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4년 1월 15일






신명기 6장 10-25절


10 네 하나님 여호와께서 네 조상 아브라함과 이삭과 야곱을 향하여 네게 주리라 맹세하신 땅으로 너를 들어가게 하시고 네가 건축하지 아니한 크고 아름다운 성읍을 얻게 하시며 11 네가 채우지 아니한 아름다운 물건이 가득한 집을 얻게 하시며 네가 파지 아니한 우물을 차지하게 하시며 네가 심지 아니한 포도원과 감람나무를 차지하게 하사 네게 배불리 먹게 하실 때에 12 너는 조심하여 너를 애굽 땅 종 되었던 집에서 인도하여 내신 여호와를 잊지 말고 13 네 하나님 여호와를 경외하며 그를 섬기며 그의 이름으로 맹세할 것이니라 14 너희는 다른 신들 곧 네 사면에 있는 백성의 신들을 따르지 말라 15 너희 중에 계신 너희의 하나님 여호와는 질투하시는 하나님이신즉 너희의 하나님 여호와께서 네게 진노하사 너를 지면에서 멸절시키실까 두려워하노라 16 너희가 맛사에서 시험한 것 같이 너희의 하나님 여호와를 시험하지 말고 17 너희의 하나님 여호와께서 너희에게 명하신 명령과 증거와 규례를 삼가 지키며 18-19 여호와께서 보시기에 정직하고 선량한 일을 행하라 그리하면 네가 복을 받고 그 땅에 들어가서 여호와께서 모든 대적을 네 앞에서 쫓아내시겠다고 네 조상들에게 맹세하신 아름다운 땅을 차지하리니 여호와의 말씀과 같으니라 20 후일에 네 아들이 네게 묻기를 우리 하나님 여호와께서 명령하신 증거와 규례와 법도가 무슨 뜻이냐 하거든 21 너는 네 아들에게 이르기를 우리가 옛적에 애굽에서 바로의 종이 되었더니 여호와께서 권능의 손으로 우리를 애굽에서 인도하여 내셨나니 22 곧 여호와께서 우리의 목전에서 크고 두려운 이적과 기사를 애굽과 바로와 그의 온 집에 베푸시고 23 우리 조상들에게 맹세하신 땅을 우리에게 주어 들어가게 하시려고 우리를 거기서 인도하여 내시고 24 여호와께서 우리에게 이 모든 규례를 지키라 명령하셨으니 이는 우리가 우리 하나님 여호와를 경외하여 항상 복을 누리게 하기 위하심이며 또 여호와께서 우리를 오늘과 같이 살게 하려 하심이라 25 우리가 그 명령하신 대로 이 모든 명령을 우리 하나님 여호와 앞에서 삼가 지키면 그것이 곧 우리의 의로움이니라 할지니라


오늘 본문에서 모세는 이스라엘 백성이 장차 약속의 땅에서 누리게 될 축복을 알려줍니다. 10절에 들어가게 하시고, 얻게 하시며, 차지하게 하시며, 먹게 하실 것이라고 말씀하십니다. 여기서 사용된 동사는 히브리어는 사역형 동사로 사용되었는데, 사역형 동사는 “~ 하게 시키다”라는 의미로 “누군가로 하여금 무엇을 하게 시키는 행위를 표현하는데” 사용됩니다. 따라서, 그들이 가나안 땅에서 받는 축복은 하나님이 그들로 하여금 주시는 축복임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모세는 12절에 조심하라고 권고하며 그들이 하지 말아야 할 것과 해야 할 것을 말합니다.

그들이 하지 말아야 할 것은 무엇보다도 여호와를 잊지 않는 것입니다. 여호와 하나님은 어떤 분입니까? 그들을 애굽 땅 종 되었던 집에서 인도하여 내신 분입니다. 그런데 그런 하나님을 잊어버린다면 곧 하나님에 대한 패역한 배신 행위가 될 것입니다.

또한, 모세는 이방 신들을 따르지 말라합니다. 인간이 종교를 갖는 다는 것은 단순히 신을 알고 절하는 외적인 행동 뿐 아니라 전적으로 그 신이 제시하는 인생관과 역사관들을 따른다는 의미가 있습니다. 따라서, 이스라엘이 가나안의 헛된 신과 우상을 섬길 경우, 자연히 그것들이 제시하는 헛되고 탐욕적인 사상에 물들어 하나님의 교훈까지도 저버리게 되는 것입니다. 따라서 모세는 백성들에게 우상 숭배를 엄격이 금하고 있습니다.

반면에 그들이 반드시 해야 할 일이 있습니다.

18절에 여호와 보시기에 정직하고 선량한 일을 행하라고 하십니다. 그들이 믿는 하나님은 살아계신 분으로 늘 그들과 함께 하는 유일한 신입니다. 만약 전능하신 하나님을 믿는 사람이라면 하나님이 보시고 계심을 알고 있기 때문에 거짓된 삶을 살 수 없습니다. 한국에서 으슥한 골목에 비 양심적으로 쓰레기를 무단 투기하는 일이 많았다고 합니다. 어떤 경고문을 붙여놔도 쓰레기가 줄지 않자, 한 시민이 가짜 CCTV를 달아 놨다고 합니다. CCTV를 단 뒤로 쓰레기 투기가 근절되었다고 하는데, 사람들은 자신의 행동이 녹화 되고 있다는 생각에 비 양심적인 행동을 하지 않게 된 것입니다. 마찬가지로 하나님이 함께 하시고 보고 계신다는 믿음이 있다면 정직하고 선량한 삶을 살 수 밖에 없는 것입니다.

그리고, 자녀들이 우리 하나님 여호와께서 명령하신 증거와 규례와 법도가 무슨 뜻이냐 하거든 하나님이 어떤 분인지, 어떻게 그들을 인도했는지, 왜 명령을 지켜야 하는지 말할 수 있어야 한다고 합니다. 그들이 경험한 하나님을 말해주지 않으면 자녀들은 하나님을 알 수 없고, 하나님을 믿는 믿음을 가질 수 없습니다. 그리고, 하나님의 백성의 정체성을 잃을 수 밖에 없기 때문에 하나님의 축복을 누릴 수 없게 되는 것입니다.

오늘 본문의 말씀은 우리에게도 그대로 적용됩니다. 하나님은 우리가 하나님을 잊지 않고, 이방신을 따르지 말며, 여호와 보시기에 정직하고 선량한 일을 행하며, 자녀에게 우리의 믿음을 전수 할 수 있기를 바라십니다. 이는 하나님을 믿는 자녀로서 반드시 해야 할 일임을 명심하고 기쁘게 하나님의 자녀로 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야 할 것입니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