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4년 5월 14일






사도행전 7장 17-36절 


17 하나님이 아브라함에게 약속하신 때가 가까우매 이스라엘 백성이 애굽에서 번성하여 많아졌더니

18 요셉을 알지 못하는 새 임금이 애굽 왕위에 오르매

19 그가 우리 족속에게 교활한 방법을 써서 조상들을 괴롭게 하여 그 어린 아이들을 내버려 살지 못하게 하려 할새

20 그 때에 모세가 났는데 하나님 보시기에 아름다운지라 그의 아버지의 집에서 석 달 동안 길리더니

21 버려진 후에 바로의 딸이 그를 데려다가 자기 아들로 기르매

22 모세가 애굽 사람의 모든 지혜를 배워 그의 말과 하는 일들이 능하더라

23 나이가 사십이 되매 그 형제 이스라엘 자손을 돌볼 생각이 나더니

24 한 사람이 원통한 일 당함을 보고 보호하여 압제 받는 자를 위하여 원수를 갚아 애굽 사람을 쳐 죽이니라

25 그는 그의 형제들이 하나님께서 자기의 손을 통하여 구원해 주시는 것을 깨달으리라고 생각하였으나 그들이 깨닫지 못하였더라

26 이튿날 이스라엘 사람끼리 싸울 때에 모세가 와서 화해시키려 하여 이르되 너희는 형제인데 어찌 서로 해치느냐 하니

27 그 동무를 해치는 사람이 모세를 밀어뜨려 이르되 누가 너를 관리와 재판장으로 우리 위에 세웠느냐

28 네가 어제는 애굽 사람을 죽임과 같이 또 나를 죽이려느냐 하니

29 모세가 이 말 때문에 도주하여 미디안 땅에서 나그네 되어 거기서 아들 둘을 낳으니라

30 사십 년이 차매 천사가 시내 산 광야 가시나무 떨기 불꽃 가운데서 그에게 보이거늘

31 모세가 그 광경을 보고 놀랍게 여겨 알아보려고 가까이 가니 주의 소리가 있어

32 나는 네 조상의 하나님 즉 아브라함과 이삭과 야곱의 하나님이라 하신대 모세가 무서워 감히 바라보지 못하더라

33 주께서 이르시되 네 발의 신을 벗으라 네가 서 있는 곳은 거룩한 땅이니라

34 내 백성이 애굽에서 괴로움 받음을 내가 확실히 보고 그 탄식하는 소리를 듣고 그들을 구원하려고 내려왔노니 이제 내가 너를 애굽으로 보내리라 하시니라

35 그들의 말이 누가 너를 관리와 재판장으로 세웠느냐 하며 거절하던 그 모세를 하나님은 가시나무 떨기 가운데서 보이던 천사의 손으로 관리와 속량하는 자로서 보내셨으니

36 이 사람이 백성을 인도하여 나오게 하고 애굽과 홍해와 광야에서 사십 년간 기사와 표적을 행하였느니라


D.L 무디는 모세의 삶을 세단계로 나누었습니다. 첫 단계는 I am Somebody 단계입니다. 40년동안 애굽의 왕궁에 살면서 그는 자기 자신이 세상의 대단한 권력을 쥐고 있는 사람으로 생각하고 살았습니다. 그는 40이 되던  해에, 자신이 나서면 이스라엘 백성을 구원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했습니다. 그래서 애굽사람을 쳐 죽였습니다. 그러나 그는 아무것도 할 수 없는 자신을 발견 할 뿐이었습니다. 하나님은 그를 광야로 몰아 세우셨습니다. 광야에서 그는 40년동안 I am Nobody의 삶을 삽니다. 아무도 그를 알아주는 사람 없습니다. 철저히 자기 자신이 비워지는 삶을 삽니다. 그 광야 생활 끝에 그는 하나님을 만납니다. 하나님의 세우심을 경험합니다. 그리고 나서 그는 나머지 40년을 I am God’s body 인생을 살면서 하나님의 힘으로 이스라엘 백성을 인도하는 지도자가 되었습니다. 

오늘 본문에서 스데반은 모세의 인생을 통해서 하나님이 어떻게 역사 하셨는지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갓난 아기였을 때 그는 하나님의 인도하심으로 애굽 바로의 궁전에 들어가게 됩니다. 그곳에서 40년을 살면서 그의 힘으로 무엇인가를 하려 했을 때 그는 스스로 아무것도 아니라는 사실을 깨닫습니다. 그리고 광야에서 아무것도 아닌 삶을 살아갈 때 하나님은 다시 그를 일으켜 세우신 것입니다. 하나님의 성령의 인도하심을 받기 위해서 하나님의 사람으로 거듭나기 위해서 우리는 내 자신을 내 세우는 Somebody의 삶을 살아서는 안됩니다. 내 자신을 비우는 삶을 살아야 합니다.  하나님 앞에 나의 자아를 내려 놓으시고, 하나님 앞에 나는 철저히 하나님의 피조물이라는 사실을 인정할 수 있어야 합니다. 

마르바 던은 이런 예화를 남겼습니다. “한 아이가 꽃 봉우리를 바라보다가 자기 손으로 꽃을 피워 보려고 꽃봉우리를 벌렸습니다. 그러나 꽃은 피워지지 않고 꽃잎만 떨어질 뿐이었습니다. 아이는 짜증이 났습니다. 그래서 엄마를 쳐다보며 말했습니다. “엄마 왜 내가 꽃을 피우려면 꽃이 펴지지 않는거에요? 하나님이 피우시면 아름답게 펴지는데?” 아이의 심오한 질문에 엄마는 할말을 잃었습니다. 조금후 아이가 소리쳤습니다. “아.. 알았다. 하나님은 꽃을 안쪽으로부터 피우니까 아름답게 피우시는구나.”” 그렇습니다. 내 힘으로 해서는 안됩니다. 내 속에 하나님이 채워진 후 하나님의 힘으로 살 때 성령 충만한 삶을 사는 것입니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