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3년 9월 7일




열왕기상 2장 26-35절


26 왕이 제사장 아비아달에게 이르되 네 고향 아나돗으로 가라 너는 마땅히 죽을 자이로되 네가 내 아버지 다윗 앞에서 주 여호와의 궤를 메었고 또 내 아버지가 모든 환난을 받을 때에 너도 환난을 받았은즉 내가 오늘 너를 죽이지 아니하노라 하고

27 아비아달을 쫓아내어 여호와의 제사장 직분을 파면하니 여호와께서 실로에서 엘리의 집에 대하여 하신 말씀을 응하게 함이더라

28 그 소문이 요압에게 들리매 그가 여호와의 장막으로 도망하여 제단 뿔을 잡으니 이는 그가 다윗을 떠나 압살롬을 따르지 아니하였으나 아도니야를 따랐음이더라

29 어떤 사람이 솔로몬 왕에게 아뢰되 요압이 여호와의 장막으로 도망하여 제단 곁에 있나이다 솔로몬이 여호야다의 아들 브나야를 보내며 이르되 너는 가서 그를 치라

30 브나야가 여호와의 장막에 이르러 그에게 이르되 왕께서 나오라 하시느니라 그가 대답하되 아니라 내가 여기서 죽겠노라 브나야가 돌아가서 왕께 아뢰어 이르되 요압이 이리이리 내게 대답하더이다

31 왕이 이르되 그의 말과 같이 하여 그를 죽여 묻으라 요압이 까닭 없이 흘린 피를 나와 내 아버지의 집에서 네가 제하리라

32 여호와께서 요압의 피를 그의 머리로 돌려보내실 것은 그가 자기보다 의롭고 선한 두 사람을 쳤음이니 곧 이스라엘 군사령관 넬의 아들 아브넬과 유다 군사령관 예델의 아들 아마사를 칼로 죽였음이라 이 일을 내 아버지 다윗은 알지 못하셨나니

33 그들의 피는 영영히 요압의 머리와 그의 자손의 머리로 돌아갈지라도 다윗과 그의 자손과 그의 집과 그의 왕위에는 여호와께로 말미암는 평강이 영원히 있으리라

34 여호야다의 아들 브나야가 곧 올라가서 그를 쳐죽이매 그가 광야에 있는 자기의 집에 매장되니라

35 왕이 이에 여호야다의 아들 브나야를 요압을 대신하여 군사령관으로 삼고 또 제사장 사독으로 아비아달을 대신하게 하니라


아도니야의 죽음으로 솔로몬의 숙청작업의 시작이었습니다. 솔로몬이 왕이 된후 왕권을 유지하는데 가장 걸림돌이 된 사람들은 이복 형 아도니야, 제사장 아비아달, 그리고 군대 장관 요압입니다. 솔로몬은 왕이 되었지만 이 세사람의 존재는 위협적입니다. 특히 아도니야는 언제든지 솔로몬을 배신하고 쿠데타를 일으킬 수 있었기 때문에 고민이 많았지만, 다행히도 아도니야의 어리석을 행동으로 솔로몬은 아도니야를 제거 할 수 있는 명분이 생겼고, 어제 묵상한 바와 같이 아도니야는 처형을 당합니다. 오늘 본문에는 아도니야 외의 두명의 정적이 제거 되는 장면이 나옵니다.

그런데 중요한 것은 오늘 본문에 나오는 아비아달과 요압을 제거하는 방법이 달랐습니다. 아비아달은 제사장입니다. 아비아달의 아버지는 아히멜렉인데요 아히멜렉은 놉이라는 동네의 제사장이었는데 다윗이 사울에게 쫓겨 다닐 때 다윗을 도와준일이 있습니다. 이일로 사울은 놉이라는 동네의 제사장을 모두 죽였는데 그때 살아남은 유일한 사람입니다. 그 뒤로 아비아달은 오로지 다윗만을 위해서 일합니다. 솔로몬도 이점을 높이 평가합니다. 솔로몬이 말합니다. “내 아버지 다윗 앞에서 주 여호와의 궤를 메었고 또 내 아버지가 모든 환난을 받을 때에 너도 환난을 받았은즉.” 이당시 제사장은 단순히 성전에서 제사만 드리는 역할 이상으로 백성들에게 영향력이 있었습니다. 만일 아비아달이 솔로몬에 대해서 백성들에게 부정적인 이야기를 한다면 솔로몬은 큰 타격을 입을 수도 있는 사람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솔로몬은 아비아달을 죽이지 않습니다. 그의 목숨을 살려주고 그를 파직하여 쫓아 냅니다.

이야기를 요압이 들었습니다. 본격적으로 숙청 작업에 들어갔다고 판단한 것이죠… 요압은 군대 장관이었지만 두려웠습니다. 그래서 그는 도망하여 성전의 제단의 뿔을 잡고 목숨을 구걸하고 있었습니다. 여러분 요압이 누구인지 아십니까? 몇일 전에도 말씀드렸지만 요압은 다윗이 왕권을 유지하는데 엄청나게 인간적 도움을 준 사람입니다. 다윗이 차마 하지 못하는 일들을 요압이 알아서 뒷 처리를 하던 사람이죠… 그래서 다윗은 요압에게 편지해서 밧세바의 남편을 죽이도록 부탁까지 한 사람입니다. 그런데 솔로몬은 요압을 살려두지 않았습니다.

솔로몬에게는 아비아달은 살려두고 요압은 죽인 판단 기준이 있습니다.

요압은 의롭고 선한 사람을 죽였습니다. 군 사령관 넬의 아들 아브네과 유다 군사령관 예델의 아들 아마사를 죽였습니다. 선한 사람들을 죽인 것입니다. 이것 만으로도 사실 요압은 사형감입니다. 솔로몬이 더 중요하게 보는 것은 이 일을 다윗에게 보고하지 않고 한 것입니다. 솔로몬의 기준은 자기에게 어떻게 했는가?를 보지 않았습니다. 그동안 그들이 어떻게 생활 했는가, 아버지 다윗에게 어떻게 했는가를 판단 기준으로 삼아 두 사람 중 한 사람은 살려두고, 한 사람은 죽였습니다. 저는 이런 판단 기준을 둔 솔로몬에게 배울 점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만일 솔로몬이 아무런 이유 없이 요압을 죽였다고 생각해 보십시오. 만일 솔로몬이 꼭 죽여야 할 아비아달을 죽이지 않고 살려두었다고 생각해 보십시오. 그가 판단 기준이 없이 신하들을 죽이거나 살렸다면 그는 왕권을 제대로 유지하지 못했을 것입니다. 저는 오늘 본문 말씀을 묵상하면서 저에게 주신 음성은 … 나는 솔로몬과 같은 분명한 판단 기준을 갖고 있는가? 하는 것입니다.

여러분, 우리는 이 세상을 살면서 수 없이 판단해야 할 경우가 있습니다. 많은 경우에는 어렵지 않게 선과 악을 판단할 수 있습니다. 10계명에 나오는 명령처럼… 거짓말, 도둑질, 탐내는 것… 살인하는 것… 피해를 주는 것… 그런데, 살다보면.. 판단하기 애매모호한 일들이 있습니다. 이럴 때 중요한 것은 기준이 있어야 합니다. 그 기준을 정해 놓는 것이 때로는 불편합니다. 맘대로 기분에 맞게 하고 싶습니다. 그런데 어느 순간에는 그 기준이 우리 자신을 지켜줄 것입니다.

여러분은 어떤 선택의 기준을 갖고 있습니까?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