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4년 4월 11일






[신26:1-19]

1 네 하나님 여호와께서 네게 기업으로 주어 차지하게 하실 땅에 네가 들어가서 거기에 거주할 때에

2 네 하나님 여호와께서 네게 주신 땅에서 그 토지의 모든 소산의 맏물을 거둔 후에 그것을 가져다가 광주리에 담고 네 하나님 여호와께서 그의 이름을 두시려고 택하신 곳으로 그것을 가지고 가서

3 그 때의 제사장에게 나아가 그에게 이르기를 내가 오늘 당신의 하나님 여호와께 아뢰나이다 내가 여호와께서 우리에게 주시겠다고 우리 조상들에게 맹세하신 땅에 이르렀나이다 할 것이요

4 제사장은 네 손에서 그 광주리를 받아서 네 하나님 여호와의 제단 앞에 놓을 것이며

5 너는 또 네 하나님 여호와 앞에 아뢰기를 내 조상은 방랑하는 아람 사람으로서 애굽에 내려가 거기에서 소수로 거류하였더니 거기에서 크고 강하고 번성한 민족이 되었는데

6 애굽 사람이 우리를 학대하며 우리를 괴롭히며 우리에게 중노동을 시키므로

7 우리가 우리 조상의 하나님 여호와께 부르짖었더니 여호와께서 우리 음성을 들으시고 우리의 고통과 신고와 압제를 보시고

8 여호와께서 강한 손과 편 팔과 큰 위엄과 이적과 기사로 우리를 애굽에서 인도하여 내시고

9 이곳으로 인도하사 이 땅 곧 젖과 꿀이 흐르는 땅을 주셨나이다

10 여호와여 이제 내가 주께서 내게 주신 토지 소산의 맏물을 가져왔나이다 하고 너는 그것을 네 하나님 여호와 앞에 두고 네 하나님 여호와 앞에 경배할 것이며

11 네 하나님 여호와께서 너와 네 집에 주신 모든 복으로 말미암아 너는 레위인과 너희 가운데에 거류하는 객과 함께 즐거워할지니라

12 셋째 해 곧 십일조를 드리는 해에 네 모든 소산의 십일조 내기를 마친 후에 그것을 레위인과 객과 고아와 과부에게 주어 네 성읍 안에서 먹고 배부르게 하라

13 그리 할 때에 네 하나님 여호와 앞에 아뢰기를 내가 성물을 내 집에서 내어 레위인과 객과 고아와 과부에게 주기를 주께서 내게 명령하신 명령대로 하였사오니 내가 주의 명령을 범하지도 아니하였고 잊지도 아니하였나이다

14 내가 애곡하는 날에 이 성물을 먹지 아니하였고 부정한 몸으로 이를 떼어두지 아니하였고 죽은 자를 위하여 이를 쓰지 아니하였고 내 하나님 여호와의 말씀을 청종하여 주께서 내게 명령하신 대로 다 행하였사오니

15 원하건대 주의 거룩한 처소 하늘에서 보시고 주의 백성 이스라엘에게 복을 주시며 우리 조상들에게 맹세하여 우리에게 주신 젖과 꿀이 흐르는 땅에 복을 내리소서 할지니라

16 오늘 네 하나님 여호와께서 이 규례와 법도를 행하라고 네게 명령하시나니 그런즉 너는 마음을 다하고 뜻을 다하여 지켜 행하라

17 네가 오늘 여호와를 네 하나님으로 인정하고 또 그 도를 행하고 그의 규례와 명령과 법도를 지키며 그의 소리를 들으리라 확언하였고

18 여호와께서도 네게 말씀하신 대로 오늘 너를 그의 보배로운 백성이 되게 하시고 그의 모든 명령을 지키라 확언하셨느니라

19 그런즉 여호와께서 너를 그 지으신 모든 민족 위에 뛰어나게 하사 찬송과 명예와 영광을 삼으시고 그가 말씀하신 대로 너를 네 하나님 여호와의 성민이 되게 하시리라


오늘 본문의 말씀은 이스라엘 백성이 가나안 땅에 들어가 첫 소산물을 하나님께 바칠 때 어떻게 예배할 것인가에 대한 구체적인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예배자는 “땅에서 … 맏물을" 취하여 그것을 광주리에 담고 여호와께서 “택하신" 곳으로 가지고 갑니다. 그리고 제사장 앞에서 자신이 하나님께 은혜를 입고 있음을 날로 표현하게 됩니다. 우리는 이 과정에서 예배에 대한 몇가지 중요한 영적 원리를 발견할 수 있습니다. 

