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4년 3월 8일






[막10:1-12]

1 예수께서 거기서 떠나 유대 지경과 요단 강 건너편으로 가시니 무리가 다시 모여들거늘 예수께서 다시 전례대로 가르치시더니

2 바리새인들이 예수께 나아와 그를 시험하여 묻되 사람이 아내를 버리는 것이 옳으니이까

3 대답하여 이르시되 모세가 어떻게 너희에게 명하였느냐

4 이르되 모세는 이혼 증서를 써주어 버리기를 허락하였나이다

5 예수께서 그들에게 이르시되 너희 마음이 완악함으로 말미암아 이 명령을 기록하였거니와

6 창조 때로부터 사람을 남자와 여자로 지으셨으니

7 이러므로 사람이 그 부모를 떠나서

8 그 둘이 한 몸이 될지니라 이러한즉 이제 둘이 아니요 한 몸이니

9 그러므로 하나님이 짝지어 주신 것을 사람이 나누지 못할지니라 하시더라

10 집에서 제자들이 다시 이 일을 물으니

11 이르시되 누구든지 그 아내를 버리고 다른 데에 장가 드는 자는 본처에게 간음을 행함이요

12 또 아내가 남편을 버리고 다른 데로 시집 가면 간음을 행함이니라

오늘 본문에는 바리새인들이 예수님을 다시 시험하는 장면이 등장합니다. 바리새인들은 예수님이 대중적인 인기를 얻는 것이 싫었습니다. 예수님이 메시아라는 사실이 입증되면 자신들이 설 자지를 잃기 때문에 어떻게 해서든 흠을 잡고자 예수님이 가는 곳 마다 나타나 예수님을 “시험”합니다.

오늘 본문에는 바리새인들이 이렇게 묻습니다. “사람이 아내를 버리는 것이 옳으니이까?” 당연히 사람이 아내를 버리는 것은 옳지 않은데 왜 이런 질문을 했을까요? 이는 모세의 율법에 “이혼 증서를 써 주어 버리는 것”을 허락했기 때문입니다. 만약 예수님이 옳지 않다고 대답하면 모세의 율법을 무시한다고 트집 잡을 것이고, 옳다고 말하면 어떻게 도덕적으로 아내를 버릴 수 있냐고 트집 잡을 수 있기 때문에 이런 질문을 한 것입니다.

이에 예수님은 즉답 하지 않으시고 오히려 질문을 하십니다. “모세가 어떻게 너희에게 명하느냐!” 이는 율법에는 무엇이라 기록되었느냐고 질문하신 것입니다. 이에 그들은 “모세는 이혼 증서를 써 주어 버리를 허락하였나이다.”라고 답을 했습니다. 이에 예수님은 이혼을 하는 것이 옳고 그른 것에 대해서 답하지 않으시고 왜 모세의 율법에 이혼을 할 수 있도록 했는지 그 이유를 말씀하십니다. 5절입니다. “너희 마음이 완악함으로 말미암아 이 명령을 기록하였거니와…” 왜 예수님은 너희 마음이 완악함으로 이 명령을 기록했다고 하셨을까요? 율법이 있기 전에 사람들이 악한 마음으로 다른 여자와 결혼하고 싶으면 온갖 이유를 들어 본 부인을 버리고 다른 여인과 결혼하는 일이 많았다고 합니다. 이런 경우 버림 당한 여인은 법적으로는 한 사람의 부인이기 때문에 다른 사람과 결혼 할 수 없기 때문에 생계를 유지할 방법이 없게 됩니다. 그래서 율법은 버림 받은 여인이 다른 사람과 결혼 할 수 있는 기회를 주고, 삶을 유지할 수 있게 하기 위해서 이혼을 허락한 것입니다. 하지만, 이 율법으로 완악한 사람들은 온갖 트집을 잡아 합법적으로 이혼 증서를 써 주고 다른 여인과 다시 결혼하는 일이 많아 사회적인 문제가 되고 있었던 것입니다. 그래서 예수님은 “너희 마음이 완악함” 때문이라고 그들을 지적하신 것입니다.

유대인들은 율법을 자기에게 유리한 대로 해석하고 적용했습니다. 하나님이 짝 지어 주신 것을 사람이 나누지 못한다는 것을 알고 있음에도 율법에 이혼을 허락하고 있다며 자기 맘대로 이혼증서를 써 주면서 “나는 율법적인 사람”이라고 착각하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우리는 하나님의 말씀을 어떻게 잃고 어떻게 적용하고 있습니까? 내가 원하는 부분만 읽고 내 뜻대로 적용하는 것은 아닌지요? 하나님의 뜻이 무엇인지 먼저 발견하고, 그 뜻에 합당한 삶을 살아야 할 것입니다.

Комментарии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