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4년 4월 30일








[시104:19-35]

19 여호와께서 달로 절기를 정하심이여 해는 그 지는 때를 알도다

20 주께서 흑암을 지어 밤이 되게 하시니 삼림의 모든 짐승이 기어나오나이다

21 젊은 사자들은 그들의 먹이를 쫓아 부르짖으며 그들의 먹이를 하나님께 구하다가

22 해가 돋으면 물러가서 그들의 굴 속에 눕고

23 사람은 나와서 일하며 저녁까지 수고하는도다

24 여호와여 주께서 하신 일이 어찌 그리 많은지요 주께서 지혜로 그들을 다 지으셨으니 주께서 지으신 것들이 땅에 가득하니이다

25 거기에는 크고 넓은 바다가 있고 그 속에는 생물 곧 크고 작은 동물들이 무수하니이다

26 그곳에는 배들이 다니며 주께서 지으신 리워야단이 그 속에서 노나이다

27 이것들은 다 주께서 때를 따라 먹을 것을 주시기를 바라나이다

28 주께서 주신즉 그들이 받으며 주께서 손을 펴신즉 그들이 좋은 것으로 만족하다가

29 주께서 낯을 숨기신즉 그들이 떨고 주께서 그들의 호흡을 거두신즉 그들은 죽어 먼지로 돌아가나이다

30 주의 영을 보내어 그들을 창조하사 지면을 새롭게 하시나이다

31 여호와의 영광이 영원히 계속할지며 여호와는 자신께서 행하시는 일들로 말미암아 즐거워하시리로다

32 그가 땅을 보신즉 땅이 진동하며 산들을 만지신즉 연기가 나는도다

33 내가 평생토록 여호와께 노래하며 내가 살아 있는 동안 내 하나님을 찬양하리로다

34 나의 기도를 기쁘게 여기시기를 바라나니 나는 여호와로 말미암아 즐거워하리로다

35 죄인들을 땅에서 소멸하시며 악인들을 다시 있지 못하게 하시리로다 내 영혼아 여호와를 송축하라 할렐루야



오늘 본문의 중심 내용은 여호와 하나님이 그 놀라우신 지혜로 창조하신 모든 피조물로 인해 찬양합니다. 특히 24절은 우리로 하여금 돌이켜 예배하게 하는 구절입니다. 팀켈러 목사는 오늘 본문을 묵상하며 이렇게 말합니다. “해저에는 알려진 것만 무려 5천 여 종의 해면동물이 서식하고 딱정벌레의 종수는 무려 30만이 넘는다고 합니다. 꽃과 나무, 새와 짐승들의 숫자는 이루 헤아리기 어려울 지경입니다. 한눈에 반할 만큼 예쁜 녀석들이 있는가 하면 입이 딱 벌어지도록 기괴한 놈들도 있습니다. 어째서일까요? 이는 하나님의 창조성이 얼마나 무궁무진하며, 주님의 생각이 얼마나 무한하고, 거룩한 사랑이 얼마나 아름다우며, 심지어 그분의 유머감각이 얼마나 탁월한지 여실히 드러냅니다. 오늘 본문은 이 모두가 하나님의 설계로 지어졌으므로 그저 감탄하는 수준을 넘어 탐험하고 연구해야 한다고 가르칩니다. 과학과 예술, 모두를 향한 초대입니다.”

여러분, 모든 것이 하나님의 통치 아래 있음을 경험하며 살고 있습니까? 자연은 철을 따라 양식을 내고, 인간은 때 맞춰 거둡니다. 하지만, 그런 과정을 통해 온갖 먹을 거리를 주시는 분은 하나님 한 분입니다. 거대한 바다 생물이 노닐며 공중으로 뛰어 올랐다가 공중 제비를 돌며 물속으로 들어갑니다. 우리가 조금만 더 관심을 갖고 들여다보면, 그런 자연적인 움직임 하나하나에도 깊은 이유가 있습니다. 하나님이 ‘지으실' 때 염두에 두신 바로 그 일을 하고 있다는 기쁨과 자유를 모든 창조물들이 마음껏 누리고 있습니다. 단지, 우리의 탐욕으로 자연을 훼손하고, 이기심으로 나누지 못하고 경쟁하는 사회가 됨으로 삶에서 풍성함과 자유를 누리지 못할 뿐입니다. 엘리자베스 엘리엇은 이렇게 말합니다. “조개는 우리보다 더 하나님을 영화롭게 합니다. 조개는 창조 목적에 그대로 부합하는 삶을 살지만, 인간은 그렇지 않기 때문입니다.”

우리는 하나님의 창조 목적에 부합한 삶을 살고 있습니까?


コメント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