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4년 3월 28일





[막15:1-15] 

1 새벽에 대제사장들이 즉시 장로들과 서기관들 곧 온 공회와 더불어 의논하고 예수를 결박하여 끌고 가서 빌라도에게 넘겨 주니

2 빌라도가 묻되 네가 유대인의 왕이냐 예수께서 대답하여 이르시되 네 말이 옳도다 하시매

3 대제사장들이 여러 가지로 고발하는지라

4 빌라도가 또 물어 이르되 아무 대답도 없느냐 그들이 얼마나 많은 것으로 너를 고발하는가 보라 하되

5 예수께서 다시 아무 말씀으로도 대답하지 아니하시니 빌라도가 놀랍게 여기더라

6 명절이 되면 백성들이 요구하는 대로 죄수 한 사람을 놓아 주는 전례가 있더니

7 민란을 꾸미고 그 민란중에 살인하고 체포된 자 중에 바라바라 하는 자가 있는지라

8 무리가 나아가서 전례대로 하여 주기를 요구한대

9 빌라도가 대답하여 이르되 너희는 내가 유대인의 왕을 너희에게 놓아 주기를 원하느냐 하니

10 이는 그가 대제사장들이 시기로 예수를 넘겨 준 줄 앎이러라

11 그러나 대제사장들이 무리를 충동하여 도리어 바라바를 놓아 달라 하게 하니

12 빌라도가 또 대답하여 이르되 그러면 너희가 유대인의 왕이라 하는 이를 내가 어떻게 하랴

13 그들이 다시 소리 지르되 그를 십자가에 못 박게 하소서

14 빌라도가 이르되 어찜이냐 무슨 악한 일을 하였느냐 하니 더욱 소리 지르되 십자가에 못 박게 하소서 하는지

15 빌라도가 무리에게 만족을 주고자 하여 바라바는 놓아 주고 예수는 채찍질하고 십자가에 못 박히게 넘겨 주니라

빌라도는 유대인이 아닌 로마인으로 예루살렘에 파견 나온 사람입니다. 총독의 임무는 식민지에서 세금을 잘 거둬 본국에 보내는 것과 식민지에서 민란이 일어나지 않도록 관리하는 것입니다. 평소에는 자치권을 인정하여 헤롯에게 치안을 맡기고 해안가에서 편안하게 지내다가 명절때에 예루살렘에 많은 사람들이 모이기 때문에 관저로 돌아옵니다. 물론 헤롯과 빌라도는 한 지역에 두 권력이 있어서 사이가 좋지 않습니다. 그래서 누가복음 23:12절에 “헤롯과 빌라도가 전에는 원수였으나 당일에 서로 친구가 되니라”는 말씀이 있습니다.

대제사장들과 장로들은 예수님을 빌라도에게 끌로 갔습니다. 예루살렘은 로마의 식민지였기 때문에 사형 선고는 로마 총독이 내릴 수 있었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빌라도는 갈등이 생겼습니다. 아무리 봐도 사형선고를 할 죄목을 찾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유대인의 왕이라고 사칭하는 것? 그리스도라고 말하는 것? 어찌 보면 이 일은 유대인의 정치적, 종교적 문제였기 때문에 빌라도는 가급적 이 문제에 끼어들고 싶지 않았을 것입니다. 그래서 누가복음에 보면 빌라도는 헤롯에게 다시 보내는 장면이 나옵니다. 그래서 두 사이가 친해 진 것입니다. 그리고, 오늘 본문 10절에 보면 빌라도는 대제사장들의 시기로 예수를 넘겨 준 줄 알았다고 합니다. 하지만, 빌라도가 두려워하는 것은 민란입니다. 식민지 국민들이 소동을 일으키지 않게 하는 것이 그의 책임이기 때문에 군중들이 모여서 소리 지르는 것을 극도로 싫어합니다. 그래서, 대제사장들과 장로들은 빌라도의 이러한 약점을 알고 있었기 때문에 사람들을 동원하여 예수님을 십자가에 못 박으라고 소리치게 한 것입니다. 군중들이 원하고 있고, 그들의 말을 들어주지 않으면 민란이 일어날 것을 염려하여 물을 가져다가 손을 씻으며 나는 이 일과 상관없다고 선을 긋고 예수님을 채찍질하여 그들에게 넘겨줍니다.

