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4년 2월 26일





마가복음 6장 45-56절

45 예수께서 즉시 제자들을 재촉하사 자기가 무리를 보내는 동안에 배 타고 앞서 건너편 벳새다로 가게 하시고

46 무리를 작별하신 후에 기도하러 산으로 가시니라

47 저물매 배는 바다 가운데 있고 예수께서는 홀로 뭍에 계시다가

48 바람이 거스르므로 제자들이 힘겹게 노 젓는 것을 보시고 밤 사경쯤에 바다 위로 걸어서 그들에게 오사 지나가려고 하시매

49 제자들이 그가 바다 위로 걸어 오심을 보고 유령인가 하여 소리 지르니

50 그들이 다 예수를 보고 놀람이라 이에 예수께서 곧 그들에게 말씀하여 이르시되 안심하라 내니 두려워하지 말라 하시고

51 배에 올라 그들에게 가시니 바람이 그치는지라 제자들이 마음에 심히 놀라니

52 이는 그들이 그 떡 떼시던 일을 깨닫지 못하고 도리어 그 마음이 둔하여졌음이러라

53 건너가 게네사렛 땅에 이르러 대고

54 배에서 내리니 사람들이 곧 예수신 줄을 알고

55 그 온 지방으로 달려 돌아 다니며 예수께서 어디 계시다는 말을 듣는 대로 병든 자를 침상째로 메고 나아오니

56 아무 데나 예수께서 들어가시는 지방이나 도시나 마을에서 병자를 시장에 두고 예수께 그의 옷 가에라도 손을 대게 하시기를 간구하니 손을 대는 자는 다 성함을 얻으니라


오늘 본문은 오병이어의 사건 바로 직후에 일어난 일입니다. 예수님은 제자들을 먼저 배로 건너편으로 건너가게 하시고 기도하기 위해서 산으로 올라가셨습니다. 그 시간에 제자들은 무엇을 하고 있나요..? 예수님의 명령에 의해서 노을 저어 반대편으로 가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바람이 그들이 탄 배를 거스릅니다. 바람이 거스를 때 노를 짓는 것처럼 어려운 일은 없습니다. 그들은 힘겹게 노를 젓는다고 하셨습니다. 이 때 예수님은 그들의 힘겨움을 아시고 그들이게 가셨습니다. 한 밤중이었습니다. 예수님이 물 위를 걸어오시는 것입니다. 얼마나 놀랐겠습니까? 그래서 제자들은 유령이다..라고 소리를 지릅니다. 이 모습을 예수님이 보시고 내니 두려워 말라고 하십니다. 만일 여러분이 예수님을 만났다고 한다면 어떻게 하겠습니까? 예수님 어서 오세요…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역시 예수님은 물위를 걸어오셨군요.. 기대하고 있었습니다. 그렇게 예수님을 영접해야 할 것 같은데… 그런데 제자들은 마음에 심히 놀랐습니다.

이상하지 않습니까? 제자들은 오병이어의 역사를 바로 직전에 경험했습니다. 눈앞에서 무에서 유로 창조되는 과정을 지켜 본 사람들입니다. 그것도 자신들이 들고 있던 바구니에서 그러한 일이 벌어지는 것을 직접 체험했습니다. 그런데 그들은 예수님에 대해서 제대로 알고 있지 못했던 것입니다.

제자들이 그럴 수 밖에 없었던 이유를 아십니까? 오늘 말씀에서 그들의 상황에 대해서 두가지를 말씀하십니다.

첫째는 깨닫지 못했다고 성경은 말씀합니다. 52절에 보면 떡 떼시던 일을 깨닫지 못하고라고 말씀하십니다. 여기서 깨닫지 못했다는 것은 이해하지 못했다는 것입니다. 오병이어의 기적을 통해서 제자들이 이해했어야 하는 것은 무엇입니까? 예수님은 무에서 유를 창조하시는 하나님이라는 것입니다. 예수님은 배고픈 백성을 위해서 이땅에 오신 그들의 메시야라는 사실입니다. 그런데 그들은 마치 데이비트 카퍼필드가 마술로 없애기도 하고 있게도 하는 마술사 정도로 예수님을 인식한 것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예수님이 그들에게 다가 오실 때 유령으로 생각하게 됩니다.

둘째는 오히려 그 마음이 둔해졌다고 합니다. (딱딱해 진것..) 아마 마음이 둔해진 이유는 힘에 겨워서 그랬을 수도 있습니다. 내가 믿는 예수님이 하나님이고 그 하나님이 우리와 함께 하시고 지금 이순간에도 나의 손을 잡아주시는 전능하신 분이라는 것을 믿는다면 확신하면… 마음이 둔해 졌을까요? 그러나 그들은 지금 내가 겪는 어려움은 나만의 어려움이고 어쩔 수 없이 내가 혼자서 이겨야 하는 어려움이라는 생각으로 마음이 둔해지고, 무거워지고, 딱딱해 지니까..  그 마음 가운데는 예수님이 자리 잡을 공간이 없는 것입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우리는 예수님이 나의 구세주임을 깨달아야 합니다. 그분이 비록 세상은 내가 가고자 하는 역방향으로 바람을 일으켜 나를 힘들게 할지라도… 내 삶을 주관하시고 내 손을 잡아 주시는 분은 그분이라는 것을 믿고 깨닫고 힘을 낼 때 푹랑속에서 우리와 함께하시는 예수님을 경험할 수 있습니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