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4년 4월 2일






[신19:1-21] 1 네 하나님 여호와께서 이 여러 민족을 멸절하시고 네 하나님 여호와께서 그 땅을 네게 주시므로 네가 그것을 받고 그들의 성읍과 가옥에 거주할 때에

2 네 하나님 여호와께서 네게 기업으로 주신 땅 가운데에서 세 성읍을 너를 위하여 구별하고

3 네 하나님 여호와께서 네게 기업으로 주시는 땅 전체를 세 구역으로 나누어 길을 닦고 모든 살인자를 그 성읍으로 도피하게 하라

4 살인자가 그리로 도피하여 살 만한 경우는 이러하니 곧 누구든지 본래 원한이 없이 부지중에 그의 이웃을 죽인 일,

5 가령 사람이 그 이웃과 함께 벌목하러 삼림에 들어가서 손에 도끼를 들고 벌목하려고 찍을 때에 도끼가 자루에서 빠져 그의 이웃을 맞춰 그를 죽게 함과 같은 것이라 이런 사람은 그 성읍 중 하나로 도피하여 생명을 보존할 것이니라

6 그 사람이 그에게 본래 원한이 없으니 죽이기에 합당하지 아니하나 두렵건대 그 피를 보복하는 자의 마음이 복수심에 불타서 살인자를 뒤쫓는데 그 가는 길이 멀면 그를 따라 잡아 죽일까 하노라

7 그러므로 내가 네게 명령하기를 세 성읍을 너를 위하여 구별하라 하노라

8 네 하나님 여호와께서 네 조상들에게 맹세하신 대로 네 지경을 넓혀 네 조상들에게 주리라고 말씀하신 땅을 다 네게 주실 때

9 또 너희가 오늘 내가 너희에게 명하는 이 모든 명령을 지켜 행하여 네 하나님 여호와를 사랑하고 항상 그의 길로 행할 때에는 이 셋 외에 세 성읍을 더하여

10 네 하나님 여호와께서 네게 기업으로 주시는 땅에서 무죄한 피를 흘리지 말라 이같이 하면 그의 피가 네게로 돌아가지 아니하리라

11 그러나 만일 어떤 사람이 그의 이웃을 미워하여 엎드려 그를 기다리다가 일어나 상처를 입혀 죽게 하고 이 한 성읍으로 도피하면

12 그 본 성읍 장로들이 사람을 보내어 그를 거기서 잡아다가 보복자의 손에 넘겨 죽이게 할 것이라

13 네 눈이 그를 긍휼히 여기지 말고 무죄한 피를 흘린 죄를 이스라엘에서 제하라 그리하면 네게 복이 있으리라

14 네 하나님 여호와께서 네게 주어 차지하게 하시는 땅 곧 네 소유가 된 기업의 땅에서 조상이 정한 네 이웃의 경계표를 옮기지 말지니라

15 사람의 모든 악에 관하여 또한 모든 죄에 관하여는 한 증인으로만 정할 것이 아니요 두 증인의 입으로나 또는 세 증인의 입으로 그 사건을 확정할 것이며

