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4년 3월 29일






[막15:16-32]

16 군인들이 예수를 끌고 브라이도리온이라는 뜰 안으로 들어가서 온 군대를 모으고

17 예수에게 자색 옷을 입히고 가시관을 엮어 씌우고

18 경례하여 이르되 유대인의 왕이여 평안할지어다 하고

19 갈대로 그의 머리를 치며 침을 뱉으며 꿇어 절하더라

20 희롱을 다 한 후 자색 옷을 벗기고 도로 그의 옷을 입히고 십자가에 못 박으려고 끌고 나가니라

21 마침 알렉산더와 루포의 아버지인 구레네 사람 시몬이 시골로부터 와서 지나가는데 그들이 그를 억지로 같이 가게 하여 예수의 십자가를 지우고

22 예수를 끌고 골고다라 하는 곳(번역하면 해골의 곳)에 이르러

23 몰약을 탄 포도주를 주었으나 예수께서 받지 아니하시니라

24 십자가에 못 박고 그 옷을 나눌새 누가 어느 것을 가질까 하여 제비를 뽑더라

25 때가 제삼시가 되어 십자가에 못 박으니라

26 그 위에 있는 죄패에 유대인의 왕이라 썼고

27 강도 둘을 예수와 함께 십자가에 못 박으니 하나는 그의 우편에, 하나는 좌편에 있더라 [28]

29 지나가는 자들은 자기 머리를 흔들며 예수를 모욕하여 이르되 아하 성전을 헐고 사흘에 짓는다는 자여

30 네가 너를 구원하여 십자가에서 내려오라 하고

31 그와 같이 대제사장들도 서기관들과 함께 희롱하며 서로 말하되 그가 남은 구원하였으되 자기는 구원할 수 없도다

32 이스라엘의 왕 그리스도가 지금 십자가에서 내려와 우리가 보고 믿게 할지어다 하며 함께 십자가에 못 박힌 자들도 예수를 욕하더라


예수님을 심문했던 빌라도는 어떠한 죄도 찾을 수 없었지만 이스라엘 무리들의 강력한 요구에 굴복하여 결국 예수님을 십자가에 못 박히도록 종교지도자들과 로마 군인들에게 넘겨 줍니다. 오늘 본문 16-20절은 빌라도의 관저에서 희롱 당하시는 예수님, 21-32절은 십자가에 못 박히신 예수님에 대한 기록입니다.

17-19절을 보면 군인들은 예수님에게 자색옷을 입히고 가시관을 만들어 씌웠습니다. 자색옷을 입혀 마치 왕족처럼 보이게 하였고, 면류관이 아닌 가시관을 만들어 예수님께 씌우며 유대인의 왕이여 평안할지어다 하며 경례하고, 꿇어 절하며 조롱합니다. 그러나 예수님께서는 이러한 치욕스러운 상황에서도 반응하지 않으시고, 침묵하십니다. 앞서 빌라도가 심문할 때도 침묵하셨고, 자신을 희롱하는 군인들 앞에서도 침묵하십니다. 왜 예수님은 이러한 상황에서도 침묵하셨을까요? 예수님이 받으실 고난은 이미 구약에 예언된 일이었기 때문입니다. “(이사야 50:6) 나를 때리는 자들에게 내 등을 맡기며 나의 수염을 뽑는 자들에게 나의 뺨을 맡기며 모욕과 침 뱉음을 당하여도 내 얼굴을 가리지 아니하였느니라” 예수님은 대응할 힘이 없기에 침묵하신 것이 아니라 하나님의 말씀이 성취되어야 함을 아시기에 고난 속에서도 철저하게 침묵하신 것입니다. 이렇게 희롱을 끝낸 군인들이 예수님을 십자가에 못 박기 위해 끌고 나갑니다. 이제 예수님은 십자가에 못 박히시기 위한 발걸음이 시작된 것입니다. 예수님은 십자가의 가로 기둥을 지고 끌려 나가셨고, 가로 기둥의 무게는 약 45킬로그램입니다. 예수님은 군인들의 채찍질과 희롱으로 인해 체력이 남아있지 않았습니다. 그로 인해 십자가를 지고, 골고다까지 가실 수 없었습니다. 예수님이 십자가를 지고 갈 수 없는 상태가 되자 군인들은 구레네 사람 시몬을 억지로 끌고 와서 예수님의 십자가를 함께 지고 가도록 했습니다. 이제 힘겹게 골고다에 도착하신 후 예수님은 고통을 경감시키도록 몰약을 탄 포도주를 건네 받았지만 거절하십니다. 예수님은 자신에게 다가온 고난을 회피하거나 경감시키지 않고 있는 그대로 직면하십니다. 그 후 십자가에 못 박히십니다.

