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3년 9월 8일





예레미야 2장 36-46절


36 왕이 사람을 보내어 시므이를 불러서 이르되 너는 예루살렘에서 너를 위하여 집을 짓고 거기서 살고 어디든지 나가지 말라

37 너는 분명히 알라 네가 나가서 기드론 시내를 건너는 날에는 반드시 죽임을 당하리니 네 피가 네 머리로 돌아가리라

38 시므이가 왕께 대답하되 이 말씀이 좋사오니 내 주 왕의 말씀대로 종이 그리 하겠나이다 하고 이에 날이 오래도록 예루살렘에 머무니라

39 삼 년 후에 시므이의 두 종이 가드 왕 마아가의 아들 아기스에게로 도망하여 간지라 어떤 사람이 시므이에게 말하여 이르되 당신의 종이 가드에 있나이다

40 시므이가 그 종을 찾으려고 일어나 그의 나귀에 안장을 지우고 가드로 가서 아기스에게 나아가 그의 종을 가드에서 데려왔더니

41 시므이가 예루살렘에서부터 가드에 갔다가 돌아온 일을 어떤 사람이 솔로몬에게 말한지라

42 왕이 사람을 보내어 시므이를 불러서 이르되 내가 너에게 여호와를 두고 맹세하게 하고 경고하여 이르기를 너는 분명히 알라 네가 밖으로 나가서 어디든지 가는 날에는 죽임을 당하리라 하지 아니하였느냐 너도 내게 말하기를 내가 들은 말씀이 좋으니이다 하였거늘

43 네가 어찌하여 여호와를 두고 한 맹세와 내가 네게 이른 명령을 지키지 아니하였느냐

44 왕이 또 시므이에게 이르되 네가 네 마음으로 아는 모든 악 곧 내 아버지에게 행한 바를 네가 스스로 아나니 여호와께서 네 악을 네 머리로 돌려보내시리라

45 그러나 솔로몬 왕은 복을 받고 다윗의 왕위는 영원히 여호와 앞에서 견고히 서리라 하고

46 여호야다의 아들 브나야에게 명령하매 그가 나가서 시므이를 치니 그가 죽은지라 이에 나라가 솔로몬의 손에 견고하여지니라



오늘 본문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과거 일어났던 역사적인 사건과 지형적인 배경을 알아야 합니다. 먼저 시므이는 베냐민 지파 사람입니다. 다윗왕과 솔로몬은 유다 지파 사람이죠. 시므이는 같은 지파였던 사울을 물질적으로 도와주던 사람이었습니다. 큰 부자였고, 권력을 가진 자였습니다. 그런데 사울 뒤에 요나단이 왕이 되지 않고 다윗이 왕이 되었습니다. 어찌보면 시므이는 닭 쫓던 개 지붕 쳐다보는 꼴이 된 것입니다. 다윗이 왕이 된 후 그는 변방에 물러나 정치적인 영향력을 행사하지 못하고 살아갔습니다. 그런데 그에게 기회가 왔습니다. 다윗을 싫어했는데, 다윗 말년에 압살롬이 난을 일으킨 것입니다. 이때 다윗은 다윗 궁에서 맨발로 쫓겨나 도망다니고 있었습니다. 다윗이 이렇게 도망하다가 바후림이라는 곳에 이르렀을 때 시므이는 다윗의 삶이 끝났다고 생각해서 그에게 돌을 던지고 흙을 뿌리고 압살롬을 지지하는 발언을 하며 욕을 퍼부었습니다. 그런데 아시다 시피 압살롬의 난이 진압됩니다. 다윗이 다시 왕이 되었습니다. 참.. 시므이가 간사하고.. 약삭빠른게요… 이 소식을 듣자 마자 다윗이 요르단 지역을 지나자 베냐민 사람 1000명과 사울 집안의 종 치바와 아들 15명, 종 20명과 함께 급히 다윗을 만나 절을 하며 용서를 빌었습니다. 이때 다윗의 참모진들은 시므이를 죽여야 한다고 말하지만 다윗은 시므이를 살려줍니다. 그러나 다윗은 시므이가 위험한 인물이라는 것을 알았습니다. 그래서 다윗왕은 유언에 시므이에 대해서 다음과 같이 언급합니다. 8절과 9절입니다. “바후림 베냐민 사람 게라의 아들 시므이가 너와 함께 있나니 그는 내가 마하나임으로 갈 때에 악독한 말로 나를 저주하였느니라 그러나 그가 요단에 내려와서 나를 영접하므로 내가 여호와를 두고 맹세하여 이르기를 내가 칼로 너를 죽이지 아니하리라 하였노라 그러나 그를 무죄한 자로 여기지 말지어다 너는 지혜 있는 사람이므로 그에게 행할 일을 알지니 그의 백발이 피 가운데 스올에 내려가게 하라.” 다윗왕은 시므이가 자신을 영접하는 모습을 보고 자기 자신이 죽이지는 않겠다고 약속했지만… 그는 죄가 없는 자가 아니다.. 그러니.. 너는 지혜있게 행동해서 그를 죽이도록 하라고 유언합니다. 다윗은 아마도 시므이가 솔로몬 왕에게 큰 걸림돌이 되는 인물이라는 것을 알았습니다. 그는 큰 재력을 가지고 있었고 권력도 소유한 자였습니다. 다윗은 죽으며 이런 사람에 대해서 내가 먼저 처리를 했어야 하는데 시므이에게 했던 약속으로 인하여 다윗이 죽이지 못하고 있었지만 이제 그 약속은 유효하지 않으니 솔로몬에게 시므이를 제거 하라고 말하는 것입니다.