16 만일 위증하는 자가 있어 어떤 사람이 악을 행하였다고 말하면

17 그 논쟁하는 쌍방이 같이 하나님 앞에 나아가 그 당시의 제사장과 재판장 앞에 설 것이요

18 재판장은 자세히 조사하여 그 증인이 거짓 증거하여 그 형제를 거짓으로 모함한 것이 판명되면

19 그가 그의 형제에게 행하려고 꾀한 그대로 그에게 행하여 너희 중에서 악을 제하라

20 그리하면 그 남은 자들이 듣고 두려워하여 다시는 그런 악을 너희 중에서 행하지 아니하리라

21 네 눈이 긍휼히 여기지 말라 생명에는 생명으로, 눈에는 눈으로, 이에는 이로, 손에는 손으로, 발에는 발로이니라



오늘 본문에는 도피성에 대한 말씀이 먼저 나옵니다. 레위인들이 할당받은 성읍은 48개 성읍이었는데, 그 중 6개가 도피성으로 사용되었는데, 그 목적은 의도치 않게 실수로 사람을 죽였을 때 그 가족들의 보복을 피해 피할 수 있는 성을 마련한 것입니다. 물론 실수로 사람을 죽이는 것도 죄입니다. 하지만, 그냥 있으면 법적으로 해결하지 않고 그 가족들이 또 다른 살인을 할 수 있기 때문에 일단 이곳으로 피하도록 하여 법적으로 판단 받도록 한 것입니다. 도피성 제도가 제대로 운영되었는지에 대한 기록은 없습니다. 하지만, 하나님은 신명기에서 모세에게 이 도피성을 만들 것을 명령하셨고, 여호수아는 모든 지파에게 땅을 분배 한 후에 도피성을 6곳 마련했습니다. 하나님께서 도피성을 만든 목적은 하나님이 기업으로 주신 땅에서 무죄한 피를 흘려 그 땅을 죄악으로 더럽게 하지 않게 하려는 것이었습니다. 도피성은 보복살인의 악순환을 막고 실수로 살인한 사람이 일정기간 동안 제한된 지역에 거주하면서 다시 자기 기업으로 돌아갈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주는 기능을 했습니다. 하나님은 무고한 살인을 막아 이스라엘 각 지파 공동체가 안전하게 살 수 있도록 배려하셨습니다. 도피성은 엄격한 율법보다 하나님의 은혜가 작동하는 곳이었습니다. 도피성은 죽어야 할 죄인에게 살 길을 열어주고 다시 회복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주었습니다.

그리고 본문은 이어서 경계표를 옮기지 말것을 명령합니다. 경계표는 토지 등기 제도가 정착되지 않았던 고대 사회에서 전답이나 택지의 구획 등을 표시하기 위해 글을 새겨 세워두었던 돌기둥을 말합니다. 경계표의 문제는 고정되어있는 것이 아니라 이동이 가능하다는 사실입니다. 이런 점을 악용하여 권력자, 부자, 탐심이 많은 사람은 자신이 소유한 땅의 면적을 넓히기 위해 은근슬쩍 이웃의 땅을 침범하여 경계표를 이동시켜 놓기도 하였고 자신이 가진 힘을 이용하여 불법적으로 남의 땅을 빼앗기도 하였습니다. 이를 방지하기 위해 하나님은 절대로 경계표를 옮길 수 없다고 경고하십니다.

또한 위증에 대한 경고의 말씀을 주십니다. 증인은 절대로 한 사람의 증언만으로 할 수 없고, 두 세사람의 증인의 입으로 사건을 확정할 것이고, 위증의 혐의가 있을 때는 제사장과 재판장 앞에 서서 재판장이 면밀히 조사하여 위증 여부를 가리라고 하십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동해 보복법에 대해 말씀하시는데 이는 눈에는 눈으로, 이에는 이로, 손에는 손으로 발에는 발로 갚으라고 하십니다.

본문에 등장하는 도피성, 경계표, 위증, 그리고 동해 보복법은 하나님의 이 땅에서의 통치 철학을 나타내는 세부 법률이라고 할 수 있는데, 이들은 모두 약한 자들을 보호하고, 공의와 정의를 실현하고자 하는 의미를 갖고 있는 법들입니다.

고대 사회는 힘 있는 사람들이 법을 지배하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실수로 사람을 죽이게 되었을 경우 힘 있는 사람이 보복하고자 한다면 꼼짝없이 잡혀 죽임을 당할 수 밖에 없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경계석도 확실한 법률이 없다면 힘 있는 사람들이 쉽게 움직여 자신의 땅을 확장했을 것입니다. 다윗왕과 솔로몬 왕이 이스라엘 역사에서 가장 강력한 힘을 가진 왕이었는데, 그들이 마음만 먹었다면 유다 지파의 땅을 확장하여 북쪽 지파의 땅까지 침범했을 것입니다. 하지만, 아무리 힘있는 왕이라 할지라도 그 경계표를 움직이지 못했는데, 이는 하나님이 주신 명령 때문이었습니다.

동해 보복법도 마찬가지 입니다. 눈이 다쳤을 때 꼭 눈을 다치게 함으로 보복하라는 의미가 아니라 그 이상의 보복은 절대로 안된다는 의미가 있습니다. 힘 있는 사람들이 보복 하려 맘을 먹는다면 눈 다쳤을 때 다른 사람의 생명을 요구할 수도 있기 때문에 그 이상은 절대로 안된다는 의미가 있는 법입니다.

하나님은 약한 자를 보호하고, 공의와 정의를 이스라엘이 실현하기를 원하셨습니다. 우리는 어떤가요? 하나님의 뜻을 우리 삶에서 실현하고 있는지요?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