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4년 3월 11일





[막10:32-45]

32 예루살렘으로 올라가는 길에 예수께서 그들 앞에 서서 가시는데 그들이 놀라고 따르는 자들은 두려워하더라 이에 다시 열두 제자를 데리시고 자기가 당할 일을 말씀하여 이르시되

33 보라 우리가 예루살렘에 올라가노니 인자가 대제사장들과 서기관들에게 넘겨지매 그들이 죽이기로 결의하고 이방인들에게 넘겨 주겠고

34 그들은 능욕하며 침 뱉으며 채찍질하고 죽일 것이나 그는 삼 일 만에 살아나리라 하시니라

35 세베대의 아들 야고보와 요한이 주께 나아와 여짜오되 선생님이여 무엇이든지 우리가 구하는 바를 우리에게 하여 주시기를 원하옵나이다

36 이르시되 너희에게 무엇을 하여 주기를 원하느냐

37 여짜오되 주의 영광중에서 우리를 하나는 주의 우편에, 하나는 좌편에 앉게 하여 주옵소서

38 예수께서 이르시되 너희는 너희가 구하는 것을 알지 못하는도다 내가 마시는 잔을 너희가 마실 수 있으며 내가 받는 세례를 너희가 받을 수 있느냐

39 그들이 말하되 할 수 있나이다 예수께서 이르시되 너희는 내가 마시는 잔을 마시며 내가 받는 세례를 받으려니와

40 내 좌우편에 앉는 것은 내가 줄 것이 아니라 누구를 위하여 준비되었든지 그들이 얻을 것이니라

41 열 제자가 듣고 야고보와 요한에 대하여 화를 내거늘

42 예수께서 불러다가 이르시되 이방인의 집권자들이 그들을 임의로 주관하고 그 고관들이 그들에게 권세를 부리는 줄을 너희가 알거니와

43 너희 중에는 그렇지 않을지니 너희 중에 누구든지 크고자 하는 자는 너희를 섬기는 자가 되고

44 너희 중에 누구든지 으뜸이 되고자 하는 자는 모든 사람의 종이 되어야 하리라

45 인자가 온 것은 섬김을 받으려 함이 아니라 도리어 섬기려 하고 자기 목숨을 많은 사람의 대속물로 주려 함이니라


사람들은 영웅을 좋아합니다. 현실 속에서 언젠가 누군가 나타나서 나의 상황을 반전시켜 줄 영웅에 대한 기대감을 가지고 있습니다. 예수님이 태어날 당시에 유대인들은 영웅을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현실의 삶이 너무 힘들었기 때문입니다. 유대인들은 BC 300년 경부터 그리스의 통치를 받았습니다. 그리스는 헬라어를 사용하도록 강요했고, 종교적인 탄압도 가했습니다. 이 탄압이 너무 가혹해서 유대인들이 힘을 모아 혁명을 일으켰고, 성공했습니다. 그래서 독립하는가 싶었는데, 얼마 지나지 않아서 로마제국이 그들을 통치하게 됩니다. 로마 제국은 그들에게 세금을 요구했고, 어느 정도 종교적인 자유는 허락했지만 식민지로서의 삶은 고달플 수 밖에 없었습니다. 그들은 마음속으로 그들을 구원해 줄 영웅을 갈망했습니다. 그때 예수님이 이 땅에 오셨습니다. 사람들은 예수님의 등장에 환호했습니다. 병든자를 고치고, 죽은자도 살리시는 예수님을 보면서 “이분이야 말로 나의 참된 영웅이다, 이 분이 우리를 로마에서 구원해 주실 것이다. “라는 기대감을 가졌습니다. 그래서 예수님의 제자중에 요한의 어머니가 등장하면서 예수님께 청탁합니다. 주의 나라에서 아들 하나는 주의 우편에 하나는 주의 좌편에 앉게 해 달라는 것이죠. 그런데 어머니만 그런 생각을 하는 것이 아닙니다. 예수님을 3년 따라다닌 제자들도 같은 생각을 했습니다. 누가복음 22장 24절에 보면 “또 그들 사이에 그 중 누가 크냐 하는 다툼이 난지라” 여기에 또 라는 단어가 있죠? 이들은 누가복음 9장에서 이미 누가 큰 자인지에 대해서 다퉜던 사람들입니다. 그런데 여전히 예수님이 어떤 분인지 깨닫지 못하고 제자들도 자리싸움 하고 있는 것입니다.

하지만, 예수님은 제자들이 바라는 그런 영웅의 길로 가지 않으셨습니다. 예수님은 세상의 영웅들과는 완전히 달랐습니다. 세상의 영웅은 섬김을 받으려 합니다. 세상의 영웅은 다른 사람을 죽이며 권력을 쟁취하려 합니다. 그러나 예수님은 섬김을 받는 것이 아니라 섬기러 오셨다고 말씀하십니다. 45절입니다. “인자가 온 것은 섬김을 받으려 함이 아니라 도리어 섬기려 하고 자기 목숨을 많은 사람의 대속물로 주려 함이니라” 예수님은 섬기는 영웅이십니다. 예수님은 실제로 종의 모습으로 제자들의 발을 씻어 주시는 분이셨습니다. 나아가 예수님은 자기의 목숨까지 다른 사람을 위해 주시는 분입니다. 예수님은 우리의 죄를 대속하시기 위해서 목숨을 주셨습니다. 물론 세상에는 다른 사람들을 위해서 자신의 목숨을 아끼지 않는 숭고한 위인들이 많이 있습니다. 사건 사고가 일어나면 사람의 목숨을 구하고자 자신의 목숨을 아끼지 않는 소방 공무원이나, 군인, 경찰들이 있습니다. 우리는 그러한 분들을 영웅이라고 부릅니다. 그러나 우리가 예수님을 진짜 영웅이라고 부를 수 있는 이유가 있습니다. 예수님은 우리를 위해 죽으셨을 뿐 아니라 부활하신 분이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예수님이 부활 하셨을 뿐 아니라 예수님이 다시 재림하실 때 죽었던 모든 자들이 부활하여 하나님의 나라를 완성하실 것을 약속하셨습니다. 예수님은 우리에게 과거의 문제를 해결해 주시고, 현재의 삶에 힘을 주시며, 미래에 소망을 주시는 참된 영웅이십니다.

Comenta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