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4년 3월 25일






마가복음 14장 32-42절

32 그들이 겟세마네라 하는 곳에 이르매 예수께서 제자들에게 이르시되 내가 기도할 동안에 너희는 여기 앉아 있으라 하시고

33 베드로와 야고보와 요한을 데리고 가실새 심히 놀라시며 슬퍼하사

34 말씀하시되 내 마음이 심히 고민하여 죽게 되었으니 너희는 여기 머물러 깨어 있으라 하시고

35 조금 나아가사 땅에 엎드리어 될 수 있는 대로 이 때가 자기에게서 지나가기를 구하여

36 이르시되 아빠 아버지여 아버지께는 모든 것이 가능하오니 이 잔을 내게서 옮기시옵소서 그러나 나의 원대로 마시옵고 아버지의 원대로 하옵소서 하시고

37 돌아오사 제자들이 자는 것을 보시고 베드로에게 말씀하시되 시몬아 자느냐 네가 한 시간도 깨어 있을 수 없더냐

38 시험에 들지 않게 깨어 있어 기도하라 마음에는 원이로되 육신이 약하도다 하시고

39 다시 나아가 동일한 말씀으로 기도하시고

40 다시 오사 보신즉 그들이 자니 이는 그들의 눈이 심히 피곤함이라 그들이 예수께 무엇으로 대답할 줄을 알지 못하더라

41 세 번째 오사 그들에게 이르시되 이제는 자고 쉬라 그만 되었다 때가 왔도다 보라 인자가 죄인의 손에 팔리느니라

42 일어나라 함께 가자 보라 나를 파는 자가 가까이 왔느니라



오늘 본문은 예수님이 십자가에서 달려 죽기 전에 겟세마네 동산에서 하나님께 간절히 기도하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우리는 예수님의 기도를 통해서 우리가 기도해야 하는 이유를 발견할 수 있습니다. 우리는 왜 기도해야 할까요? 예수님은 왜 기도하셨을까요?

첫째로, 아버지의 뜻을 구하기 위해 기도해야 합니다. 예수님은 아버지의 뜻을 구하기 위해 기도하셨습니다. 36절에 보면 “아버지께는 모든 것이 가능하오니 이 잔을 내게서 옮기시옵소서 그러나 나의 원대로 마시옵고 아버지의 원대로 하옵소서” 라고 기도합니다. 언듯 보면 예수님의 뜻을 관철하고자 기도하는 것처럼 보입니다. 하지만 이 기도는 이 잔을 내게서 옮겨 달라는 기도가 아니라, 예수님의 원이 아니라, 아버지의 원대로 하옵소서라며 하나님 아버지의 뜻이 이루어 지기를 간절히 기도하는 것입니다. 우리가 기도해야 할 이유는 내 뜻을 이루기 위함이 아니라 아버지의 뜻을 구하기 위함입니다. 예수님이 아버지의 뜻을 몰라서 이런 기도를 하셨을까요? 예수님은 아버지의 뜻을 정확히 알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아버지의 뜻에 조금이라도 어긋난 생각을 하지 않기 위해서 기도하신 것입니다. 그리고 우리도 아버지의 뜻을 이토록 간절히 구하는 기도가 필요함을 보여 주시기 위해 기도하셨다고 확신합니다. 아버지의 뜻을 구하지 않으면 우리는 하나님을 이해할 수 없다는 사실을 알고 계십니까?

그리고 우리가 기도해야 하는 두번째 이유는 시험에 들지 않기 위해서 입니다. 이 시험은 어느 곳에서 든, 언제든 우리를 찾아옵니다. 베드로는 예수님이 기도할 때 잠들어 있었습니다. 기도하지 않았습니다. 그 결과가 무엇입니까? 예수님을 부인한 것입니다. 예수님이 이 말씀을 하신 뒤에 예수님이 군인들에게 잡혀서 대 제사장의 집으로 끌려가셨습니다. 베드로는 예수님을 멀찍이 따라갔습니다. 그는 예수님이 걱정되어 밖에 서 있었습니다. 그때, 그를 알아보는 사람들이 있었습니다. 한 여종이 베드로에게 ‘이 사람도 그와 함께 있었습니다.’ 라고 말하자 바로 베드로는 부인합니다. 이 여자여 내가 그를 알지 못하노라. 조금 후에 다른 사람이 보고 말합니다. 너도 그 도당이라. 베드로가 또 말합니다 이 사람아 아는 아니로라. 한 시간쯤 후에 한 사람이 장담하여 말합니다. 이는 갈릴리 사람이니 참으로 그와 함께 있었으니라. 베드로가 다시 완강히 부인합니다. 이 사람아 나는 네가 하는 말을 알지 못하노라… 그렇게 말하고 있는 순간에 닭이 웁니다. 베드로는 예수님이 하신 말씀이 생각나 밖으로 뛰어나가 통곡을 합니다. 그러나 이미 그는 예수님을 부인하는 시험에 빠졌습니다. 순간적인 시험을 이기지 못한 것입니다. 그는 깨어 기도하지 못한 사람이 어떻게 시험에 빠질 수 있는지 보여줍니다. 우리도 베드로와 같이 시험에 들 수 있습니다. 우리는 깨어 기도해야 합니다. 깨어 있다는 것은 “그래고레오”라는 단어입니다. 이는 지켜보다, 주시하다, 방심하지 않다는 의미로 원래 히브리어에서는 파수꾼이 깨어 있음을 의미합니다. 성을 지키는 파수꾼들이 적군의 침입을 사전에 파악하기 위하여 전방을 주시하는 것이 바로 깨어 있음의 의미입니다. 따라서 깨어 있음은 단순히 잠을 안자는 것이 아니라 앞으로 일어날 긴박한 사태를 주의 깊게 바라보는 삶의 자세를 의미합니다. 우리는 앞으로 올 일들을 바라보며 기도해야 합니다. 깨어 기도하지 않으면 시험에 빠집니다. 하나님을 의심합니다. 예수님을 배반합니다.

여러분은 어떻게 고난 주간을 보내겠습니까? 고난을 앞둔 예수님이 우리에게 깨어 기도하라고 명령하셨습니다. 일주일간 우리 깨어 기도해 보지 않으시겠습니까?

먼저 기도시간을 정해 보십시오. 하루에 30분이상 꼭 기도하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이 기도시간은 절대로 빼앗기지 마십시오. 그리고, 예수님의 고난을 생각하며 내가 좋아하는 것 한가지 이상 절제하며 고난을 묵상했으면 좋겠습니다. 우리는 예수님의 고난에 동참할 수 없습니다. 하지만, 묵상할 수는 있습니다. 내가 좋아하는 것, 좋아하는 일, 한가지 내려 놓고, 그 시간에 나를 위해 이 땅에 오시고, 고난 받으신 주님을 일주일 동안 묵상하는 시간을 꼭 갖기 바랍니다.

Comenta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