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4년 4월 5일





[신22:1-12]

1 네 형제의 소나 양이 길 잃은 것을 보거든 못 본 체하지 말고 너는 반드시 그것들을 끌어다가 네 형제에게 돌릴 것이요

2 네 형제가 네게서 멀거나 또는 네가 그를 알지 못하거든 그 짐승을 네 집으로 끌고 가서 네 형제가 찾기까지 네게 두었다가 그에게 돌려 줄지니

3 나귀라도 그리하고 의복이라도 그리하고 형제가 잃어버린 어떤 것이든지 네가 얻거든 다 그리하고 못 본 체하지 말 것이며

4 네 형제의 나귀나 소가 길에 넘어진 것을 보거든 못 본 체하지 말고 너는 반드시 형제를 도와 그것들을 일으킬지니라

5 여자는 남자의 의복을 입지 말 것이요 남자는 여자의 의복을 입지 말 것이라 이같이 하는 자는 네 하나님 여호와께 가증한 자이니라

6 길을 가다가 나무에나 땅에 있는 새의 보금자리에 새 새끼나 알이 있고 어미 새가 그의 새끼나 알을 품은 것을 보거든 그 어미 새와 새끼를 아울러 취하지 말고

7 어미는 반드시 놓아 줄 것이요 새끼는 취하여도 되나니 그리하면 네가 복을 누리고 장수하리라

8 네가 새 집을 지을 때에 지붕에 난간을 만들어 사람이 떨어지지 않게 하라 그 피가 네 집에 돌아갈까 하노라

9 네 포도원에 두 종자를 섞어 뿌리지 말라 그리하면 네가 뿌린 씨의 열매와 포도원의 소산을 다 빼앗길까 하노라

10 너는 소와 나귀를 겨리하여 갈지 말며

11 양 털과 베 실로 섞어 짠 것을 입지 말지니라

12 너희는 너희가 입는 겉옷의 네 귀에 술을 만들지니라


오늘 본문 1-4절까지 보면 “못 본체 하지 말고"라는 말씀이 세번 반복됩니다. 

하나님은 형제의 소나 양, 나귀, 의복이라도 잃은 것을 보거든 못 본 체하지 말고 형제에게 돌려 주라 하셨고, 형제의 나귀나 소가 길에 넘어진 것을 볼 때도 못 본체 하지 말고 반드시 형제를 도와 그것들을 일으키라고 하셨습니다. 이 명령은 단순히 남의 소유를 탐하지 말라는 명령이 아닙니다. 이 명령은 공동체 안에 다른 사람의 마음을 헤아릴 수 있어야 한다는 말씀입니다. 내가 길을 가는데, 길을 잃은 형제의 소나 양을 발견했다고 가정해 봅시다. 내가 시간적인 여유가 있을 때에는 마땅히 그 소나 양을 끌어다가 형제에게 건네 주거나 잘 보관하다가 나중에 돌려 줄 수 있지만, 바쁜 경우에는  모른척 하며 지나칠 수도 있을 것입니다. 만약 그렇다면 길을 잃은 소나 양은 들 짐승들에게 잡혀 먹힐 수도 있고, 나귀나 소가 넘어진 경우는 목숨을 잃을 수도 있습니다. 이런 경우 잃어버린 형제는 망연 자실 하게 될 것이고, 만약 그 소나 양이 그 형제의 전부였다고 한다면 그 형제는 재난을 당한 경우가 될 수도 있는 것입니다. 하나님은 아무리 바쁜 경우라 할지라도 형제의 마음을 헤아려 내 것을 잃어버린 상황처럼 도와줄 수 있어야 한다고 명령하는 것입니다. 

우리는 오늘 본문의 말씀처럼 소나 양, 나귀등을 잃어버리거나 찾는 일은 거의 없기 때문에 이 말씀을 조금 확대해서 이해해야 합니다. 우리 주변에는 불의의 사고로 혹은 자연 재난으로 갑작스럽게 재산을 잃거나 가족을 잃는 경우가 있습니다. 이런 경우에도 우리는 “못 본체 하지 말아야" 할 것입니다. 예수님은 누가복음에서 선한 사마리아인의 비유를 통해서 사마리아 인으로서 유대인을 돕는 모습이 마땅하다고 말씀하셨습니다. 사마리아 인은 유대인들에게 천한 취급을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사마리아인은 오히려 유대인을 자신의 이웃으로 생각하여 돕는 모습을 보였고, 예수님은 하나님의 백성이라면 마땅히 그렇게 해야 한다고 하셨습니다. 혹시 우리가 돌봐야 할 이웃이 있습니까? “못 본체 하지 말고" 그들의 필요를 위해 헌신하며 그들을 위해 간구하는 하나님의 자녀 되어야 할 것입니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