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4년 4월 15일






[신28:36-57]

36 여호와께서 너와 네가 세울 네 임금을 너와 네 조상들이 알지 못하던 나라로 끌어 가시리니 네가 거기서 목석으로 만든 다른 신들을 섬길 것이며

37 여호와께서 너를 끌어 가시는 모든 민족 중에서 네가 놀람과 속담과 비방거리가 될 것이라

38 네가 많은 종자를 들에 뿌릴지라도 메뚜기가 먹으므로 거둘 것이 적을 것이며

39 네가 포도원을 심고 가꿀지라도 벌레가 먹으므로 포도를 따지 못하고 포도주를 마시지 못할 것이며

40 네 모든 경내에 감람나무가 있을지라도 그 열매가 떨어지므로 그 기름을 네 몸에 바르지 못할 것이며

41 네가 자녀를 낳을지라도 그들이 포로가 되므로 너와 함께 있지 못할 것이며

42 네 모든 나무와 토지 소산은 메뚜기가 먹을 것이며

43 너의 중에 우거하는 이방인은 점점 높아져서 네 위에 뛰어나고 너는 점점 낮아질 것이며

44 그는 네게 꾸어줄지라도 너는 그에게 꾸어주지 못하리니 그는 머리가 되고 너는 꼬리가 될 것이라

45 네가 네 하나님 여호와의 말씀을 청종하지 아니하고 네게 명령하신 그의 명령과 규례를 지키지 아니하므로 이 모든 저주가 네게 와서 너를 따르고 네게 이르러 마침내 너를 멸하리니

46 이 모든 저주가 너와 네 자손에게 영원히 있어서 표징과 훈계가 되리라

47 네가 모든 것이 풍족하여도 기쁨과 즐거운 마음으로 네 하나님 여호와를 섬기지 아니함으로 말미암아

48 네가 주리고 목마르고 헐벗고 모든 것이 부족한 중에서 여호와께서 보내사 너를 치게 하실 적군을 섬기게 될 것이니 그가 철 멍에를 네 목에 메워 마침내 너를 멸할 것이라

49 곧 여호와께서 멀리 땅 끝에서 한 민족을 독수리가 날아오는 것 같이 너를 치러 오게 하시리니 이는 네가 그 언어를 알지 못하는 민족이요

50 그 용모가 흉악한 민족이라 노인을 보살피지 아니하며 유아를 불쌍히 여기지 아니하며

51 네 가축의 새끼와 네 토지의 소산을 먹어 마침내 너를 멸망시키며 또 곡식이나 포도주나 기름이나 소의 새끼나 양의 새끼를 너를 위하여 남기지 아니하고 마침내 너를 멸절시키리라

52 그들이 전국에서 네 모든 성읍을 에워싸고 네가 의뢰하는 높고 견고한 성벽을 다 헐며 네 하나님 여호와께서 네게 주시는 땅의 모든 성읍에서 너를 에워싸리니

53 네가 적군에게 에워싸이고 맹렬한 공격을 받아 곤란을 당하므로 네 하나님 여호와께서 네게 주신 자녀 곧 네 몸의 소생의 살을 먹을 것이라

54 너희 중에 온유하고 연약한 남자까지도 그의 형제와 그의 품의 아내와 그의 남은 자녀를 미운 눈으로 바라보며

55 자기가 먹는 그 자녀의 살을 그 중 누구에게든지 주지 아니하리니 이는 네 적군이 네 모든 성읍을 에워싸고 맹렬히 너를 쳐서 곤란하게 하므로 아무것도 그에게 남음이 없는 까닭일 것이며

56 또 너희 중에 온유하고 연약한 부녀 곧 온유하고 연약하여 자기 발바닥으로 땅을 밟아 보지도 아니하던 자라도 자기 품의 남편과 자기 자녀를 미운 눈으로 바라보며

57 자기 다리 사이에서 나온 태와 자기가 낳은 어린 자식을 남몰래 먹으리니 이는 네 적군이 네 생명을 에워싸고 맹렬히 쳐서 곤란하게 하므로 아무것도 얻지 못함이리라



