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4년 4월 10일






[신25:1-19]

1 사람들 사이에 시비가 생겨 재판을 청하면 재판장은 그들을 재판하여 의인은 의롭다 하고 악인은 정죄할 것이며

2 악인에게 태형이 합당하면 재판장은 그를 엎드리게 하고 그 앞에서 그의 죄에 따라 수를 맞추어 때리게 하라

3 사십까지는 때리려니와 그것을 넘기지는 못할지니 만일 그것을 넘겨 매를 지나치게 때리면 네가 네 형제를 경히 여기는 것이 될까 하노라

4 곡식 떠는 소에게 망을 씌우지 말지니라

5 형제들이 함께 사는데 그 중 하나가 죽고 아들이 없거든 그 죽은 자의 아내는 나가서 타인에게 시집 가지 말 것이요 그의 남편의 형제가 그에게로 들어가서 그를 맞이하여 아내로 삼아 그의 남편의 형제 된 의무를 그에게 다 행할 것이요

6 그 여인이 낳은 첫 아들이 그 죽은 형제의 이름을 잇게 하여 그 이름이 이스라엘 중에서 끊어지지 않게 할 것이니라

7 그러나 그 사람이 만일 그 형제의 아내 맞이하기를 즐겨하지 아니하면 그 형제의 아내는 그 성문으로 장로들에게로 나아가서 말하기를 내 남편의 형제가 그의 형제의 이름을 이스라엘 중에 잇기를 싫어하여 남편의 형제 된 의무를 내게 행하지 아니하나이다 할 것이요

8 그 성읍 장로들은 그를 불러다가 말할 것이며 그가 이미 정한 뜻대로 말하기를 내가 그 여자를 맞이하기를 즐겨하지 아니하노라 하면

9 그의 형제의 아내가 장로들 앞에서 그에게 나아가서 그의 발에서 신을 벗기고 그의 얼굴에 침을 뱉으며 이르기를 그의 형제의 집을 세우기를 즐겨 아니하는 자에게는 이같이 할 것이라 하고

10 이스라엘 중에서 그의 이름을 신 벗김 받은 자의 집이라 부를 것이니라

11 두 사람이 서로 싸울 때에 한 사람의 아내가 그 치는 자의 손에서 그의 남편을 구하려 하여 가까이 가서 손을 벌려 그 사람의 음낭을 잡거든

12 너는 그 여인의 손을 찍어버릴 것이고 네 눈이 그를 불쌍히 여기지 말지니라

13 너는 네 주머니에 두 종류의 저울추 곧 큰 것과 작은 것을 넣지 말 것이며

14 네 집에 두 종류의 되 곧 큰 것과 작은 것을 두지 말 것이요

15 오직 온전하고 공정한 저울추를 두며 온전하고 공정한 되를 둘 것이라 그리하면 네 하나님 여호와께서 네게 주시는 땅에서 네 날이 길리라

16 이런 일들을 행하는 모든 자, 악을 행하는 모든 자는 네 하나님 여호와께 가증하니라

17 너희는 애굽에서 나오는 길에 아말렉이 네게 행한 일을 기억하라

18 곧 그들이 너를 길에서 만나 네가 피곤할 때에 네 뒤에 떨어진 약한 자들을 쳤고 하나님을 두려워하지 아니하였느니라

19 그러므로 네 하나님 여호와께서 네게 기업으로 주어 차지하게 하시는 땅에서 네 하나님 여호와께서 사방에 있는 모든 적군으로부터 네게 안식을 주실 때에 너는 천하에서 아말렉에 대한 기억을 지워버리라 너는 잊지 말지니라


오늘 본문에는 “수혼"이라는 제도에 대한 말씀이 나옵니다. 수혼이라 함은 두 형제가 같은 집에서 사는 경우 만약 한 형제가 죽게 되었을 때 남게 되는 과부는 그의 남편의 이름을 물려 받을 아들이 태어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그녀가 아이를 가질 수 있도록 하게 하는 것입니다. 이는 우리의 시각에서는 전혀 이해되지 않는 법률이기 때문에 고대 근동 지방의 특성을 먼저 알아야 합니다. 고대 근동에서는 여자가 자기 남편에게 아들을 낳아주지 못하는 것이 사회적인 불명예였다는 것을 기억해야만 합니다. 과부는 남편을 잃은 것 만으로도 충분히 슬펐겠지만, 개인적으로는 사내 아이를 낳지 못했다는 수치감도 가져야 했습니다. 가정은 긴밀하게 결합된 단위였으며, 사대 아이가 태어나면 부모에게 자부심 뿐 아니라 깊은 안정감도 주었습니다. 

또한 가문의 성을 이어가는 것은 히브리 민족에게는 자부심을 갖는 중요한 일이기 때문에 아들 상속자나 가계를 이를 후계자가 없는 가족은 이스라엘에서 사회적으로 잊혀져 버릴 가능성이 있습니다. 그래서 6절에보면 이 율법은 그 죽은 남자의 이름을 이스라엘 중에서 끊어지지 않게 하기 위해 만들어진 것입니다. 

이 같은 율법은 우리에게는 이질적이지만 근동사회에서는 죽어가는 남편에게 큰 위안이 되었을 것입니다. 나아가 이 율법은 남겨진 과부를 보호하기 위해 만들어졌음을 알아야 합니다. 남편을 잃은 슬픔도 큰데, 먹고 살기 위해 돈을 벌어야 하는 또 다른 근심까지 떠안지 않게 하는 것이 중요했던 것입니다. 그래서 그 가족과 결별하여 타인에게 시집갈 것이 아니라 형제 가족이 그녀를 부양할 책임을 받아들여야 하고 그들의 문화에서 가장 중요했던 사내 아이를 갖도록 하게 함으로서 그 여인의 미래를 보장 받게 한 것입니다. 

우리에게는 낯설고 이질적인 율법이지만 하나님은 힘 없이 사회에서 배척 받을 수 있는 남겨진 과부가 가족 공동체 안에서 살아갈 수 있는 길을 열어주신 것입니다. 25장에 기록된 말씀을 깊이 묵상해 보면 공동체 안에서 일어날 수 있는 일들에 대해서 구체적으로 언급하시며 하나님이 원하시는 인간 상은 다른 사람의 생명을 존중하고, 인격을 잃지 말며 공정한 삶을 살기를 바란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댓글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