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4년 1월 30일








신명기 15장 1-23절


1 매 칠 년 끝에는 면제하라

2 면제의 규례는 이러하니라 그의 이웃에게 꾸어준 모든 채주는 그것을 면제하고 그의 이웃에게나 그 형제에게 독촉하지 말지니 이는 여호와를 위하여 면제를 선포하였음이라

3 이방인에게는 네가 독촉하려니와 네 형제에게 꾸어준 것은 네 손에서 면제하라

4-5 네가 만일 네 하나님 여호와의 말씀만 듣고 내가 오늘 네게 내리는 그 명령을 다 지켜 행하면 네 하나님 여호와께서 네게 기업으로 주신 땅에서 네가 반드시 복을 받으리니 너희 중에 가난한 자가 없으리라

6 네 하나님 여호와께서 네게 허락하신 대로 네게 복을 주시리니 네가 여러 나라에 꾸어 줄지라도 너는 꾸지 아니하겠고 네가 여러 나라를 통치할지라도 너는 통치를 당하지 아니하리라

7 네 하나님 여호와께서 네게 주신 땅 어느 성읍에서든지 가난한 형제가 너와 함께 거주하거든 그 가난한 형제에게 네 마음을 완악하게 하지 말며 네 손을 움켜 쥐지 말고

8 반드시 네 손을 그에게 펴서 그에게 필요한 대로 쓸 것을 넉넉히 꾸어주라

9 삼가 너는 마음에 악한 생각을 품지 말라 곧 이르기를 일곱째 해 면제년이 가까이 왔다 하고 네 궁핍한 형제를 악한 눈으로 바라보며 아무것도 주지 아니하면 그가 너를 여호와께 호소하리니 그것이 네게 죄가 되리라

10 너는 반드시 그에게 줄 것이요, 줄 때에는 아끼는 마음을 품지 말 것이니라 이로 말미암아 네 하나님 여호와께서 네가 하는 모든 일과 네 손이 닿는 모든 일에 네게 복을 주시리라

11 땅에는 언제든지 가난한 자가 그치지 아니하겠으므로 내가 네게 명령하여 이르노니 너는 반드시 네 땅 안에 네 형제 중 곤란한 자와 궁핍한 자에게 네 손을 펼지니라

12 네 동족 히브리 남자나 히브리 여자가 네게 팔렸다 하자 만일 여섯 해 동안 너를 섬겼거든 일곱째 해에 너는 그를 놓아 자유롭게 할 것이요

13 그를 놓아 자유하게 할 때에는 빈 손으로 가게 하지 말고

14 네 양 무리 중에서와 타작 마당에서와 포도주 틀에서 그에게 후히 줄지니 곧 네 하나님 여호와께서 네게 복을 주신 대로 그에게 줄지니라

15 너는 애굽 땅에서 종 되었던 것과 네 하나님 여호와께서 너를 속량하셨음을 기억하라 그것으로 말미암아 내가 오늘 이같이 네게 명령하노라

16 종이 만일 너와 네 집을 사랑하므로 너와 동거하기를 좋게 여겨 네게 향하여 내가 주인을 떠나지 아니하겠노라 하거든

17 송곳을 가져다가 그의 귀를 문에 대고 뚫으라 그리하면 그가 영구히 네 종이 되리라 네 여종에게도 그같이 할지니라

18 그가 여섯 해 동안에 품꾼의 삯의 배나 받을 만큼 너를 섬겼은즉 너는 그를 놓아 자유하게 하기를 어렵게 여기지 말라 그리하면 네 하나님 여호와께서 네 범사에 네게 복을 주시리라

19 네 소와 양의 처음 난 수컷은 구별하여 네 하나님 여호와께 드릴 것이니 네 소의 첫 새끼는 부리지 말고 네 양의 첫 새끼의 털은 깎지 말고

20 너와 네 가족은 매년 여호와께서 택하신 곳 네 하나님 여호와 앞에서 먹을지니라

21 그러나 그 짐승이 흠이 있어서 절거나 눈이 멀었거나 무슨 흠이 있으면 네 하나님 여호와께 잡아 드리지 못할지니

22 네 성중에서 먹되 부정한 자나 정한 자가 다 같이 먹기를 노루와 사슴을 먹음 같이 할 것이요

23 오직 피는 먹지 말고 물 같이 땅에 쏟을지니라

오늘 분문은 안식년에 대한 규례가 기록되어 있습니다.