많은 사람들이 빌라도는 억울하다고 생각합니다. 언듯 보면 그는 자신이 해야 할 일을 했던 것이고, 민심에 밀려서 어쩔 수 없이 예수님을 넘겨줬는데 사도신경에는 본디오 빌라도에게 고난을 받으사..라고 되어 있어서 2천년동안 빌라도는 예수님을 죽인 원흉으로 인식되어 있어서 그에게 잘못을 찾으면 안된다고 말하는 사람들이 많이 있습니다. 물론 일리가 있는 주장입니다. 빌라도에게 고난을 것은 것이 아니라, 유대 종교 지도자들로부터 탄압을 받으신 것입니다.

하지만, 저는 빌라도의 모습에서 두가지 잘못한 점을 지적하고 싶습니다. 먼저는 자신의 이익을 위해서 죄 없는 사람을 사형시키도록 허락한 것입니다. 빌라도는 사건의 진실을 파해치기 보다는 철저히 자신의 이익과 안위만을 추구한 사람입니다. 진실 보다는 사람들이 지르는 소리에 위협을 느껴 예수님을 내어주었습니다. 백성들이 원하는 것을 하는 것이 아니라, 자신에게 불리한 것을 하지 않겠다는 계산이 앞선 것입니다. 성경에 나오지 않지만 역사적으로 빌라도는 사실 유대인들과 적대적인 관계였습니다. 여러가지 사건이 있었지만 대표적으로 이런 일이 있었습니다. 빌라도는 솔로몬의 연못에서 예루살렘으로 수도를 끌기 위해 성전고에 있는 금을 함부로 사용했습니다. 하나님께 헌물로 바친 거룩한 금을 세속적 목적을 위해 도용하는 것이라고 유대인들은 생각했습니다. 그래서 총독 빌라도가 예루살렘에 왔을 때 또다시 소란을 일으키며, 그를 공격하기 위해 둘러쌌습니다. 빌라도는 그런 일을 이미 예견하고 흉기를 가진 사복 차림의 부하를 군중 속에 몰래 잠입시켰다고 합니다. 군중들의 소란이 최고조에 달하자 빌라도의 신호에 따라 폭도들을 습격해서 엄청난 사상자를 냈습니다. 자신의 이익을 추구하기 위해서 유대인들을 죽였습니다. 어떻게 보면 유대인과 적대적인 관계에 있기 때문에 그들의 말을 듣지 않을 것 같았습니다. 오히려 그들을 위협하고 해산할 수도 있었습니다. 그러나 그러는 것 보다, 예수님을 내어주어 그에게서 멀어진 민심을 돌이키려는 속셈이 있었던 것입니다. 그는 철저히 자신의 이익을 따라 살아갔습니다. 그래서 다른 사람의 목숨도 가볍게 여긴 것입니다.

둘째로, 자신의 결정으로 사람이 죽게 된 것에 대한 책임이 없다고 회피한 것입니다. 빌라도는 총독이라는 직책을 가지고 있습니다. 직책을 갖는 것은 권한만 있는 것이 아니라 그에 따른 책임도 함께 지는 것입니다. 직책을 가진 사람은 자신의 결정에 대한 책임이 있습니다. 오늘 본문도 여론에 떠밀려 결정을 한 것 같지만 결과적으로 빌라도의 결정으로 일어난 일입니다. 그런데 그 사실을 회피하고 싶어서 손을 씻고, 다른 사람들에게 책임을 전가합니다. 우리는 이 모습을 심각하게 받아들여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이건 피할 수 없는 죄입니다. 책임을 회피하면 안됩니다. 자신의 결정에 대해서, 자신이 가지고 있던 권한에 대해서 그 결과에 대해서 무거운 책임을 느껴야 합니다. “어쩔 수 없었어요… 나는 그것이 최선이었어요..” 라는 마음은 이해할 수 있지만, 그것이 죄가 없다는 것은 아닙니다.

저는 우리에게도 빌라도의 죄가 적용될 수도 있다고 생각합니다. 하나님이 우리에게 주신 책임이 있습니다. 가정을 부양하고, 최선을 다해 일하고, 공부하고, 하나님이 맡겨주신 사명을 다 하는 것입니다. 또, 우리에게 주신 사명이 있습니다. 믿지 않는 자들을 위해 복음을 증거하는 것입니다. 그런데 만일 내가 하고 싶은 일, 나에게 유리한 일, 이득이 되는 일, 권력을 잡을 수 있는 일만 하려고 한다면, 죽어가는 영혼에 대한 책임을 하나님은 우리에게 물으실 것입니다. “나는 이 일에 책임이 없습니다.” 손 씻고 말 일이 아닙니다. 부활주일입니다. 우리가 한 사람을 위해서 기도하고 있는데, 부활의 소식이 믿지 않는 한 명의 영혼에게 전달될 수 있도록 맡은바 책임을 다하는 하나님의 백성 되기를 기도합니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