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4년 4월 26일









신명기 33장 18절 - 34절 12절 


18 스불론에 대하여는 일렀으되 스불론이여 너는 밖으로 나감을 기뻐하라 잇사갈이여 너는 장막에 있음을 즐거워하라

19 그들이 백성들을 불러 산에 이르게 하고 거기에서 의로운 제사를 드릴 것이며 바다의 풍부한 것과 모래에 감추어진 보배를 흡수하리로다

20 갓에 대하여는 일렀으되 갓을 광대하게 하시는 이에게 찬송을 부를지어다 갓이 암사자 같이 엎드리고 팔과 정수리를 찢는도다

21 그가 자기를 위하여 먼저 기업을 택하였으니 곧 입법자의 분깃으로 준비된 것이로다 그가 백성의 수령들과 함께 와서 여호와의 공의와 이스라엘과 세우신 법도를 행하도다

22 단에 대하여는 일렀으되 단은 바산에서 뛰어나오는 사자의 새끼로다

23 납달리에 대하여는 일렀으되 은혜가 풍성하고 여호와의 복이 가득한 납달리여 너는 서쪽과 남쪽을 차지할지로다

24 아셀에 대하여는 일렀으되 아셀은 아들들 중에 더 복을 받으며 그의 형제에게 기쁨이 되며 그의 발이 기름에 잠길지로다

25 네 문빗장은 철과 놋이 될 것이니 네가 사는 날을 따라서 능력이 있으리로다

26 여수룬이여 하나님 같은 이가 없도다 그가 너를 도우시려고 하늘을 타고 궁창에서 위엄을 나타내시는도다

27 영원하신 하나님이 네 처소가 되시니 그의 영원하신 팔이 네 아래에 있도다 그가 네 앞에서 대적을 쫓으시며 멸하라 하시도다

28 이스라엘이 안전히 거하며 야곱의 샘은 곡식과 새 포도주의 땅에 홀로 있나니 곧 그의 하늘이 이슬을 내리는 곳에로다

29 이스라엘이여 너는 행복한 사람이로다 여호와의 구원을 너 같이 얻은 백성이 누구냐 그는 너를 돕는 방패시요 네 영광의 칼이시로다 네 대적이 네게 복종하리니 네가 그들의 높은 곳을 밟으리로다


1 모세가 모압 평지에서 느보 산에 올라가 여리고 맞은편 비스가 산꼭대기에 이르매 여호와께서 길르앗 온 땅을 단까지 보이시고

2 또 온 납달리와 에브라임과 므낫세의 땅과 서해까지의 유다 온 땅과

3 네겝과 종려나무의 성읍 여리고 골짜기 평지를 소알까지 보이시고

4 여호와께서 그에게 이르시되 이는 내가 아브라함과 이삭과 야곱에게 맹세하여 그의 후손에게 주리라 한 땅이라 내가 네 눈으로 보게 하였거니와 너는 그리로 건너가지 못하리라 하시매

5 이에 여호와의 종 모세가 여호와의 말씀대로 모압 땅에서 죽어

6 벳브올 맞은편 모압 땅에 있는 골짜기에 장사되었고 오늘까지 그의 묻힌 곳을 아는 자가 없느니라

7 모세가 죽을 때 나이 백이십 세였으나 그의 눈이 흐리지 아니하였고 기력이 쇠하지 아니하였더라

8 이스라엘 자손이 모압 평지에서 모세를 위하여 애곡하는 기간이 끝나도록 모세를 위하여 삼십 일을 애곡하니라

9 모세가 눈의 아들 여호수아에게 안수하였으므로 그에게 지혜의 영이 충만하니 이스라엘 자손이 여호와께서 모세에게 명령하신 대로 여호수아의 말을 순종하였더라

10 그 후에는 이스라엘에 모세와 같은 선지자가 일어나지 못하였나니 모세는 여호와께서 대면하여 아시던 자요

11 여호와께서 그를 애굽 땅에 보내사 바로와 그의 모든 신하와 그의 온 땅에 모든 이적과 기사와

12 모든 큰 권능과 위엄을 행하게 하시매 온 이스라엘의 목전에서 그것을 행한 자이더라


오늘로 그동안 묵상했던 신명기서를 마무리 하게 됩니다. 신명기서는 모세가 각 지파에게 했던 축복의 말과 그가 어떻게 죽게 되었는지를 기록하며 마무리 합니다. 

여러분은 오늘 읽은 본문에서 어떤 구절이 마음에 와 닿았는지요? 저는 34장 10절에 “모세는 여호와께서 대면하여 아시던 자요"라는 말씀이 마음에 와 닿았습니다. 모세의 장점은 많습니다. 그는 수 십만명의 이스라엘 백성을 출애굽하게 한 민족의 지도자 였습니다. 40년간 광야에서 이스라엘 백성을 인도했습니다. 하나님의 말씀을 듣고 율법을 선포했고, 성막과 그 안의 모든 기구를 만들도록 했습니다. 군대를 조직했을 뿐 아니라, 제사장 조직을 통해서 종교적, 군사적 틀을 마련했습니다. 모세가 이렇게 이스라엘 백성을 가나안 땅 앞까지 인도할 수 있었던 원동력이 바로 “모세는 여호와께서 대면하여 아시던 자요"라는 말씀에 담겨 있습니다. 

모세는 비록 가나안 땅에 들어가지는 못했습니다. 민족의 지도자로 하나님의 이 같은 결정은 순종하기 어려웠을 것입니다. 가나안 정복 전쟁까지 치르고 싶은 욕심이 분명히 생겼을 수 도 있습니다. 하지만, 그는 하나님 말씀에 대한 순종이 인간적인 욕심보다 앞섰기 때문에 모든 것을 내려놓고 아무도 알 지 못하는 모압 땅 골짜기에 묻혔습니다. 모세가 그 땅을 바라만 볼 수 있었다는 이야기는 매우 중요한 영적 원리를 담고 있습니다. 하나님을 믿는 자들은 자기 자신에게 ‘주어진’ 모든 것을 그 자리에서 얻을 수 있다는 것은 아닙니다. 그런데 어떤 그리스도인들은 이생에서 모든 것을 갖기 원하는 듯 살아갑니다. 모세가 비록 가나안 땅에 들어갈 수 없었지만, 그는 하나님 나라를 기업으로 불려 받았듯이 우리도 풍성한 유업을 받을 사람임을 알아야 합니다. 성경은 약속된 것 중 많은 부분이 미래에 주어진다고 말씀하십니다. 우리가 유업으로 받을 것은 완전히 죄 없는 삶, 지속적으로 건강한 육체, 완벽하게 조화를 이루는 관계, 그리고 하나님과의 영원한 삶입니다. 어떤 사람은 이런 축복을 지금 받아야 한다고 주장하지만 그것은 잘못된 주장입니다. 더 좋은 것들은 아직 임하지 않았습니다. 그것은 믿는 자들을 위해 하늘에 간직되어 있습니다. 지금은 그것을 바라 볼 뿐입니다. 하지만 이 순간에 우리의 발은 강 이쪽 편에 머물러야 만 합니다. 위대한 지도자 모세의 죽음은 우리에게 이 사실을 깨닫도록 합니다. 

Kommentar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