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3 5월 8일




민수기 24장 10-25절


10 발락이 발람에게 노하여 손뼉을 치며 말하되 내가 그대를 부른 것은 내 원수를 저주하라는 것이어늘 그대가 이같이 세 번 그들을 축복하였도다

11 그러므로 그대는 이제 그대의 곳으로 달아나라 내가 그대를 높여 심히 존귀하게 하기로 뜻하였더니 여호와께서 그대를 막아 존귀하지 못하게 하셨도다

12 발람이 발락에게 이르되 당신이 내게 보낸 사신들에게 내가 말하여 이르지 아니하였나이까

13 가령 발락이 그 집에 가득한 은금을 내게 줄지라도 나는 여호와의 말씀을 어기고 선악간에 내 마음대로 행하지 못하고 여호와께서 말씀하신 대로 말하리라 하지 아니하였나이까

14 이제 나는 내 백성에게로 돌아가거니와 들으소서 내가 이 백성이 후일에 당신의 백성에게 어떻게 할지를 당신에게 말하리이다 하고

15 예언하여 이르기를 브올의 아들 발람이 말하며 눈을 감았던 자가 말하며

16 하나님의 말씀을 듣는 자가 말하며 지극히 높으신 자의 지식을 아는 자, 전능자의 환상을 보는 자, 엎드려서 눈을 뜬 자가 말하기를

17 내가 그를 보아도 이 때의 일이 아니며 내가 그를 바라보아도 가까운 일이 아니로다 한 별이 야곱에게서 나오며 한 규가 이스라엘에게서 일어나서 모압을 이쪽에서 저쪽까지 쳐서 무찌르고 또 셋의 자식들을 다 멸하리로다

18 그의 원수 에돔은 그들의 유산이 되며 그의 원수 세일도 그들의 유산이 되고 그와 동시에 이스라엘은 용감히 행동하리로다

19 주권자가 야곱에게서 나서 남은 자들을 그 성읍에서 멸절하리로다 하고

20 또 아말렉을 바라보며 예언하여 이르기를 아말렉은 민족들의 으뜸이나 그의 종말은 멸망에 이르리로다 하고

21 또 겐 족속을 바라보며 예언하여 이르기를 네 거처가 견고하고 네 보금자리는 바위에 있도다

22 그러나 가인이 쇠약하리니 나중에는 앗수르의 포로가 되리로다 하고

23 또 예언하여 이르기를 슬프다 하나님이 이 일을 행하시리니 그 때에 살 자가 누구이랴

24 깃딤 해변에서 배들이 와서 앗수르를 학대하며 에벨을 괴롭힐 것이나 그도 멸망하리로다 하고

25 발람이 일어나 자기 곳으로 돌아가고 발락도 자기 길로 갔더라


저는 오늘 발람과 발락의 변화되는 모습에 대해서 잠시 생각해 보기를 원합니다.

발락은 자신이 원하는 것을 얻지 못했을 때 어떻게 변화되는 지 보여줍니다. 첫 번째 예언을 한 후에는 왜 축복했냐는 질문으로 끝냅니다. 23장 11절입니다. “발락이 발람에게 이르되 그대가 어찌 내게 이같이 행하느냐 나의 원수를 저주하라고 그대를 데려왔거늘 그대가 오히려 축복하였도다.” 그런데 두번째 축복 후에는 23장 25절에 축복도 하지 말고 저주도 하지 말라고 질책합니다. 그런데 오늘 본문에 보면 크게 분노하는 모습을 봅니다. 저는 발락의 모습을 보면서 남이 저주하는 것을 즐겨하는 사람의 망가지는 모습을 볼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발락은 이리저리 옮겨다니며 이스라엘을 저주하기를 원했으나 마음대로 되지 않자 흥분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결국에 분노합니다. 발락의 문제는 자신이 원하는 것을 얻지 못하면 현실을 인정하지 못하는 사람이 보이는 모습입니다. 발락은 하나님의 저주를 구한다고 말은 하지만 정작 발람이 하나님의 말씀을 선포할 때 그것을 부정합니다. 우리도 그럴 수 있습니다. 우리가 기도하면서 하나님의 뜻을 구한다고 하지만 정작 하나님은 계속 말씀하고 계시는데 아니요.. 하나님 그거 말고요… 다른 거 있잖아요… 고집 부리는 모습… 하나님은 내려놓으라, 사랑하라, 베풀어라… 참아라 말씀하시는데… 아니요 하나님 이것 만큼은 제가 해야 합니다. 절대로 포기할 수 없습니다. 억지 부리고 내 맘대로 하고 싶은 나머지 분노하는 모습을 보이는 삶을 살게 됩니다.

반면에 이 과정에서 변화하는 발람의 모습도 발견할 수 있습니다. 발람은 어떤 사람입니까? 탐익하는 사람, 남을 망하게 하는 사람이라는 뜻의 이름을 가진 사람이었습니다. 실제로 그는 돈을 보고 움직였습니다. 오늘 본문에도 발락이 “내가 그대를 높여 심히 존귀하게 하기로 뜻하였더니 여호와께서 그대를 막아 존귀하지 못하게 하셨도다.”고 했습니다. 존귀하게 하기로 했다는 것은 높은 지위를 준다는 의미도 있지만, 돈을 많이 주기로 했다는 것입니다. 즉, 돈과 권력을 보고 저주하기 위해서 움직이는 사람이었습니다. 그런데 그는 저주의 사람이 축복의 사람으로 변화되었습니다. 돈을 줘도 할 수 없다고 말합니다. 그는 발락이 이끄는 데로 높은 산에도 가보고 제단도 쌓아보고 하지만 그는 절대로 발락이 원하는 대로 그리고 돈을 벌 수 있는 대로 예언하지 않았습니다. 그 이유는 무엇일까요? 그가 하나님께 사로 잡혔기 때문입니다. 여러분 이방 사람인 발람이 왜 하나님의 말씀에 경외심을 갖게 되었을까요? 그는 다른 것은 몰라도 여호와 하나님께서 살아계신 진짜 하나님이라는 것을 알았기 때문입니다. 자신이 예언하는 것은 다른 잡신이나, 기분에 사로잡혀 말하는 것이 아니라 진짜 하나님의 말씀이라는 확신이 있어서 그는 돈을 보고 말하는 사람이 아닌 하나님의 음성을 듣고 대언하는 예언자가 된 것입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우리가 하나님의 음성을 듣고 하나님의 말씀을 선포하는 예언자적 삶을 살 수 있는 비결은 우리가 믿는 하나님이 유일한 하나님이시고, 우리가 읽는 하나님의 말씀 성경은 하나님의 감동으로 된 하나님의 말씀이라는 확신이 있을 때 우리도 예언자적 삶을 살 수 있게 되는 것입니다. 하나님을 경외하십시오. 하나님의 말씀을 사랑하십시오. 오늘 누구를 만나든 하나님의 말씀이 우리의 입술을 통해서 선포될 수 있도록 최선으로 이 말씀을 붙드시기를 기도합니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