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4년 2월 22일







[막5:35-43] 35 아직 예수께서 말씀하실 때에 회당장의 집에서 사람들이 와서 회당장에게 이르되 당신의 딸이 죽었나이다 어찌하여 선생을 더 괴롭게 하나이까 36 예수께서 그 하는 말을 곁에서 들으시고 회당장에게 이르시되 두려워하지 말고 믿기만 하라 하시고 37 베드로와 야고보와 야고보의 형제 요한 외에 아무도 따라옴을 허락하지 아니하시고 38 회당장의 집에 함께 가사 떠드는 것과 사람들이 울며 심히 통곡함을 보시고 39 들어가서 그들에게 이르시되 너희가 어찌하여 떠들며 우느냐 이 아이가 죽은 것이 아니라 잔다 하시니 40 그들이 비웃더라 예수께서 그들을 다 내보내신 후에 아이의 부모와 또 자기와 함께 한 자들을 데리시고 아이 있는 곳에 들어가사 41 그 아이의 손을 잡고 이르시되 달리다굼 하시니 번역하면 곧 내가 네게 말하노니 소녀야 일어나라 하심이라 42 소녀가 곧 일어나서 걸으니 나이가 열두 살이라 사람들이 곧 크게 놀라고 놀라거늘 43 예수께서 이 일을 아무도 알지 못하게 하라고 그들을 많이 경계하시고 이에 소녀에게 먹을 것을 주라 하시니라


예수님이 혈류증 여인을 고친 후의 일입니다. 아직 예수님은 말씀하고 있는데, 회당장의 집에서 사람이 와서 그의 딸이 죽었다는 기별을 합니다. 이에 예수님은 회당장이 흔들리지 않도록 말씀하십니다. “두려워하지 말고 믿기만 하라.” 우리는 여러 소문에 흔들입니다. 사실, 회당장의 집에서 온 사람들의 말은 거짓이 아니었습니다. 회당장의 집에 도착했을 때 사람들은 울며 심히 통곡하고 있었습니다. 개역성경에 보면 ‘훤화한다’는 단어가 있는데 이는 시끄럽게 떠드는 소리로 가득했다는 뜻입니다.  그리고 마태복음에서는 피리 부는 자가 있었다고 합니다. 이는 유대의 고유한 장례식 풍속으로, 피리의 구슬픈 소리는 이별의 슬픔을 더하게 한 것입니다. 하나뿐인 12살 딸이 죽었다는 소식은 회당장을 절망에 빠지게 할 수 있고, 예수님을 믿고 찾아온 그가 믿음을 잃을 수 있는 상황이었습니다.

불교의 창시자 석가모니와 관련된 일화라고 합니다. 고따미라는 한 여인이 있었습니다. 이 여인은 큰 부자집의 안주인이었습니다. 남부러울 것이 없었는데 딱 한 가지 근심이 있었습니다. 그것은 아이가 없었다는 것이었습니다. 그렇게 소원하다 결국 아들을 낳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그 아이가 첫돌을 넘기지 못하고 그만 죽고 말았습니다. 슬픔에 복받친 여인은 죽은 아이를 안고 만나는 사람마다 살려달라고 애걸하였습니다. 이 모습을 본 한 노파가 석가모니에게 찾아가보라고 하였습니다. 여인은 석가모니를 찾아가 죽은 아이를 살려달라고 애원하였습니다.

그러자 이를 가엽게 여긴 석가모니가 여인에게 이렇게 말합니다. “내가 그 아이를 살려주겠다. 단 조건이 있다. 마을에 내려가 겨자씨 한 줌을 얻어오는데, 그 겨자씨는 이제껏 죽음을 경험하지 않았던 집의 것을 가져와야 한다.” 석가모니의 말을 듣고 고따미라는 여인은 기뻐하며 온 마을을 돌아다니며 겨자씨를 구했습니다. 그렇지만 그 여인은 석가모니가 요구한 그런 겨자씨를 얻을 수가 없었습니다. 온 마을에 죽음을 경험하지 않았던 집은 단 한 곳도 없었기 때문이었습니다. 이 과정에서 이 여인은 진리를 깨닫게 됩니다. 모든 인간들은 죽음이라는 슬픔을 안고 있으며, 단지 좀 빠르거나 좀 늦음의 차이만 있을 뿐 모든 인간에게 죽음은 필연이라는 사실이었습니다.

