 교회는 주로 다음과 같은 의미로 사용됩니다. (1) 마을 단위의 집회, (2) 그리스도의 몸에 붙어 있는 지체로서의 성도들, 즉 보편적인 교회, (3) 신앙을 고백하는 자들이 모인 지역적 집단, 지역 교회 입니다. 본문에서의 교회는 광야에서 있었던 이스라엘 전체를 가리킴과 동시에 신약 시대의 교회를 예표한다고 할 수 있습니다. 한편 스데반이 “살아 있는 말씀"이라고 한 것은 율법을 가리키는데 이는 종교지도자들이 스데반이 율법을 폄훼한다고 주장하는 것에 대해 그는 율법을 과소 평가하지 않고 있음을 의도적으로 표현 한 것이고, 나아가 자신이 전하는 도가 그 “살아있는 말씀"에 근거한 것임을 강조한 것입니다. 

그렇다면 구약의 “광야 교회"와 신약의 교회는 어떤 차이가 있을까요? 구약 교회는 먼저 제사장과 백성의 구별이 있습니다. 하지만, 신약교회는 그런 구분 자체가 없습니다. 구약 교회는 육체의 할례를 받음으로써 백성이 되고, 교인이 됩니다. 그러나 신약 교회는 이면적 할례, 곧 거듭남으로 성도가 됩니다. 구약 교회는 건물이 성전이었습니다. 그러나 신약 교회는 건물이 성전이 아니라 성도들이 성전입니다. 

오늘 본문에서 스데반은 이같은 광야 교회의 성도였던 이스라엘 백성이 어떻게 실패했는지 역사적 사실을 들어 논증합니다. 그들은 40년간 회생과 제물을 제대로 하나님께 드린 일이 없습니다. 몰록의 장막과 신 레판의 별을 받아들였습니다. 그들은 성전을 지으면 그 안에 하나님이 계신다고 생각했지만, 하나님은 사람의 손으로 지은 곳에 계시지 않습니다. 그들은 겉으로는 화려한 성전을 갖고 있었고, 율법적인 삶을 살았지만 51절에 지적하는 바와 같이 “항상 성령을 거르스는" 삶을 살았습니다. 그래서 예수 그리스도가 이 땅에 오셨고, 언약의 피로 새 언약을 주셨으며 오직 거듭남으로 하나님의 백성이 되는 길을 주신 것입니다. 

저는 오늘 말씀을 읽으며 우리는 과연 예수 그리스도를 믿는 믿음 위에 세워진 교회의 성도로 살고 있는지 스스로 묵상해 보기를 원합니다. 광야 교회의 성도들과 과연 근본적으로 다른 삶을 살고 있는지, 오직 예수 그리스도를 섬기는 삶을 살고 있는지 돌아 보는 하루 되기를 기도합니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