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4년 2월 27일





마가복음 7장 1-13절 1 바리새인들과 또 서기관 중 몇이 예루살렘에서 와서 예수께 모여들었다가

2 그의 제자 중 몇 사람이 부정한 손 곧 씻지 아니한 손으로 떡 먹는 것을 보았더라

3 (바리새인들과 모든 유대인들은 장로들의 전통을 지키어 손을 잘 씻지 않고서는 음식을 먹지 아니하며

4 또 시장에서 돌아와서도 물을 뿌리지 않고서는 먹지 아니하며 그 외에도 여러 가지를 지키어 오는 것이 있으니 잔과 주발과 놋그릇을 씻음이러라)

5 이에 바리새인들과 서기관들이 예수께 묻되 어찌하여 당신의 제자들은 장로들의 전통을 준행하지 아니하고 부정한 손으로 떡을 먹나이까

6 이르시되 이사야가 너희 외식하는 자에 대하여 잘 예언하였도다 기록하였으되 이 백성이 입술로는 나를 공경하되 마음은 내게서 멀도다

7 사람의 계명으로 교훈을 삼아 가르치니 나를 헛되이 경배하는도다 하였느니라

8 너희가 하나님의 계명은 버리고 사람의 전통을 지키느니라

9 또 이르시되 너희가 너희 전통을 지키려고 하나님의 계명을 잘 저버리는도다

10 모세는 네 부모를 공경하라 하고 또 아버지나 어머니를 모욕하는 자는 죽임을 당하리라 하였거늘

11 너희는 이르되 사람이 아버지에게나 어머니에게나 말하기를 내가 드려 유익하게 할 것이 고르반 곧 하나님께 드림이 되었다고 하기만 하면 그만이라 하고

12 자기 아버지나 어머니에게 다시 아무것도 하여 드리기를 허락하지 아니하여

13 너희가 전한 전통으로 하나님의 말씀을 폐하며 또 이같은 일을 많이 행하느니라 하시고



오늘 본문에 바리새인들이 또 등장합니다. 바리새인들의 눈에는 예수님과 제자들이 눈의 가시처럼 보였습니다. 왜냐하면 그들이 그동안 목숨처럼 지켜온 전통을 깨뜨리고 있기 때문입니다. 그의 전통은 무엇입니까? 음식 먹기 전에 손을 정결케 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물론 손을 정결케 하는 것은 전통적으로 뿐만 아니라 위생적으로도 틀린 이야기는 아닙니다. 예수님을 보십시오. 예수님은 제자들이 잘했다고 옹호하지 않습니다. 하지만, 그것을 지적하는 바리새인들과 유대인들의 마음 상태를 꽤뚫어보시고 다시 그들을 외식하는 자라고 지적합니다.

여러분… 다른 사람의 잘못을 지적할 때 지적하는 3가지 형태가 있습니다.

첫째는 진정으로 사랑하기 때문입니다. 지적함으로서 그 사람이 변화되기를 원하는 것이죠… 부모님들이 자녀들을 지적하는 것은 사랑해서 그렇습니다. 그런데 간혹 사랑을 느끼지 못하도록 감추면서 지적하기 때문에 문제가 되는 것이죠..

둘째는 쾌감을 느끼기 위해서 지적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지적하면서 스트레스 해소하는 것입니다. 앨리스 밀러라는 사람은 이렇게 말합니다. “만약 다른 사람의 잘못을 지적하려 할 때 당신 마음이 아프다면 그때는 비판해도 좋다. 하지만 약간의 쾌감을 느낀다면 그때는 입을 다물어야 한다.” – 쾌감을 느낄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그것은 다른 사람에게 상처주는 것으로 만족을 누리려 하는 것이기 때문에 절대로 해서는 안됩니다.

그리고, 지적하려 하는 것은 자신의 잘못을 감추기 위해 남을 더 지적하는 것입니다.

바리새인들은 자신들의 잘못을 감추기 위해 남을 신랄하게 비판한다고 할 수 있습니다. 본문에서 예수님은 그들은 고르반이라는 제도를 아주 교묘하게 이용하고 있음을 지적합니다. 유대인들은 땅에서 나오는 생산물로 나이드신 부모님을 봉양하도록 되어있습니다. 그런데 욕심이 생겨서 드리고 싶지 않은 것입니다. 그러면 뭐라고 말하냐 하면 고르반이라고 선언합니다. 그러면 그 땅에서 나오는 생산물은 하나님의 것이 됩니다. 그런데 중요한 것은 하나님께 드리는 시점과 양을 자신이 정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바리새인들과 유대인들은 법의 정신을 지키는 것이 아니라 껍데기 만을 고집하고 있었던 것입니다. 스스로 그것이 잘못된 것을 알면서도 고치려 하지 않고 오히려 다른 사람의 잘못을 지적하면서 자신을 의롭게 보이며 살아가고 있었습니다.

우리도 그럴 수 있습니다. 전통… 중요합니다. 그러나 의미를 잃은 전통은 외식일 뿐입니다.

우리의 삶에서 의미를 잃은 습관과 외식이 되어버린 일들이 있나요? 나는 어떻게 하나님을 섬기며 예배하는지, 하나님의 말씀을 어떻게 내 삶에 적용하며 살아가는지 스스로 묵상하는 시간이 있기를 바랍니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