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4년 3월 26일




[막14:43-52] 

43 예수께서 말씀하실 때에 곧 열둘 중의 하나인 유다가 왔는데 대제사장들과 서기관들과 장로들에게서 파송된 무리가 검과 몽치를 가지고 그와 함께 하였더라

44 예수를 파는 자가 이미 그들과 군호를 짜 이르되 내가 입맞추는 자가 그이니 그를 잡아 단단히 끌어 가라 하였는지라

45 이에 와서 곧 예수께 나아와 랍비여 하고 입을 맞추니

46 그들이 예수께 손을 대어 잡거늘

47 곁에 서 있는 자 중의 한 사람이 칼을 빼어 대제사장의 종을 쳐 그 귀를 떨어뜨리니라

48 예수께서 무리에게 말씀하여 이르시되 너희가 강도를 잡는 것 같이 검과 몽치를 가지고 나를 잡으러 나왔느

49 내가 날마다 너희와 함께 성전에 있으면서 가르쳤으되 너희가 나를 잡지 아니하였도다 그러나 이는 성경을 이루려 함이니라 하시더라

50 제자들이 다 예수를 버리고 도망하니라

51 한 청년이 벗은 몸에 베 홑이불을 두르고 예수를 따라가다가 무리에게 잡히매

52 베 홑이불을 버리고 벗은 몸으로 도망하니라


유다는 제사장들과 서기관들, 그리고 장로들로부터 파송된 무리를 이끌고 예수님이 계신 곳으로 옵니다. 그들은 예수님을 체포하기 위해 미리 계획을 세웠는데, 그것은 유다가 입 맞추는 사람이 바로 예수님이라는 표시였습니다. 계획대로 유다는 예수님께로 다가가서 평상시 보다 더 과장하여 예수님을 포옹하고 입 맞춥니다. 여기에 쓰인 입맞춤의 단어는 "정열적인 입맞춤"을 뜻하는 단어입니다. 즉 유다는 자신의 배반을 위장하기 위해 정열적인 입맞춤을 이용했던 것입니다. 원래 입맞춤은 존경과 사랑의 표시였으나, 그날 유다의 입맞춤은 배반의 입맞춤이었습니다. 그런데 여기서 풀리지 않는 의문이 있습니다. 당시 예수님은 예루살렘 성전과 그 근처에서 사역하고 있었습니다. 성전에서 가르치시고, 정화하시고, 병든자를 고치셨습니다. 아마 많은 사람들이 예수님의 얼굴을 알고 있었을 뿐 아니라 예수님이 굳이 숨으려 하지도 않았습니다. 그런데 왜 대 제사장은 가룟유다에게 은 삼십을 주었고, 가룟유다는 직접 나서서 예수님이 누구인지 입맞춤을 통해 알려 줬을까요? 대 제사장은 대중들 앞에서 길거리에 있던 예수님을 함부로 체포할 수 없었던 것입니다. 내부 고발자를 통하여 고발이 이뤄지고 고발자와 함께 체포해야 했기 뿐에 가룟 유대가 필요했던 것입니다. 예수님은 이 모든 것을 알고 있었지만 유다가 행하려는 것을 가로막지는 않으시고 인사를 받으시며 입맞춤을 허락하십니다. 예수님은 자신에게 일어날 일들이 어떤 것인지를 알고 계셨고, 그것을 계획하신 분이 하나님이신 것을 아셨기에 그분의 뜻에 자신을 복종시키고 계셨던 것이었습니다. 하지만 유다의 신호를 받은 군사들이 예수님을 잡으려 했을 때, 예수님 곁에 있던 제자가 가로막아 섰습니다. "곁에 서 있는 자 중의 한 사람이 칼을 빼어 대제사장의 종을 쳐 그 귀를 떨어뜨리니라"(47)요한복음은 그 사람을 베드로라고 밝히고 있습니다. 그러자 예수님은 자신을 잡으러 온 무리들에게 말씀하십니다. "너희가 강도를 잡는 것 같이 검과 몽치를 가지고 나를 잡으러 나왔느냐 내가 날마다 너희와 함께 성전에 있으면서 가르쳤으되 너희가 나를 잡지 아니하였도다 그러나 이는 성경을 이루려 함이니라 하시더라" (48-49) 예수님은 분명하고도 단호하게 "이는 성경을 이루려 함이니라"고 말씀하십니다. 무리들이 마치 강도를 잡는 것처럼 예수님을 잡으러 검과 몽치를 가지고 다가올 때조차도 예수님은 하나님의 뜻에, 성경의 말씀을 이루는 일에 순종하셨습니다. 원하시기만 한다면 얼마든지 피할 수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그것은 하나님 아버지의 뜻이 아님을 아셨기에 예수님은 묵묵히 자신을 내어 주고 계셨던 것입니다. 겟세마네 동산의 처절한 기도 속에서 고난의 잔을 받아들이셨기에 예수님의 마음은 죽음 앞에서도 평정심을 잃지 않으셨습니다. 예수님은 침착하셨고, 베드로가 칼을 휘두르며 저항 할 때에도 그것을 탈출의 기회라고 여기지 않으셨습니다. 오히려 요한복음에서 밝히고 있는 것처럼 예수님은 그런 베드로를 말리십니다. "이에 시몬 베드로가 칼을 가졌는데 그것을 빼어 대제사장의 종을 쳐서 오른편 귀를 베어버리니 그 종의 이름은 말고라 예수께서 베드로더러 이르시되 칼을 칼집에 꽂으라 아버지께서 주신 잔을 내가 마시지 아니하겠느냐 하시니라"(요18:10-11) 이렇게 예수님이 체포되는 순간, 불과 얼마 전까지만 하더라도 죽음의 자리까지 예수님과 함께 하겠노라고 장담했던 제자들이 취한 행동은 한 사람도 빠짐없이 다 도망치는 것이었습니다. "제자들이 다 예수를 버리고 도망하니라 한 청년이 벗은 몸에 베 홑이불을 두르고 예수를 따라가다가 무리에게 잡히매 베 홑이불을 버리고 벗은 몸으로 도망하니라" (50-52) 마지막 순간까지 주님을 따랐던 한 청년이 있었습니다. 그렇지만 그 역시 홑이불만 두른 채 예수님을 쫓다가 잡히자 벗은 몸으로 도망치고 맙니다. 성경학자들은 이 청년이 아마 마가 자신일 것이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죽음의 공포 앞에서 그토록 자신했던 결단과 신념이 무너져 내리는 제자들의 연약한 모습 속에서 우리자신의 모습을 봅니다. 우리는 하나님을 의지하지 않으면 무너질 수 밖에 없는 존재입니다. 예수님처럼 한시라도 주님께 자신을 붙들어매지 않으면 우리 자신의 참 모습을 보지 못할 뿐만 아니라, 우리의 삶속에 두신 하나님의 뜻에 무지하게 됩니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