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4년 1월 22일





[신10:1-22]

1 그 때에 여호와께서 내게 이르시기를 너는 처음과 같은 두 돌판을 다듬어 가지고 산에 올라 내게로 나아오고 또 나무궤 하나를 만들라 2 네가 깨뜨린 처음 판에 쓴 말을 내가 그 판에 쓰리니 너는 그것을 그 궤에 넣으라 하시기로 3 내가 조각목으로 궤를 만들고 처음 것과 같은 돌판 둘을 다듬어 손에 들고 산에 오르매 4 여호와께서 그 총회 날에 산 위 불 가운데에서 너희에게 이르신 십계명을 처음과 같이 그 판에 쓰시고 그것을 내게 주시기로 5 내가 돌이켜 산에서 내려와서 여호와께서 내게 명령하신 대로 그 판을 내가 만든 궤에 넣었더니 지금까지 있느니라 6 (이스라엘 자손이 브에롯 브네야아간에서 길을 떠나 모세라에 이르러 아론이 거기서 죽어 장사되었고 그의 아들 엘르아살이 그를 이어 제사장의 직임을 행하였으며 7 또 거기를 떠나 굿고다에 이르고 굿고다를 떠나 욧바다에 이른즉 그 땅에는 시내가 많았으며 8 그 때에 여호와께서 레위 지파를 구별하여 여호와의 언약 궤를 메게 하며 여호와 앞에 서서 그를 섬기며 또 여호와의 이름으로 축복하게 하셨으니 그 일은 오늘까지 이르느니라 9 그러므로 레위는 그의 형제 중에 분깃이 없으며 기업이 없고 네 하나님 여호와께서 그에게 말씀하심 같이 여호와가 그의 기업이시니라) 10 내가 처음과 같이 사십 주 사십 야를 산에 머물렀고 그 때에도 여호와께서 내 말을 들으사 너를 참아 멸하지 아니하시고 11 여호와께서 내게 이르시되 일어나서 백성보다 먼저 길을 떠나라 내가 그들에게 주리라고 그들의 조상들에게 맹세한 땅에 그들이 들어가서 그것을 차지하리라 하셨느니라 12 이스라엘아 네 하나님 여호와께서 네게 요구하시는 것이 무엇이냐 곧 네 하나님 여호와를 경외하여 그의 모든 도를 행하고 그를 사랑하며 마음을 다하고 뜻을 다하여 네 하나님 여호와를 섬기고 13 내가 오늘 네 행복을 위하여 네게 명하는 여호와의 명령과 규례를 지킬 것이 아니냐 14 하늘과 모든 하늘의 하늘과 땅과 그 위의 만물은 본래 네 하나님 여호와께 속한 것이로되 15 여호와께서 오직 네 조상들을 기뻐하시고 그들을 사랑하사 그들의 후손인 너희를 만민 중에서 택하셨음이 오늘과 같으니라 16 그러므로 너희는 마음에 할례를 행하고 다시는 목을 곧게 하지 말라 17 너희의 하나님 여호와는 신 가운데 신이시며 주 가운데 주시요 크고 능하시며 두려우신 하나님이시라 사람을 외모로 보지 아니하시며 뇌물을 받지 아니하시고 18 고아와 과부를 위하여 정의를 행하시며 나그네를 사랑하여 그에게 떡과 옷을 주시나니 19 너희는 나그네를 사랑하라 전에 너희도 애굽 땅에서 나그네 되었음이니라 20 네 하나님 여호와를 경외하여 그를 섬기며 그에게 의지하고 그의 이름으로 맹세하라 21 그는 네 찬송이시요 네 하나님이시라 네 눈으로 본 이같이 크고 두려운 일을 너를 위하여 행하셨느니라 22 애굽에 내려간 네 조상들이 겨우 칠십 인이었으나 이제는 네 하나님 여호와께서 너를 하늘의 별 같이 많게 하셨느니라



오늘 본문 1-4절에는 하나님께서 모세를 명하여 다시 십계명을 써주시는 내용입니다.

이미 깨어진 두 돌판은 ‘죄로 인해 회복 불능 상태의 이스라엘의 존재’를 보여줍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다시 돌판에 십계명을 써 주심으로 이스라엘에게 또 한번의 은혜를 베풀어 주셨고, 그 돌판을 언약궤를 만들어 그 안에 두고 보관하라고 하십니다. 고대 근동에서는 종교적 계약 문서를 상자에 담아서 신전에 보관토록 했는데, 지금도 중요한 계약서는 금고에 넣어서 보관하는 것과 같은 이치입니다. 이 계약서가 얼마나 소중한지, 그리고 이 계약을 신실하게 이행하겠다고 갑과 을이 다짐하는 것이다.

그리고 8절에 하나님께서 레위지파를 구별하여 세우신 것을 언급합니다. 레위지파를 제사장 지파로 구별하고, 레위지파에게 언약궤를 메게 하십니다. 그리고, 레위지파는 성막을 맡아 관리하는 직무를 담당했는데, 단순히 성막의 물건을 관리하는 것이 그들의 직무의 핵심은 아니라, 가장 중요한 직무는 ‘하나님의 언약의 말씀을 맡았다’는 것이다.

이제 12절 부터는 하나님이 그들의 행복을 위해서 해야 할 일을 말씀하십니다. 12절 시작 부분에 한글 성경에는 빠져있지만 원어 성경에는 접속사 “그리고 지금”이라는 단어가 있는데, 이는 과거에 그와 같은 큰 은혜를 경험한 너희 이스라엘 백성들에게 그 은혜에 대한 반응을 요구하시기 위해 새롭게 문장을 시작하는 것입니다.

본문에 보면 하나님의 요구는 단순합니다. ‘은혜로 구원’이라는 씨를 심었으니 이제 ‘온전한 믿음’ ‘성령의 열매’ ‘하나님을 닮아가는 성화’라는 열매가 맺혀지길 기대하시는 것입니다. 헤아릴 수 없는 은혜를 베풀었으니, 은혜를 준자가 은혜를 받은 자에게서 기대하는 지극히 정상적인 반응이 있다는 것입니다. 하나님이 기대하시는 반응이 12-13절에 기록되어 있는데, ‘하나님을 경외하고’ ‘그의 모든 도를 행하고’ ‘그를 사랑하고’ ‘마음을 다하고 뜻을 다하여 하나님을 섬기라’는 요구를 하십니다. 그리고, 14-15절에는 왜 그래야 하는지 다시 한번 강조합니다. 하나님께서 온 천한 만물 중에서 가장 작고 작은 이스라엘을 택하셨으니, 16절에 ‘마음의 할례’를 행하고, ‘목을 곧게 하지 말라’는 말씀을 하십니다. 그리고 18-19절에 하나님이 고아와 과부를 불쌍히 여기듯이 너희도 그렇게 하라 하시며 구제와 봉사를 실천하라는 말씀도 하십니다.

오늘 본문에서 하나님의 백성이 행복할 수 있는 방법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 우리는 행복을 어디서 찾습니까? 이스라엘 백성은 가나안 문화에 동화되면서 그들이 섬기는 우상을 섬기고, 그들의 삶을 따라 했지만, 결국 그곳에서 행복을 찾지 못했습니다. 오직 하나님의 백성이 얻을 수 있는 행복한 삶은 하나님의 법 아래서 거하며 그 말씀에 순종하는 것임을 말씀하십니다. 행복한 삶을 위해 하나님의 말씀에 순종하는 하루 되기를 기도합니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