신명기 28장은 하나님께 순종할 때와 불 순종할 때 따르는 축복과 저주의 구체적인 내용을 상세하게 설명하면서 백성들로 하여금 순종에 따른 축복을 선택하고 권고하는 내용입니다. 그리고 오늘 우리가 읽은 말씀은 불순종한 자들에게 임하는 저주의 말씀이 이어지는데 특히 전쟁으로 인해 겪게 될 참담한 상황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오늘 본문은 가나안 땅에 들어갔을 때 하나님께 불순종하는 자들에게 임하는 저주의 말씀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그런데 중요한 것은 이 저주와 경고의 말씀이 실제로 이스라엘 역사 가운데 그대로 일어났다는 것입니다. 하나님은 36, 37절에서 “여호와께서 너를 끌어 가시는…”이라고 하셨습니다. 하나님은 애굽의 종 되었던 이스라엘에게 자유를 주시고, 약속의 땅으로 인도하셨지만, 불순종할 때 그들이 포로가 되게 할 것이고, 놀람과 속담과 비방이 되게 하신다고 말씀하십니다.

왜 하나님은 그들에게 자유를 주심과 동시에 이런 저주의 말씀을 하셨고, 역사적으로 이같은 일이 실제로 실현되었을까요?

무엇보다도 하나님은 살아계시고 인격적인 하나님이시기 때문입니다. 인격적이라는 말은 기계적이라는 말과 반대되는 개념으로 상대방의 행동에 따라 감정을 느낀다는 것입니다. 상대가 긍휼이 필요할 때 긍휼한 마음으로 베풀어주고, 상대가 징벌이 필요할 때는 그에 상응하는 징벌을 내릴 수 있는 감정을 가졌다는 것이 바로 인격적이라는 것입니다. 만약 이스라엘 백성이 잘 할 때 상이 없고, 죄를 범할 때 벌이 없다면 하나님은 상호 작용이 없는 만들어진 우상에 불과할 것입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그의 백성과 늘 동행하시며 그들의 삶에 모든 감정을 가지고 반응하시는 인격적인 분임을 알아야 할 것입니다.

또한 하나님이 저주와 심판의 말씀을 하시고 실행하신다는 것은 공의로운신 분임을 나타내는 것입니다. 한국은 현 대통령의 국정 운영에 대해 많은 국민들이 부정적인 평가는 내리고 분노하고 있습니다. 그 이유는 대통령의 친 인척과 측근들을 대하는 법률적 잣대와 정적이라고 여겨지는 사람들에게 적용하는 법률적 잣대가 너무 다르다는 것이 들어났기 때문입니다. 즉 대통령이 공정과 상식을 외치며 당선되었지만 실제로는 그렇지 못하다는 것을 발견하면서 국민들이 마음을 돌리고 있습니다. 하지만 하나님의 통치는 아무리 선택받은 이스라엘 백성이라 할지라도 공의로 하시기 때문에 그들에게 저주와 심판이 있음을 말씀하시고 역사적으로 실현된 것입니다.

마지막으로 하나님은 언약을 중요하게 여기시는 분임을 알 수 있습니다. 45절에 이렇게 말씀하십니다. “네가 네 하나님 여호와의 말씀을 청종하지 아니하고 네게 명령하신 그의 명령과 규례를 지키지 아니하므로 이 모든 저주가 네게 와서 너를 따르고 네게 이르러 마침내 너를 멸하리니” 하나님이 그들을 멸하려하는 중요한 이유는 무엇입니까? 명령하신 명령과 규례를 지키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즉, 그들이 하나님 앞에서 “아멘"하며 체결한 언약을 지키지 않았기 때문에 그 언약은 이미 깨어진 것이고 하나님은 그들을 향해 심판을 하신 것입니다.

하나님은 인격적이며 공의로우신 분임과 동시에 언약을 지키시는 분입니다. 우리는 예수 그리스도를 통한 새 언약을 맺은 백성이 되었습니다. 따라서 우리도 하나님이 주신 말씀을 마음에 새기고, 그 말씀에 순종하며 하나님의 자녀답게 살아야 할 것입니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