첫째, 예배는 하나님의 관대하심을 인정하며 고백하는 것입니다. 예배자는 자신을 하나님이 특별한 백성으로 택하셨으며 특벽한 계시에 의해 자신을 그들에게 알리셨다는 점입니다. 이 과정에서 각각의 예배자는 개별적인 감사와 함께 역사에 나타난 하나님의 능력에 은혜를 입고 있음을 말로 고백하게 됩니다. 또한 하나님이 하신 약속의 말씀은 조상들이 들었지만 후손들이 그 복을 거두었으며, 그것은 모두 하나님이 자기 백성의 역경을 물리치시고, 그들의 적을 정복하시며, 역사 속에서 주권적으로 행하시는 권능을 보이셨기 때문에 이루어 진 것입니다. 

둘째, 예배자는 하나님의 신실함을 기억합니다. (5-9) 진정한 예배자는 광주리를 가지고 와서 드릴 때 자신의 포도와 올리브만을 생각하지 않습니다. 이 때 그의 마음은 과거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현재의 수확이 아니라 그 예배자가 태어나기 오래 전부터 선하신 하나님이 이미 이스라엘 백성에게 베푸셨던 자비를 생각하게 되는 것입니다.이 과정에서 예배자는 모세를 떠올리며 애굽에서 종살이 하던 시절 냉혹한 상황을 희망으로 바꾸시며 학대받고 있었지만 마침내 기도할 수 있으며 그들의 기도를 들으시는 하나님을 기억하게 됩니다. 

셋째, 예배자는 하나님의 유일하심을 찬양합니다. 이스라엘 백성이 들어간 가나안 땅의 거주민들은 자신들이 섬기는 다신의 신인 바알이 ‘폭풍과 비의 신'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런 땅에서 살아가는 이스라엘 백성들이 맏물을 하나님께 드리는 것은 우상 숭배와 혼합 주의의 위험에 대해 맞서는 행동입니다. 이스라엘 백성들은 가나안 사람들에게 영향을 받아 바알 숭배 사상에 물 들을 수 있었고 역사적으로 그런 흔적이 다양하게 나타납니다. 이같은 위험에 맞서 그들은 여호와 하나님만이 오직 유일한 하나님이며 그들을 이끌어 주신 전능하신 분임을 공적으로 고백해야 하는 것입니다. 

이제 마지막으로 예배자는 하나님의 명령에 순종하는 고백을 합니다. (11-19) 예배자는 입술로 고백만 하는 것이 아니라 삶으로 하나님의 말씀을 순종하며 살아야 합니다. 특별히 하나님은 그들에게 베푸신 축복을 탐욕스럽게 쌓아 두지 말고 관대하게 나누라 하시는데, 특히 소득이 없는 레위인, 우거하는 객, 고아, 과부들과 나누기를 원하십니다. 이런 나눔을 실천하기 위해 하나님은 삼 년마다 지역에서 난 모든 소산의 십분의 일을 드리라고 하십니다. 정해진 삼년이 경과할 때까지 농부는 자기 사업을 공고히 할 수 있는 기회를 갖습니다. 하지만, 그는  자신의 노동으로 자기 가족의 필요만을 채우지 않도록 주의해야 합니다. 이 모든 과정이 포함 된 것이 바로 하나님께 드리는 예배라는 사실을 알아야 합니다. 

예배는 형식적인 의식이 아닙니다. 예배는 하나님을 깊이 생각해야 하고, 예배는 삶에 대한 반응이며, 예배는 반드시 지켜야 하는 기념일입니다. 또한 예배는 공동체가 함께 드리는 것이며 예배는 하나님의 사랑을 나누는 것입니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