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4년 1월 5일









신명기 2장 26-37절


26 내가 그데못 광야에서 헤스본 왕 시혼에게 사자를 보내어 평화의 말로 이르기를

27 나를 네 땅으로 통과하게 하라 내가 큰길로만 행하고 좌로나 우로나 치우치지 아니하리라

28 너는 돈을 받고 양식을 팔아 내가 먹게 하고 돈을 받고 물을 주어 내가 마시게 하라 나는 걸어서 지날 뿐인즉

29 세일에 거주하는 에서 자손과 아르에 거주하는 모압 사람이 내게 행한 것 같이 하라 그리하면 내가 요단을 건너서 우리 하나님 여호와께서 우리에게 주시는 땅에 이르리라 하였으나

30 헤스본 왕 시혼이 우리가 통과하기를 허락하지 아니하였으니 이는 네 하나님 여호와께서 그를 네 손에 넘기시려고 그의 성품을 완강하게 하셨고 그의 마음을 완고하게 하셨음이 오늘날과 같으니라

31 그 때에 여호와께서 내게 이르시되 내가 이제 시혼과 그의 땅을 네게 넘기노니 너는 이제부터 그의 땅을 차지하여 기업으로 삼으라 하시더니

32 시혼이 그의 모든 백성을 거느리고 나와서 우리를 대적하여 야하스에서 싸울 때에

33 우리 하나님 여호와께서 그를 우리에게 넘기시매 우리가 그와 그의 아들들과 그의 모든 백성을 쳤고

34 그 때에 우리가 그의 모든 성읍을 점령하고 그의 각 성읍을 그 남녀와 유아와 함께 하나도 남기지 아니하고 진멸하였고

35 다만 그 가축과 성읍에서 탈취한 것은 우리의 소유로 삼았으며

36 우리 하나님 여호와께서 그 모든 땅을 우리에게 넘겨주심으로 아르논 골짜기 가장자리에 있는 아로엘과 골짜기 가운데에 있는 성읍으로부터 길르앗까지 우리가 모든 높은 성읍을 점령하지 못한 것이 하나도 없었으나

37 오직 암몬 족속의 땅 얍복 강 가와 산지에 있는 성읍들과 우리 하나님 여호와께서 우리가 가기를 금하신 모든 곳은 네가 가까이 하지 못하였느니라


함께 읽은 본문은 헤스본 왕 시혼에 관한 이야기입니다. 헤스본은 모압 평지에 도착하기 직전에 있는 도시로서 모세는 그들의 땅을 지나야만 가나안 땅으로 갈 수 있었습니다. 27절에 나오는 “큰길”은 두 가지 의미가 있습니다. 하나는 히브리어 원문으로 보면 “길”이라는 단어가 두 번 반복해서 나옵니다. 이렇게 중복적으로 사용하면 가장 최고의 상태를 의미하므로 “최상의 길”이라는 표현이 됩니다. 또 다른 의미로는 “왕의 대로(민 21:22)”를 뜻합니다. 에돔과 모압도 이스라엘 백성을 지나가게 했으므로 헤스본 왕 시혼도 그렇게 해주기를 바랐습니다. 그래서 모세는 그들에게 사자를 보내어 “평화의 말”로 통과하게 해 달라고 간청합니다. 헤스본 땅을 통과하여 가나안으로 가게 해주면 오직 큰 길로만 가고 좌로나 우로 치우치지 않겠다고 약속했습니다. 또 일체 약탈하는 일 없이 양식과 물을 사서 먹고 마시겠다고도 했습니다. 그래서 이미 지나온 세일산 에돔 족속과 암몬 사람, 이르레에 사는 룻 자손 모압 자손들에게 행한 것 같이 아무런 해도 끼치지 않고 조용히 통과하겠다고 했습니다.

하지만, 시혼은 강퍅한 마음을 품어 이스라엘을 지나가게 하지 않았습니다. 30절은 시혼의 마음이 강퍅하게 된 것이 하나님의 뜻이었다고 말합니다.

하나님은 왜 시혼의 마음을 강하게 하시어 패배하게 하셨을까요? 민수기 21장 23절에 보면 시혼은 이스라엘을 치기 위해 군사를 보냅니다. 즉, 이스라엘에 관한 소문을 듣고 그들을 지나가게 하지 않으려고 이미 마음먹고 있었음을 알 수 있었습니다. 오늘 본문에서는 그런 마음을 하나님이 주셨다고 말하는데, 이것은 그가 이미 악했으므로 하나님의 역사를 알게 하기 위한 하나님의 방법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우리가 이 장면에서 오해하지 말아야 할 것은 하나님이 선한 사람이나 가만히 있는 사람의 마음을 완고하게 만들지 않는다는 사실입니다.

이스라엘은 헤스본을 정복함으로써 아르논 골짜기 옆에 있는 아로엘, 그리고 북쪽의 길르앗까지의 땅을 점령하게 됩니다. 아르논 골짜기부터 헤스본까지는 르우벤, 헤스본에서 길르앗까지는 갓, 그리고 그보다 북쪽의 골란 지역은 므낫세 반지파의 땅이 됩니다. 이스라엘이 만약 욕심을 내어 에돔과 모압, 암몬까지 점령하려고 했다고 생각해보세요. 오히려 그 욕심 때문에 하나님께 책망과 심판을 받았을 것입니다. 이스라엘의 속마음은 하나님 보시기에 정직했고, 결국 하나님의 땅으로 전진할 수 있었습니다. 나의 속마음은 옆에 있는 사람도 모르고 오직 하나님만 아십니다. 혹시라도 속마음을 들켰더라도 화내지 마시고 하나님 앞에 겸손하세요. 하나님이 또 다른 은혜로 우리를 선한 길로 인도하실 것입니다.


Comenta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