이에.. 솔로몬이 지혜롭게 대처합니다. 시므이를 불렀습니다. 그리고 그에게 말합니다. 너는 예루살렘에만 살아라.. 여기서 집을 짓고.. 다른 곳으로 가지 말아라.. 네가 만일.. 기드론 시내를 건너서 예루살렘을 넘어가면 너는 나에게 죽는다. 이 명령은 정말로.. 지혜로운 명령입니다. 예루살렘은 솔로몬의 앞 마당입니다. 시므이를 그곳에 살게하면서 시므이를 통제하겠다는 계획입니다. 시므이의 입장에서도 그 제안을 거절할 이유가 없습니다. 일단 자기 목숨이 붙어 있는 것이 감사했죠.. 예루살렘도 살만 했습니다. 잘만 하면 예루살렘에서 정치적인 기회를 엿볼 수도 있다는 생각을 했었겠죠… 그런데 솔로몬의 제안을 보십시오. 기드론 시내를 건너가지 말라고 합니다. 기드론 시내는 예루살렘의 경계이기도 했지만.. 기드론 1년에 몇 번 폭우가 쏟아지는 경우를 제외하고는 언제나 말라 있어서.. 예로부터 공동 묘지로 사용된 장소이고, 또 그곳에는 압살롬의 무덤도 있었던 곳입니다. 그래서 기드론 시내는 상징성이 있습니다. 시므이가 지지 했던 압살롬이 묻힌 곳이기 때문에 시므이 너도 그곳에 장사 될 수 있다는 뜻 같습니다.

시므이는 여하튼 솔로몬의 제안을 받아들였습니다. 그는 예루살렘에서 살았습니다. 3년 동안 아무일 없이 예루살렘에서 살았습니다. 그런데 시므이에게 일이 생겼죠.. 자신이 데리고 있던 두 종이 도망간 것입니다. 그리고 누군가가 와서 두 종이 가드에 있다고 말을 합니다. 이에 그는 아무 생각 없이 거리낌없이 나귀를 타고 그곳에 가서 두 종을 데리고 옵니다. 이 사실을 알게 된 솔로몬이 명분이 생긴거죠… 기회를 잡은 것입니다. 그래서 시므이를 불러다가.. 그를 제거 합니다. 이 일이 끝난 후에 드디어 나라가 솔로몬의 손에 의해 견고해 졌다고 말씀하십니다.

저는 오늘 본문을 묵상하면서 솔로몬의 지혜도 배울 점이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시므이가 실수하기를 기다린것이죠… 3년 동안 그리고 명분을 만든것입니다. 때로는 어떤 일을 하는데 이러한 기다림이 필요합니다. 여러분 같으면 어떻게 했을까요? 바로 불러서 일처리 했을 것 같죠… 그래서 우리는 분명히 솔로몬의 지략을 배워야 합니다.

그런데.. 오늘 본문 말씀을 통해서 제가 여러분과 생각해 보기를 원하는 것은 시므이의 실수 입니다. 여러분 시므이에게는 이 세상을 살아가는 규칙이 있습니다. 기드론 시내를 건너가지 않으면 사는 것이고, 건너가면 죽는 것이죠… 아마.. 시므이 입장에서 이 규칙을 지키는 것이 쉽지는 않았을 것입니다. 예루살렘이 그리 크지 않거든요.. 예루살렘이 날씨가 좋은 곳이 아니거든요… 때로는 시므이는 다른 곳에 구경이라도 가보고 싶은 마음이 있었을 것입니다. 규칙을 어기고 싶은 충동도 있었을 것입니다. 그러나 그는 3년동안 잘 적응했습니다. 3년이면… 이제 예루살렘 안에서만 사는 것이 그리 불편하지 않을 정도로 몸에 베었을 것입니다. 그런데 그가 순간적으로 자신이 지켜야 할 선을 지키지 못합니다. 그 선을 넘어갑니다. 왜요?? 두 종 때문에.. 두 노예 때문에… 여러분 시므이는 엄청난 부자입니다. 두 종은.. 그의 생명을 연장하고 살아가는데 그렇게 큰 부분을 차지하지 않았을 것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는 순간적으로 자신의 재산으로 여겼던 두 종이 도망 간 사실로 인하여 자신이 지켜야 할 선을 넘어버린 것입니다. 시므이는 아마도 솔로몬이 얼마나 칼을 갈고 있는지.. 이 약속이 솔로몬에게 얼마나 중요한지… 인지하지 못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시므이를 보면서.. 제가 떠오르는 저의 모습은.. 내가 했던 약속들.. 내가 목숨처럼 지켜야 할 약속에 대해서 얼마나 소중하게… 진지하게 생각하는가? 하는 것입니다. 물론 우리는 우리의 생명에 대해서는 법적으로 보호 받습니다. 우리가 약속하고 제대로 지키지 않아도 우리가 죽을 일은 별로 없을거에요… 그렇게 때문에 우리는 우리가 했던 약속들에 대해서 제대로 지켜야 할 것같습니다. 결혼식날 많은 사람들에게 했던 약속 기억나시나요? 여러분의 자녀를 처음 보면서.. 엄마로서 아빠로서.. 자녀에게 했던 약속들… 기억나시나요? 그리고 하나님이 주신 은혜에 감동해서.. 하나님께 쏟아냈던 그 수많은 약속들.. 여러분 어떠세요? 혹시.. 아무 생각없이 기드론 시내를 넘어 버리는 시므이처럼 우리도 아무 생각없이 약속의 선을 넘어버리지 않는지.. 생각해 보시기 바랍니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