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4년 2월 12일






[막2:1-12] 1 수 일 후에 예수께서 다시 가버나움에 들어가시니 집에 계시다는 소문이 들린지라 2 많은 사람이 모여서 문 앞까지도 들어설 자리가 없게 되었는데 예수께서 그들에게 도를 말씀하시더니 3 사람들이 한 중풍병자를 네 사람에게 메워 가지고 예수께로 올새 4 무리들 때문에 예수께 데려갈 수 없으므로 그 계신 곳의 지붕을 뜯어 구멍을 내고 중풍병자가 누운 상을 달아 내리니 5 예수께서 그들의 믿음을 보시고 중풍병자에게 이르시되 작은 자야 네 죄 사함을 받았느니라 하시니 6 어떤 서기관들이 거기 앉아서 마음에 생각하기를 7 이 사람이 어찌 이렇게 말하는가 신성모독이로다 오직 하나님 한 분 외에는 누가 능히 죄를 사하겠느냐 8 그들이 속으로 이렇게 생각하는 줄을 예수께서 곧 중심에 아시고 이르시되 어찌하여 이것을 마음에 생각하느냐 9 중풍병자에게 네 죄 사함을 받았느니라 하는 말과 일어나 네 상을 가지고 걸어가라 하는 말 중에서 어느 것이 쉽겠느냐 10 그러나 인자가 땅에서 죄를 사하는 권세가 있는 줄을 너희로 알게 하려 하노라 하시고 중풍병자에게 말씀하시되 11 내가 네게 이르노니 일어나 네 상을 가지고 집으로 가라 하시니 12 그가 일어나 곧 상을 가지고 모든 사람 앞에서 나가거늘 그들이 다 놀라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며 이르되 우리가 이런 일을 도무지 보지 못하였다 하더라



예수님이 사역을 시작하신 후 많은 사람들이 그의 손길을 통해서 병의 치유를 받고, 그의 입을 통해서 선포되는 하나님의 도를 듣고자 몰려 들었습니다. 오늘 본문의 말씀은 누가복음에 조금더 자세히 묘사되어 있는데, 사람들이 집안에 가득했을 때 사람들이 걷지 못하는 중풍 병자 한 사람을 침상에 메고 와서 예수님 앞에 놓으려 했습니다. 당시 장애인은 사회 종교적 역할에서 배제 되었다고 합니다. 그래서 걸을 수 없었던 중풍 병자를 위해 함께 있던 사람들이 순서를 바꿔 그를 먼저 안으로 들어갈 수 있도록 길을 열어주지 않았습니다. 중풍병자는 무리로부터 소외 당했고, 무리의 벽을 넘지 못하고 있었습니다. 그래서 중풍병자와 함께 온 친구들은 지붕 위로 올라가 환자를 예수님 앞에 달아 내립니다. 예수님은 환자의 믿음이 아닌 그를 예수님께 데려온 친구들과 환자의 믿음을 보시고, 죄 용서를 선언하셨습니다. (5절) 예수님이 “죄 사함을 받았느니라”고 하신 이유는 모든 질병이 죄의 결과라고 할 수는 없지만 예수님이 보시기에 그의 질병의 원인은 죄로 때문이라는 것을 아셨기 때문에 그들의 믿음을 보시고 죄 사함을 선포하셨습니다. 하지만, 예수님이 죄 용서를 선언한 것은 당시 문화에서는 충격적입니다. 죄 사함의 권세는 하나님만 하실 수 있기 때문이죠. 그래서, 그 자리에 있었던 서기관들은 예수님이 신성모독의 죄를 범했다고 생각했습니다. 이에 예수님은 그들의 생각을 정확히 파악하시고 “중풍병자에게 네 죄 사함을 받았느니라 하는 말과 일어나 네 상을 가지고 걸어가라 하는 말 중에서 어느 것이 쉽겠느냐"고 질문하십니다. 예수님이 이렇게 질문하신 이유는 실제로는 죄 용서가 더 어렵지만, 말만 하면 그만이기 때문에 당시 제사장들은 쉽게 죄 용서를 선언했다고 합니다. 죄 용서는 바로 눈 앞에서 검증될 수 없기 때문이죠. 그러나 예수님에게는 죄 사함을 선포하는 것이 더 어려운 일이었습니다. 예수님이 죄 사함의 능력이 없어서가 아니라, 서기관들과 바리새인들이 예수님을 신성 모독으로 몰아갈 수 있는 빌미를 제공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예수님은 죄 사하는 권세가 있는 줄 알게 하시기 위해서 어려운 길을 피하지 않으시고 죄 용서를 선포하신 것입니다. 예수님은 죄 용서의 권위와 치유의 능력이 있으신 분입니다. 혹시, 내 자신이 나병환자나, 중풍 병 환자처럼 간절한 마음으로 주님을 찾는 기도제목이 있는지요? 우리의 주인 되시는 예수님을 만나, 우리의 문제가 해결되고, 천국의 기쁨을 누리는 귀한 열린교회 성도 되기를 축복합니다.


Comenta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