안식일은 단순히 아무것도 안하고 그냥 쉬는 날이 아니라 하나님을 예배하면서, 하나님의 은혜 안에서 몸과 마음과 영혼을 안식하라는 의미가 담겨져 있습니다. 안식년도 안식일이 가지고 있는 의미와 동일한 뜻을 가지고 있습니다. 안식년은 나를 포함하여 내가 농사짓던 땅과 나에게 속한 일꾼들, 종들, 짐승들이 하나님의 은혜 안에서 충분한 일년동안 안식을 취하라는 의도가 담겨져 있습니다. 그리고 한 발 더 나아가서 모든 날의 주인은 하나님이시고, 내가 소유한 모든 것의 주인 역시도 하나님의 것임을 고백하는 믿음의 행위라고 할 수 있습니다. 안식년을 지키기 위해서는, 일년동안 일을 해서는 안됩니다. 그러면 그 만큼 자신들의 생활에 금전적인 손해를 볼 수도 있고, 생계의 위기까지 경험할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이 안식년을 제정하신 하나님이, 하나님의 말씀을 순종하려는 백성들을 책임져 주신다는 사실을 믿기에, 안식년을 지킬 수 있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안식년은 하나님이 우리들의 삶을 책임져 주시는 분이라는 사실을 그들의 삶의 순종과 실천을 통해서 고백하는 믿음의 해라고 할 수도 있습니다. 오늘 본문은 특별히 안식년이 가지고 있는 두 가지 특징적인 규례를 강조하고 있습니다.하나는 빚의 면제이고, 또 하나는 종의 자유입니다. 안식년은 면제년 혹은 자유의 해 라고 불리우기도 하는데, 그 이유는 안식년이 되면 이스라엘 백성들이 가지고 있는 모든 빚이 면제되고, 이스라엘 백성들 안에 속한 모든 종들이 자유를 얻을 수 있었기 때문입니다.

첫 번째로 빚의 면제에 대한 규례에 대해서 살펴보겠습니다.

이스라엘 백성들 중에 6년 동안 빚을 진 것이 있다면, 7년째 안식년을 맞이할 때, 그 빚을 모두 탕감해주는 것이 안식년, 면제의 규례입니다. 안식년은 안식을 누리며 몸과 마음을 쉬는 시기입니다. 그런데 나는 물질 적으로 풍부해서 이 안식년에 마음껏 쉬는데, 내 형제 자매들이 가난하여 이 안식년에 조차도 맘 편히 쉬지 못한다면, 그것은 하나님의 기뻐하시는 뜻이 아닌 것입니다. 그래서 나만 쉬지 말고, 가난한 형제 자매들도 함께 쉴 수 있도록, 그들의 빚을 탕감해 면제해 주고, 어려운 부분을 도우라는 것입니다. 본문 7-8절을 보시면 “네 하나님 여호와께서 네게 주신 땅 어느 성읍에서든지 가난한 형제가 너와 함께 거주하거든 그 가난한 형제에게 네 마음을 완악하게 하지 말며 네 손을 움켜 쥐지 말고” “반드시 네 손을 그에게 펴서 그에게 필요한 대로 쓸 것을 넉넉히 꾸어주라” 하셨습니다. 이 말씀은 ‘꾸어줄 능력이 있는 사람이, 꾸이지 않고는 살 수 없는 가난한 형제를 도우라는 것’ 입니다. 그런데 여기서 주의해야할 점이 있습니다. 하나님은 아주 큰돈이나 사업자금을 빌려주라는 것이 아니라는 것입니다. 일상생활에 필요한 것을 빌려주라 하십니다. 만약, 제 칠년 면제년이 가까웠는데, 어떤 어려운 사람이 돈이나 쌀을 빌리러 옵니다. 그런데 빌려줄 사람이, 면제년이 가까웠으니, 그것을 빌려주면 못 받게 될까봐 안 빌려주는 경우가 생길 수 있습니다. 그러면 그 가난한 사람은 삶을 제대로 영위할 수 없게 됩니다. 굶주리게 되고 궁핍하게 됩니다. 그러면 하나님이 보실 때, 그것이 죄가 될 수 있다는 것입니다. 면제년이 가까워서 빌려준 것을 못 받을 것같더라도, 굶고 있는 형제를 도우라는 것입니다. 많은 돈을 빌려주는 것이 아니라, 그 형제가 굶지 않도록, 궁핍한 생활을 면하도록 돕는 것입니다. 그러니 아까워하지 말고 도움을 청한 가난한 형제를 외면하지 말라는 것입니다. 그러면 하나님이 그것까지도 책임져주셔서 더 좋은 것으로 보상해 주신다는 것입니다.

