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4년 3월 15일







마가복음 11장 27절 – 12장 12절

27 그들이 다시 예루살렘에 들어가니라 예수께서 성전에서 거니실 때에 대제사장들과 서기관들과 장로들이 나아와

28 이르되 무슨 권위로 이런 일을 하느냐 누가 이런 일 할 권위를 주었느냐

29 예수께서 이르시되 나도 한 말을 너희에게 물으리니 대답하라 그리하면 나도 무슨 권위로 이런 일을 하는지 이르리라

30 요한의 세례가 하늘로부터냐 사람으로부터냐 내게 대답하라

31 그들이 서로 의논하여 이르되 만일 하늘로부터라 하면 어찌하여 그를 믿지 아니하였느냐 할 것이니

32 그러면 사람으로부터라 할까 하였으나 모든 사람이 요한을 참 선지자로 여기므로 그들이 백성을 두려워하는지라

33 이에 예수께 대답하여 이르되 우리가 알지 못하노라 하니 예수께서 이르시되 나도 무슨 권위로 이런 일을 하는지 너희에게 이르지 아니하리라 하시니라

1 예수께서 비유로 그들에게 말씀하시되 한 사람이 포도원을 만들어 산울타리로 두르고 즙 짜는 틀을 만들고 망대를 지어서 농부들에게 세로 주고 타국에 갔더니

2 때가 이르매 농부들에게 포도원 소출 얼마를 받으려고 한 종을 보내니

3 그들이 종을 잡아 심히 때리고 거저 보내었거늘

4 다시 다른 종을 보내니 그의 머리에 상처를 내고 능욕하였거늘

5 또 다른 종을 보내니 그들이 그를 죽이고 또 그 외 많은 종들도 더러는 때리고 더러는 죽인지라

6 이제 한 사람이 남았으니 곧 그가 사랑하는 아들이라 최후로 이를 보내며 이르되 내 아들은 존대하리라 하였더니

7 그 농부들이 서로 말하되 이는 상속자니 자 죽이자 그러면 그 유산이 우리 것이 되리라 하고

8 이에 잡아 죽여 포도원 밖에 내던졌느니라

9 포도원 주인이 어떻게 하겠느냐 와서 그 농부들을 진멸하고 포도원을 다른 사람들에게 주리라

10 너희가 성경에 건축자들이 버린 돌이 모퉁이의 머릿돌이 되었나니

11 이것은 주로 말미암아 된 것이요 우리 눈에 놀랍도다 함을 읽어 보지도 못하였느냐 하시니라

12 그들이 예수의 이 비유가 자기들을 가리켜 말씀하심인 줄 알고 잡고자 하되 무리를 두려워하여 예수를 두고 가니라

성전을 깨끗하게 하신 후 예수님은 다시 예루살렘으로 들어가셨습니다. 예수님에 대한 소문이 대 제사장들과 서기관들 장로들에게 들어갔습니다. 그들은 기다렸다는 듯이 화가 나서 예수님께 따지듯 묻습니다. “도대체 누가 이렇게 할 수 있는 권리를 주었는가?” 성전을 관리하고 유지하는 권리는 그들이 갖고 있는데 누가 그렇게 할 수 있는 권한을 주었느냐고 묻는 것입니다.

그들이 예수님께 이렇게 묻는 이유에 대해서 생각해 봤습니다. 아마 예수님이 성전의 상전을 뒤엎으신 일이 율법에 위배 되는 일이었다고 한다면 이들은 예수님께 이러한 권위에 대해서 묻지도 않고 잡아 가두었을 것입니다. 그러나 대 제사장들과 그 수하들은 성전안에서 장사하는 것을 묵인해 주고 막대한 이익을 얻는 관계였기에 예수님을 당장에 가둘 수 없는 상황이 된 것입니다. 그래서 그들이 물을 수 있는 질문은 누가 이런 일을 시켰는가? 라는 질문 뿐입니다. 이때 예수님은 침례요한을 들어 다시 질문하십니다. 침례요한의 권위는 어디에서 온 것인가? 당시 침례요한은 선지자로서 유대인들의 존경을 받던 사람이기 때문에 대 제사장도 이 질문에 함부로 대답할 수 없었습니다. 그래서 그들은 “우리가 알지 못하노라.”고 말을 얼버무립니다.

저는 그들이 말한 “우리가 알지 못하노라”고 하는 말을 많이 생각해 봤습니다. 알지 못한다는 말… 상황을 모면하기에 아주 적합한 말입니다. 그러나 이 말은 내 자신을 숨기는 말입니다. 비겁한 말입니다. 그들은 알고 있었습니다. 먼저 그들이 무엇을 잘못했는지 알았습니다. 성전에서 장사하는 것이 잘못된 일이라는 것을 알았습니다. 침례요한이 하나님의 사람이라는 것을 알고 있었습니다. 그들이 모르는 것이 아니라 모르는 척하면서 현재의 상황을 유지하고 자기들이 갖고 있는 권리를 빼앗기지 않으려 하는 것입니다.

우리도 때로는 그들과 같은 모습을 보일 때가 있습니다. 어떤 것이 선한 일이고 어떤 것이 악한 일인지, 어떤 삶이 하나님이 원하는 삶인지… 마음속으로는 알고 있습니다. 그러나 한편으로 내가 하나님의 일을 선택함으로서 경험할 수 있는 손해, 고통, 손가락질, 등으로 “나는 잘 모릅니다.”라고 말하며 꽁무니 빼는 경우가 있습니다.

오늘 하루 진실하기를 원합니다. 하나님의 음성에 “네! 알겠습니다. 알고 있습니다.”라는 확실한 대답과 실천이 필요합니다. 그렇지 않으면 우리도 대 제사장들과 같이 결국에는 예수님의 하나님 됨을 부인할 뿐 아니라 우리가 예수님을 십자가에 못 박으려 하는 사람이 될 수 있습니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