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4년 1월 8일



신명기 4장 1-14절


1 이스라엘아 이제 내가 너희에게 가르치는 규례와 법도를 듣고 준행하라 그리하면 너희가 살 것이요 너희 조상의 하나님 여호와께서 너희에게 주시는 땅에 들어가서 그것을 얻게 되리라 2 내가 너희에게 명령하는 말을 너희는 가감하지 말고 내가 너희에게 내리는 너희 하나님 여호와의 명령을 지키라 3 여호와께서 바알브올의 일로 말미암아 행하신 바를 너희가 눈으로 보았거니와 바알브올을 따른 모든 사람을 너희의 하나님 여호와께서 너희 가운데에서 멸망시키셨으되 4 오직 너희의 하나님 여호와께 붙어 떠나지 않은 너희는 오늘까지 다 생존하였느니라 5 내가 나의 하나님 여호와께서 명령하신 대로 규례와 법도를 너희에게 가르쳤나니 이는 너희가 들어가서 기업으로 차지할 땅에서 그대로 행하게 하려 함인즉 6 너희는 지켜 행하라 이것이 여러 민족 앞에서 너희의 지혜요 너희의 지식이라 그들이 이 모든 규례를 듣고 이르기를 이 큰 나라 사람은 과연 지혜와 지식이 있는 백성이로다 하리라 7 우리 하나님 여호와께서 우리가 그에게 기도할 때마다 우리에게 가까이 하심과 같이 그 신이 가까이 함을 얻은 큰 나라가 어디 있느냐 8 오늘 내가 너희에게 선포하는 이 율법과 같이 그 규례와 법도가 공의로운 큰 나라가 어디 있느냐 9 오직 너는 스스로 삼가며 네 마음을 힘써 지키라 그리하여 네가 눈으로 본 그 일을 잊어버리지 말라 네가 생존하는 날 동안에 그 일들이 네 마음에서 떠나지 않도록 조심하라 너는 그 일들을 네 아들들과 네 손자들에게 알게 하라 10 네가 호렙 산에서 네 하나님 여호와 앞에 섰던 날에 여호와께서 내게 이르시기를 나에게 백성을 모으라 내가 그들에게 내 말을 들려주어 그들이 세상에 사는 날 동안 나를 경외함을 배우게 하며 그 자녀에게 가르치게 하리라 하시매 11 너희가 가까이 나아와서 산 아래에 서니 그 산에 불이 붙어 불길이 충천하고 어둠과 구름과 흑암이 덮였는데 12 여호와께서 불길 중에서 너희에게 말씀하시되 음성뿐이므로 너희가 그 말소리만 듣고 형상은 보지 못하였느니라 13 여호와께서 그의 언약을 너희에게 반포하시고 너희에게 지키라 명령하셨으니 곧 십계명이며 두 돌판에 친히 쓰신 것이라 14 그 때에 여호와께서 내게 명령하사 너희에게 규례와 법도를 교훈하게 하셨나니 이는 너희가 거기로 건너가 받을 땅에서 행하게 하려 하심이니라.



모세는 3장에서 자신은 가나안 땅에 들어지 못하게 된 배경에 대해서 설명했습니다. 그리고 4장에서는 앞으로 가나안 땅에 들어가는 자들이 가장 중요하게 생각해야 할 것에 대해 설명합니다.

그들이 가장 중요하게 생각해야 할 것은 하나님이 모세를 통해 선포하신 하나님의 규례와 법도를 듣고 준행하는 것입니다. 하나님의 규례와 법도를 굳이 구분하자면 규례는 도덕법, 의식법, 시민법, 사회법 등과 같이 세부적으로 규정된 법규를 가리킵니다. 그리고 법도는 규례로부터 파생관 인간과 인간, 인간과 하나님 간의 모든 공적, 사적 권리와 의무를 가리킵니다. 하지만, 성경에서 이 두 단어는 자주 혼용되고 있기 때문에 엄밀히 구별하기는 쉽지 않습니다. 따라서 이 두 단어는 상호 연결되어 “하나님의 모든 율법과 교훈”을 강조하여 지칭하는 중언법적 표현이라 할 수 있습니다.

모세는 하나님이 주신 규례와 법도를 듣고 준행하라 합니다. 율법은 단순히 듣고 배워서 아는 것으로 그치는 지식이 아니나 온전히 삶에서 실천해야 할 삶의 원리임을 말씀 하시는 것입니다. 그렇다면 어떻게 규례와 법도를 듣고 준행하는 백성이 될 수 있을까요? 본문에서 모세는 두가지를 강조합니다. 첫째는 마음입니다. 9절에 너는 스스로 감사며 네 마음을 힘써 지키라, 네 마음에서 떠나지 않도록 조심하라고 경고합니다. 여기서 네 마음을 힘써 지키라는 말씀을 직역하면 “네 생명을 힘써 지키라”는 의미입니다. 마음은 하나님께 대한 신앙의 주체로서 우리로 하여금 그분의 말씀에 순종하게 합니다. 또한 마음은 의지적, 도덕적 삶의 중심으로 자신의 행위에 대하여 하나님께 책임질 수 있는 인격체라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마음은 악에 이끌려 미혹당하기 쉽기 때문에 끊임없이 하나님의 말씀으로 쳐서 복종시켜야 합니다.

둘째는 배우고 자녀들에게 가르치는 것입니다. 끊임 없이 배우고, 자녀들을 가르침으로 하나님의 율법이 끊임 없이 다음 세대에 전수 되어야 한다고 강조합니다. 여기서 우리가 중요하게 알아야 할 것은 히브리어서 “배우다”는 단어와 “가르치다”는 단어가 “라마드”라는 히브리어로 자음이 같습니다. 단지 다른 점은 “마”라는 자음에 중복점이 찍혀 “가르치다”는 단어가 되는 데, 중복점은 어떤 행위를 반복적으로 하는 것을 의미합니다. 따라서 자녀를 가르치는 행위는 부모가 최선을 다해 중복해서 배우는 것이 곧 가르치는 것이 히브리 사람들의 기본 생각입니다. 우리는 배우는 것과 가르치는 것을 반댓말로 알고 있지만, 하나님은 우리가 열심히 배우고 마음에 새김으로 율법을 준행하는 행동이 바로 자녀들을 가르치는 것임을 말씀하는 것입니다.

여러분은 하나님의 말씀을 마음에 새기고 있습니까? 하나님의 말씀을 자녀들에게 가르치는 것은 신학 공부를 해야 가능 한 것이 아닙니다. 내가 열심히 배우고 실천할 때 자녀들도 자연스럽게 말씀을 배울 수 있음을 알아야 할 것입니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