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4년 4월 19일







[신30:1-20]

1 내가 네게 진술한 모든 복과 저주가 네게 임하므로 네가 네 하나님 여호와로부터 쫓겨간 모든 나라 가운데서 이 일이 마음에서 기억이 나거든

2 너와 네 자손이 네 하나님 여호와께로 돌아와 내가 오늘 네게 명령한 것을 온전히 따라 마음을 다하고 뜻을 다하여 여호와의 말씀을 청종하면

3 네 하나님 여호와께서 마음을 돌이키시고 너를 긍휼히 여기사 포로에서 돌아오게 하시되 네 하나님 여호와께서 흩으신 그 모든 백성 중에서 너를 모으시리니

4 네 쫓겨간 자들이 하늘 가에 있을지라도 네 하나님 여호와께서 거기서 너를 모으실 것이며 거기서부터 너를 이끄실 것이라

5 네 하나님 여호와께서 너를 네 조상들이 차지한 땅으로 돌아오게 하사 네게 다시 그것을 차지하게 하실 것이며 여호와께서 또 네게 선을 행하사 너를 네 조상들보다 더 번성하게 하실 것이며

6 네 하나님 여호와께서 네 마음과 네 자손의 마음에 할례를 베푸사 너로 마음을 다하며 뜻을 다하여 네 하나님 여호와를 사랑하게 하사 너로 생명을 얻게 하실 것이며

7 네 하나님 여호와께서 네 적군과 너를 미워하고 핍박하던 자에게 이 모든 저주를 내리게 하시리니

8 너는 돌아와 다시 여호와의 말씀을 청종하고 내가 오늘 네게 명령하는 그 모든 명령을 행할 것이라

9-10 네가 네 하나님 여호와의 말씀을 청종하여 이 율법책에 기록된 그의 명령과 규례를 지키고 네 마음을 다하며 뜻을 다하여 여호와 네 하나님께 돌아오면 네 하나님 여호와께서 네 손으로 하는 모든 일과 네 몸의 소생과 네 가축의 새끼와 네 토지 소산을 많게 하시고 네게 복을 주시되 곧 여호와께서 네 조상들을 기뻐하신 것과 같이 너를 다시 기뻐하사 네게 복을 주시리라

11 내가 오늘 네게 명령한 이 명령은 네게 어려운 것도 아니요 먼 것도 아니라

12 하늘에 있는 것이 아니니 네가 이르기를 누가 우리를 위하여 하늘에 올라가 그의 명령을 우리에게로 가지고 와서 우리에게 들려 행하게 하랴 할 것이 아니요

13 이것이 바다 밖에 있는 것이 아니니 네가 이르기를 누가 우리를 위하여 바다를 건너가서 그의 명령을 우리에게로 가지고 와서 우리에게 들려 행하게 하랴 할 것도 아니라

14 오직 그 말씀이 네게 매우 가까워서 네 입에 있으며 네 마음에 있은즉 네가 이를 행할 수 있느니라

15 보라 내가 오늘 생명과 복과 사망과 화를 네 앞에 두었나니

16 곧 내가 오늘 네게 명령하여 네 하나님 여호와를 사랑하고 그 모든 길로 행하며 그의 명령과 규례와 법도를 지키라 하는 것이라 그리하면 네가 생존하며 번성할 것이요 또 네 하나님 여호와께서 네가 가서 차지할 땅에서 네게 복을 주실 것임이니라

17 그러나 네가 만일 마음을 돌이켜 듣지 아니하고 유혹을 받아 다른 신들에게 절하고 그를 섬기면

18 내가 오늘 너희에게 선언하노니 너희가 반드시 망할 것이라 너희가 요단을 건너가서 차지할 땅에서 너희의 날이 길지 못할 것이니라

19 내가 오늘 하늘과 땅을 불러 너희에게 증거를 삼노라 내가 생명과 사망과 복과 저주를 네 앞에 두었은즉 너와 네 자손이 살기 위하여 생명을 택하고

20 네 하나님 여호와를 사랑하고 그의 말씀을 청종하며 또 그를 의지하라 그는 네 생명이시요 네 장수이시니 여호와께서 네 조상 아브라함과 이삭과 야곱에게 주리라고 맹세하신 땅에 네가 거주하리라

오늘 본문은 이스라엘 백성들이 하나님을 떠나 이방 신들을 섬기게 된 후 받게 된 징벌로부터 회복될 수 있는 방법을 말씀하십니다. 하나님을 떠난 백성을 그냥 무조건 용서하시지 않습니다. 하나님의 용서에는 몇가지 특징이 있습니다.

첫째, 하나님의 용서는 조건적입니다. 1-2절에 보면 용서를 받기 위해서는 참회해야 한다고 하십니다. 본문 2절에 “네 하나님 여호와께 돌아와"라고 말씀하시는데, ‘돌아와'의 말에 해당하는 히브리어는 진정한 회개의 행동 즉, 정반대 방향으로 돌아서는 것을 뜻합니다. 나아가 돌아오는 것은 죄에 대해 슬퍼하는 감정적인 차원을 넘어 행동이 달라져야 합니다. 하나님은 과거에 대한 뉘우침 뿐 아니라 현재에 순종하는 삶을 기대하시기 때문입니다.

둘째, 하나님의 용서는 보장된 것입니다. 3절에 “네 하나님 여호와께서 마음을 돌이키시고 너를 긍휼히 여기사"라고 합니다. 여기서 우리가 중요하게 여겨야 할 것은 회개하는 모든 자들은 죄 용서받고 회복될 것이라는 사실을 한 순간이라도 의심할 필요가 없다는 것입니다. 이스라엘의 범죄가 극심하여 하늘 가로 쫓겨났을 지라도 그들이 회개하고 순종한다면 하나님은 그들을 다시 부르실 것임을 약속하십니다.

셋째, 하나님의 용서는 자비롭습니다. 하나님은 단시 과거를 청산하고 새롭게 시작하도록 해 주실 뿐 아니라 회복된 삶에 수 많은 복을 채워주실 것임을 약속하십니다. 하나님은 예수님의 탕자 비유의 아버지처럼 돌아온 자들을 집에서 맞이하실 뿐 아니라 먼 나라까지 가셔서 모으신다고 하십니다. 불순종하는 자들은 자신의 죄에도 불구하고 이같은 치유의 말씀으로 안심하게 됩니다.

오늘 본문은 부드러운 호소의 분위기가 지배적입니다. 하나님은 당신의 백성이 생명을 선택하기를 갈망하시는 분입니다. 사실 이스라엘의 선택은 하나님에게는 대수롭지 않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하나님은 우리를 사랑하시기 때문에 하나님께 돌아오면 받게 될 헤아릴 수 없는 이점들을 자비로운 말로 간청하듯 말씀하십니다. 이것이 바로 하나님의 사랑입니다. 하나님은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생명을 주시고, 그 생명을 유지키시는 분임을 입증하십니다. 그래서 19-20절에 “내가 오늘 하늘과 땅을 불러 너희에게 증거를 삼노라 내가 생명과 사망과 복과 저주를 네 앞에 두었은즉 너와 네 자손이 살기 위하여 생명을 택하고 네 하나님 여호와를 사랑하고 그의 말씀을 청종하며 또 그를 의지하라”고 부드럽지만 간곡하게 말씀하십니다.

우리는 어떻습니까? 하나님안에 거하며 하나님이 함께 하심을 경험하며 살고 있습니까?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