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4년 4월 25일







[신33:1-17]

1 하나님의 사람 모세가 죽기 전에 이스라엘 자손을 위하여 축복함이 이러하니라

2 그가 일렀으되 여호와께서 시내 산에서 오시고 세일 산에서 일어나시고 바란 산에서 비추시고 일만 성도 가운데에 강림하셨고 그의 오른손에는 그들을 위해 번쩍이는 불이 있도다

3 여호와께서 백성을 사랑하시나니 모든 성도가 그의 수중에 있으며 주의 발 아래에 앉아서 주의 말씀을 받는도다

4 모세가 우리에게 율법을 명령하였으니 곧 야곱의 총회의 기업이로다

5 여수룬에 왕이 있었으니 곧 백성의 수령이 모이고 이스라엘 모든 지파가 함께 한 때에로다

6 르우벤은 죽지 아니하고 살기를 원하며 그 사람 수가 적지 아니하기를 원하나이다

7 유다에 대한 축복은 이러하니라 일렀으되 여호와여 유다의 음성을 들으시고 그의 백성에게로 인도하시오며 그의 손으로 자기를 위하여 싸우게 하시고 주께서 도우사 그가 그 대적을 치게 하시기를 원하나이다

8 레위에 대하여는 일렀으되 주의 둠밈과 우림이 주의 경건한 자에게 있도다 주께서 그를 맛사에서 시험하시고 므리바 물 가에서 그와 다투셨도다

9 그는 그의 부모에게 대하여 이르기를 내가 그들을 보지 못하였다 하며 그의 형제들을 인정하지 아니하며 그의 자녀를 알지 아니한 것은 주의 말씀을 준행하고 주의 언약을 지킴으로 말미암음이로다

10 주의 법도를 야곱에게, 주의 율법을 이스라엘에게 가르치며 주 앞에 분향하고 온전한 번제를 주의 제단 위에 드리리로다

11 여호와여 그의 재산을 풍족하게 하시고 그의 손의 일을 받으소서 그를 대적하여 일어나는 자와 미워하는 자의 허리를 꺾으사 다시 일어나지 못하게 하옵소서

12 베냐민에 대하여는 일렀으되 여호와의 사랑을 입은 자는 그 곁에 안전히 살리로다 여호와께서 그를 날이 마치도록 보호하시고 그를 자기 어깨 사이에 있게 하시리로다

13 요셉에 대하여는 일렀으되 원하건대 그 땅이 여호와께 복을 받아 하늘의 보물인 이슬과 땅 아래에 저장한 물과

14 태양이 결실하게 하는 선물과 태음이 자라게 하는 선물과

15 옛 산의 좋은 산물과 영원한 작은 언덕의 선물과

16 땅의 선물과 거기 충만한 것과 가시떨기나무 가운데에 계시던 이의 은혜로 말미암아 복이 요셉의 머리에, 그의 형제 중 구별한 자의 정수리에 임할지로다

17 그는 첫 수송아지 같이 위엄이 있으니 그 뿔이 들소의 뿔 같도다 이것으로 민족들을 받아 땅 끝까지 이르리니 곧 에브라임의 자손은 만만이요 므낫세의 자손은 천천이리로다


신명기 32장은 모세가 각 지파에게 전하는 마지막 축복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그는 본격적으로 지파별로 축복하기 전에 마지막으로 그들을 인도하신 하나님의 본질, 속성, 특성을 상기하며 찬양합니다. 모세는 하나님이 어떤 분인지 4가지로 표현하는데, 첫째로 하나님은 사랑하는 사람들을 만나는 분이라고 합니다. 2절에 일만 성도 가운데에 강림하셨다고 합니다. 이는 하나님이 모든 주도권을 갖고 계심을 의미합니다. 하나님은 그분의 백성들이 가나안을 향해 중대한 여행을 시작하기 전에 그들을 만나기를 간절히 바라시고 그들에게 강림하신 것입니다. 하나님은 그들의 조상들의 경험속에 갇혀 있거나 떠나는 모세와 함께 잊혀지는 과거의 하나님이 아니라 그들과 함께 있는 분이라는 사실을 그들이 알기 원하십니다. 우리는 하나님을 찾아 헤매면서 시간을 보낼 필요가 없습니다. 하나님이 우리에게 오십니다. 2절에 보면 하나님은 시내산에서 오시고 세일 산에서 일어나시고 바란 산에서도 비추십니다. 어느 곳에 그들이 있든지 그들과 함께 하십니다. 

둘째로 하나님은 사랑하는 사람들을 보호하시는 분입니다. 3절에 “모든 성도가 그의 수중에 있으며"라고 표현합니다. 이스라엘 백성들은 그들이 가나안 사람의 수중에 들어갈까봐 두려워할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앞으로 가야할 길이 아무리 어렵다 할지라도 하나님은 당신의 강한 손으로 그들을 지키겠다고 약속하신 것입니다. 

셋째로, 하나님은 사랑하는 사람들을 교훈하십니다. 하나님은 시내산으로부터 오셨다고 2절에 말합니다. 시내산은 하나님이 그들과 언약을 맺은 장소입니다. 시내산에서 율법을 주심으로 그들과 언약을 맺으신 하나님은 지금 주의 발 아래에 앉아서 주의 말씀을 받습니다. (3절) 하나님은 언약 백성들에게 어느 곳에서나 말씀하시며 그 말씀 안에 거하기를 원하십니다. 

마지막으로 하나님은 사랑하는 사람들을 다스리십니다. 5절에 “여수룬에 왕이 있었으니" 라는 말씀이 있습니다. 여수룬은 전에 말씀드린 것처럼 “정직한 자"라는 뜻을 가진 하나님이 이스라엘을 부르는 애칭입니다. 그들은 “정직한 자"라는 이름에 충실하여 왕의 명령에 사랑으로 응답하며 그분의 주권적 권능의 보호를 누리게 됩니다. 

여러분은 어떤 하나님을 경험하셨는지요? 하나님은 우리를 지금도 만나기를 간절히 원하십니다. 예수 그리스도를 이 땅에 보내시고, 우리를 대신해 화목제물 되심으로 우리가 하나님과 화목한 존재가 되기를 원하십니다. 하나님은 우리를 눈 동자 같이 보호하시고, 말씀으로 교훈하시며 우리의 왕 되십니다. 우리를 사랑하시는 하나님을 경험할 수 있기를 간절히 소망합니다. 


Yorumlar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