예수님이 당하신 십자가 처형은 인간이 만들어낸 가장 고통스러운 방법이라고 합니다. 십자가에 단순히 매달려 있는 것이 아닙니다. 십자가에 달리기 위해서는 손목에 못을 박습니다. 당시 언어는 손바닥과 손목을 구분하지 않았기 때문에 이런 오해가 있는데 손 바닥에 못을 박으면 찢겨 떨어지기 때문에 손목에 박습니다. 그런데 이 고통이 너무 심하다고 합니다. 이 고통이 얼마나 심하면 ‘극심한’이라는 영어 단어 excruciating이 문자적으로 십자가로부터 라는 뜻이 있을 정도로 이 고통을 표현할 방법이 없어 새로운 단어를 만들어 낼 정도입니다. 손목에 이어 발에 못을 박습니다. 못으로 박히는 것으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진짜 고통은 십자가가 수직으로 세워진 다음입니다. 십자가가 수직으로 세워지면 팔이 늘어납니다. 이 때 양 어깨가 탈골됩니다. 이후에 질식하면서 서서히 죽게 되는데 질식하는 이유는 근육에 충격이 가해지면서 횡경막이 가슴의 상태를 숨을 들이쉬는 상태로 만들어 놓기 때문입니다. 숨을 내쉬기 위해서는 발을 세워야 근육이 잠시 이완되면서 숨을 쉴 수 있는데… 힘을 줄 수 없는 상태가 되기 때문에 처음에는 조금씩 숨을 쉬다가 결국 질식하여 죽음이 임박하게 되는 것입니다.

이렇게 고통스럽게 십자가에 못 박히신 예수님에게 지나가는 사람들은 머리를 흔들며 모욕하고, 자기 자신은 구원할 수 없냐며 조롱합니다. 예수님은 수많은 조롱 속에서도 침묵하십니다. 예수님은 왜 침묵하십니까? 사람들의 조롱이 말씀 안에서 성취 될 것이기 때문입니다. 대제사장들과 서기관들이 “그가 남은 구원하였으되 자기는 구원할 수 없다”고 조롱합니다. 그렇습니다. 예수님은 자신을 구원하기 위해 오신 것이 아니라 이 땅에 죄인들을 구원하시기 위해 오셨습니다.

왜 예수님은 왜 고난당하셔야 했습니까? 이사야 53장 5절이 증거합니다.

(이사야 53:5) 그가 찔림은 우리의 허물 때문이요 그가 상함은 우리의 죄악 때문이라 그가 징계를 받으므로 우리는 평화를 누리고 그가 채찍에 맞으므로 우리는 나음을 받았도다

예수 그리스도는 우리의 허물과 죄악 때문에 고난 받으시고 십자가에 달려 죽으셨습니다. 우리는 사순절 기간 뿐만 아니라 매일의 삶에서 이 사실을 묵상해야 합니다. 주님의 보혈로 구원받은 우리는 구원받은 사람답게 오늘을 살아내야 합니다. 우리가 행해야 할 것은 근심과 걱정이 아닌 나라와 교회와 가정을 위해 기도하고, 우리의 힘이신 하나님을 의지하는 것입니다. 그리하여 하나님을 의지하는 우리의 모습을 통해 주변에 있는 다른 사람들이 선한 영향력을 받아 영원에 소망을 두도록 인도해야 합니다.

오늘 하루도 주님의 고난을 묵상하고 우리 삶 가운데 고난이 있다면 침묵하고, 순종하며 하나님의 뜻을 이루어 나아가시기를 소망합니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