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4년 2월 7일







시편 102편 12-28절


12 여호와여 주는 영원히 계시고 주에 대한 기억은 대대에 이르리이다

13 주께서 일어나사 시온을 긍휼히 여기시리니 지금은 그에게 은혜를 베푸실 때라 정한 기한이 다가옴이니이다

14 주의 종들이 시온의 돌들을 즐거워하며 그의 티끌도 은혜를 받나이다

15 이에 뭇 나라가 여호와의 이름을 경외하며 이 땅의 모든 왕들이 주의 영광을 경외하리니

16 여호와께서 시온을 건설하시고 그의 영광 중에 나타나셨음이라

17 여호와께서 빈궁한 자의 기도를 돌아보시며 그들의 기도를 멸시하지 아니하셨도다

18 이 일이 장래 세대를 위하여 기록되리니 창조함을 받을 백성이 여호와를 찬양하리로다

19 여호와께서 그의 높은 성소에서 굽어보시며 하늘에서 땅을 살펴 보셨으니

20 이는 갇힌 자의 탄식을 들으시며 죽이기로 정한 자를 해방하사

21 여호와의 이름을 시온에서, 그 영예를 예루살렘에서 선포하게 하려 하심이라

22 그 때에 민족들과 나라들이 함께 모여 여호와를 섬기리로다

23 그가 내 힘을 중도에 쇠약하게 하시며 내 날을 짧게 하셨도다

24 나의 말이 나의 하나님이여 나의 중년에 나를 데려가지 마옵소서 주의 연대는 대대에 무궁하니이다

25 주께서 옛적에 땅의 기초를 놓으셨사오며 하늘도 주의 손으로 지으신 바니이다

26 천지는 없어지려니와 주는 영존하시겠고 그것들은 다 옷 같이 낡으리니 의복 같이 바꾸시면 바뀌려니와

27 주는 한결같으시고 주의 연대는 무궁하리이다

28 주의 종들의 자손은 항상 안전히 거주하고 그의 후손은 주 앞에 굳게 서리이다 하였도다


어제 살펴본 바와 같이 시편 102편의 표제어는 <고난당한 자가 마음이 상하여 그의 근심을 여호와 앞에 토로하는 기도>입니다. ‘고난당하다’는 단어는 ‘아주 무거운 것으로 짓누르다’는 의미입니다. 특별히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에 사용했던 말이었습니다. 또 ‘마음이 상하다’에는 ‘기절하다’는 뜻도 있습니다. 정신과 마음이 상할 대로 상해서, 거의 죽은 사람 취급을 받는 것을 뜻하는 말입니다.

시인이 경제적으로, 심리적으로 짓눌리는 상태에서 이 시편을 기록하였습니다. 그래서 자신은 연기와 같고, 다 타버린 숯과 같고, 광야에 홀로 있는 올빼미와 부엉이, 참새와 같다고 노래했습니다. 그러나, 시편이 이렇게 끝이 나면, 그저 처량한 자신의 처지를 푸념하는 신세타령에 불과할 것입니다. 하지만, 오늘 본문에서 시인은 징계 중에서도 회복하여 주시는 하나님을 신뢰하며 기대하는 내용이 담겨져 있습니다. 그가 이렇게 기대하는 것은 하나님은 그의 백성을 긍휼히 여기시며 은혜를 베풀기를 원하시는 분이시기 때문입니다. 


오늘 본문을 묵상해 보면 어제까지는 “나" 또는 “내"라는 단어가 24번 나오지만, 12-22절까지는 “나"라는 단어가 한번도 나오지 않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반면에 ‘여호와'라는 단어는 8번이나 나옵니다. 이는 하나님께 탄식하던 시인의 시선이 바뀐 것이라 할 수 있습니다. 시인의 시선이 자신으로 향할 때에는 그저 죽음을 향해 달려가기만 할 뿐 아무런 소망이 없었는데, 시인의 시선이 하나님을 향할 때 모든 것이 달라지고 있음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 하나님을 바라볼 때 하나님은 여호와의 이름을 시온에서, 그 영예를 예루살렘에서 선포하게 하려 하신다는 사실을 깨닫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그 때에 민족들과 나라들이 함께 모여 여호와를 섬길 것임을 바라보고 있습니다. 

이제 시인은 그가 바라보는 하나님이 어떤 분인지 다시 한번 고백하고 있습니다. 그는 하나님은 천지를 창조하시고, 영원무궁 하신 분이라는 사실을 고백합니다. 이러한 고백을 바탕으로 시인은 “주의 종들의 자손은 항상 안전히 거주하고, 그의 후손은 주 앞에 굳게 서리이다"며 그의 기도를 마무리 하고 있습니다. 


여러분 우리의 시선은 어디에 있습니까? 내 자신에 초점 맞추고 있다면 우리는 늘 좌절할 수 밖에 없고, 한탄 소리만 낼 수 밖에 없습니다. 하지만, 우리의 눈을 들어 하나님을 보기 시작할 때 소망이 살아가고 미래를 바라 볼 수 있는 것입니다. 여러분의 시선은 누구를 향하고 있는지 잠시 생각해 보시기 바랍니다. 




Commentaire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