반면에 예수님의 처방은 달랐습니다. 예수님의 죽음에 대해서 정면도전합니다. 예수님은 죽음의 힘을 인정하지 않습니다. 그 태도는 39절에 잘 나타나 있습니다. “이 아이가 죽은 것이 아니라 잔다 하시니.” 예수님은 죽은 소녀를 향하여 자고 있다고 말씀합니다. 예수님은 그를 믿는 자들에게 죽음이 절망이 아니라 잠처럼 다시 깨어나는 것임을 말씀하심으로 죽음의 힘을 무력화시킵니다. 예수님은 죽음의 권세를 이기고 부활의 능력이 있음을 말씀하신 것입니다. 인간은 죽음이 끝이지만, 예수님은 죽음을 물리치고 자던 자가 일어나는 것처럼 부활케 하실 힘이 있음을 말씀하십니다.

사람들이 슬피 울고있을 때 아이의 손을 잡고 이렇게 명령하십니다. “달리다 쿰”, 곧 “소녀야 일어나라”는 뜻입니다. ‘달리다’는 소녀라는 뜻이고 ‘쿰’은 일어나라는 명령입니다. 이 명령은 마치 아침에 늦잠 자는 아이를 향하여 엄마가 “그만 자고 일어나!” 하고 명령하는 것과 같습니다.

그러자 소녀가 일어나 걸었다고 성경은 전합니다. 이 기적은 단순히 죽은 자를 살리는 소생의 기적이 아닙니다. 부활의 기적입니다. 마지막 날 주님은 우리 죽은 자들의 손을 붙잡고 “아무개야 일어나라” 하고 명령하실 것이고 우리는 그 소리에 다 부활하게 될 것입니다.

이 기적은 역사적인 시각까지 좀더 확대해서 적용해야 합니다. 마가복음에서는 소녀의 나이가 열두 살이었다고 밝힙니다. 12라는 숫자는 혈루증 앓는 여인의 경우도 마친가지 인데, 이는 이스라엘을 상징하는 숫자입니다. “야이로”라는 회당장의 이름은 역설적으로 “깨운다, 살린다”는 뜻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는 회당으로 대표되는 율법 체제는 그 딸을 살리지 못했음을 나타내는 것입니다.

AD 70년경에 이스라엘은 로마에 의해서 철저히 파괴되고 말았습니다. 학자들은 마가복음이 기록된 때가 AD 70년, 마태복음은 80년경으로 잡습니다. 마가는 예수님의 이 기적을 기록하면서 죽어버린 야이로의 딸과 같이 되어버린 이스라엘의 패망을 염두에 두었던 것입니다. 결국 이스라엘은 죽었지만 죽은 것이 아니라는 것입니다. 예수님의 손에서 다시 살아날 것이라는 희망을 기록한 것입니다. 개인적이든 역사적이든 그 어떤 어려움들과 절망의 사건들이 그들을 좌절시킬 수 없습니다. 다 죽고 다 망한 것과 같은 것에서 새로운 역사를 만들어내는 것이 부활의 역사이며 부활신앙입니다.

절망과 역경의 순간 주님은 우리에게 두려워 말고 단지 믿기만 하라고 말씀합니다. 믿음은 죽음이라는 절망도 하나님의 손 안에 있음을 믿어 의심치 않는 것입니다. 믿음은 절망의 상황 너머에 있는 하나님의 선하신 뜻을 믿는 것입니다. 주님은 우리를 향하여 “두려워 말고 믿기만 하라”고 말씀합니다. 그러면 죽은 자가 다시 살아나고, 닫혔던 것이 열리며, 묶였던 것이 풀어지는 놀라운 기적을 보게 될 것입니다. 이 믿음으로 승리하는 저와 여러분 되시길 바랍니다.

Comentá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