두 번째로 종을 자유케 하는 규례에 대해서 12-13절에 이렇게 말씀합니다. “네 동족 히브리 남자나 히브리 여자가 네게 팔렸다 하자 만일 여섯 해 동안 너를 섬겼거든” “그를 놓아 자유하게 할 때에는 빈 손으로 가게 하지 말고” 라고 하십니다. 원래, 이스라엘 백성들 중에서는 자국민의 종이 없었습니다. 모두가 애굽에서 나와 가나안 땅에 들어갈 때, 하나님이 주신 땅과 기업을 받아 풍족하게 살 수 있었습니다. 그런데 시간이 지나고 세월이 흘러, 사람들이 뜻하지 않는 사건과 사고들로 말미암아, 큰 빚을 지어, 자신의 몸을 종으로 파는 일이 발생하게 된 것입니다. 이 경우에 하나님은, 같은 민족, 같은 동일한 동포들은 형제이니, 너무 엄하게 다루거나 함부로 대하지 말라고 명령하시며, 매 7년 안식년이 되면 모두 자유로운 사람으로 풀어주라고 하십니다.

그런데, 종을 자유케 할 때 양 무리에서 타작 마당에서 넉넉히 주라고 하십니다. 생각해 보면, 안식년이 되어 종에서 해방되어 자유를 얻었지만, 빈 몸으로 나오면 그는 당장 살아갈 방도가 없습니다. 그러니 그들에게 가축을 주어 생활의 기반을 만들 수 있고, 양식을 줌으로 생활의 기반이 다져질 때까지 먹고 살 수 있게 도우라는 것입니다. 이스라엘 백성들에게 있어서 종은, 노예의 개념이 아니라, 돈을 주고 고용한 일꾼의 개념으로 생각해야 했습니다. 주인은 종들에게 일한 것에 대한 정당한 대가를 지불하고, 그들의 의식주는 물론 그들의 복지까지 책임져야 했던 것입니다. 본문에 보면 하나님이 복을 주신 대로 하라고 했습니다. 즉 주인이 가진 재산에 비례해서 알맞게 그를 도와주라는 것입니다. 그리고, 오히려 이렇게 하나님 말씀에 순종하면, 하나님이 복을 주신다고 약속하고 계십니다. 생각해 보면 종에게 자유를 주면 노동력이 상실되어, 그 만큼 손해를 볼 수 있습니다. 종에게 자유를 주며 그의 복지까지 신경 써주고, 일부의 재산을 떼어주면 그만큼 경제적 손실을 볼 수도 있습니다. 그런데 하나님이 그렇게 하면 손해나 손실을 보는 것이 아니라 보다 더 잘 살 수 있도록 복을 주시겠다고 약속하고 계십니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