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3년 9월 6일







열왕기상 2장 13-25절


13 학깃의 아들 아도니야가 솔로몬의 어머니 밧세바에게 나아온지라 밧세바가 이르되 네가 화평한 목적으로 왔느냐 대답하되 화평한 목적이니이다

14 또 이르되 내가 말씀드릴 일이 있나이다 밧세바가 이르되 말하라

15 그가 이르되 당신도 아시는 바이거니와 이 왕위는 내 것이었고 온 이스라엘은 다 얼굴을 내게로 향하여 왕으로 삼으려 하였는데 그 왕권이 돌아가 내 아우의 것이 되었음은 여호와께로 말미암음이니이다

16 이제 내가 한 가지 소원을 당신에게 구하오니 내 청을 거절하지 마옵소서 밧세바가 이르되 말하라

17 그가 이르되 청하건대 솔로몬 왕에게 말씀하여 그가 수넴 여자 아비삭을 내게 주어 아내를 삼게 하소서 왕이 당신의 청을 거절하지 아니하리이다

18 밧세바가 이르되 좋다 내가 너를 위하여 왕께 말하리라

19 밧세바가 이에 아도니야를 위하여 말하려고 솔로몬 왕에게 이르니 왕이 일어나 영접하여 절한 후에 다시 왕좌에 앉고 그의 어머니를 위하여 자리를 베푸니 그가 그의 오른쪽에 앉는지라

20 밧세바가 이르되 내가 한 가지 작은 일로 왕께 구하오니 내 청을 거절하지 마소서 왕이 대답하되 내 어머니여 구하소서 내가 어머니의 청을 거절하지 아니하리이다

21 이르되 청하건대 수넴 여자 아비삭을 아도니야에게 주어 아내로 삼게 하소서

22 솔로몬 왕이 그의 어머니에게 대답하여 이르되 어찌하여 아도니야를 위하여 수넴 여자 아비삭을 구하시나이까 그는 나의 형이오니 그를 위하여 왕권도 구하옵소서 그뿐 아니라 제사장 아비아달과 스루야의 아들 요압을 위해서도 구하옵소서 하고

23 여호와를 두고 맹세하여 이르되 아도니야가 이런 말을 하였은즉 그의 생명을 잃지 아니하면 하나님은 내게 벌 위에 벌을 내리심이 마땅하니이다

24 그러므로 이제 나를 세워 내 아버지 다윗의 왕위에 오르게 하시고 허락하신 말씀대로 나를 위하여 집을 세우신 여호와께서 살아 계심을 두고 맹세하노니 아도니야는 오늘 죽임을 당하리라 하고

25 여호야다의 아들 브나야를 보내매 그가 아도니야를 쳐서 죽였더라



오늘 본문은 다시 아도니야의 이야기로 시작됩니다. 아도니야가 밧세바를 찾아갑니다. 그리고 수넴 여자 아비삭을 갖게 하여 아내를 삼고 싶다고 말합니다. 이 이야기를 밧세바가 듣고 솔로몬에게 가서 아도니야가 한 말을 전달합니다. 그때 솔로몬은 이 말을 듣고 대노하여 아도니야를 죽이게 됩니다.

여러분은 아도니야의 말과 행동이 이해되시나요? 1장 마지막 부분에 보면 아도니야는 제단의 뿔을 잡고 겨우 죽을 고비를 넘겼습니다. 그런데 2장에서 아버지 다윗이 죽은지 얼마 되지 않은 상태에서 밧세바에게 와서 수넴 여자 아비삭을 달라고 합니다. 여러분 과연 아도니야는 재정신 일까요? 물론 아비삭을 생각해서 이렇게 말할 수도 있습니다. 젊은 나이에 다윗성에 들어와 늙은 다윗을 수발하다가 졸지에 다윗이 죽는 바람에 버려진 여자가 되는 것입니다. 그래서 아도니야는 그런 인도주의적인 차원에서 그여인이 불쌍하니까… 아내로 삼겠다고 밧세바에게 이야기 한 것 일수도 있습니다. 왜 이렇게 생각되어지냐면 밧세바의 반응 또한 머.. 그냥 그렇게 원한다면 줄 수도 있다는 반응으로 솔로몬에게 그의 아내로 삼게 해 달라는 간청을 전했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저는 아도니야의 모습이… 참 불쌍하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무엇보다도 지금 아도니야는 남을 걱정할 처지가 아닙니다. 아도니야가 착각한 것이 있습니다. 솔로몬이 그를 완전히 용서한 것이 아닙니다. 아도니야는 제단의 뿔을 잡으면 용서 받고 살수 있다고 생각하고 있었는지 모르지만 이때 용서 받을 수 있는 경우는 다른 사람을 의도 하지 않고 실수로 죽였을 경우 입니다.

솔로몬은 아직 아도니야를 죽일 수 있는 명분은 없지만 눈의 가시처럼 언제라도 빼 버리고 싶은 존재가 바로 아도니야입니다. 그런데 아도니야의 관심은 어디에 있습니까? 아도니야는 아비삭이 불쌍해서 아내로 맞고 싶은 것이 아니라 본인의 욕망을 채우고 싶어서 그를 갖고 싶었던 것입니다. 아마도 아도니야는 다윗의 수종을 들 때부터 아비삭을 마음에 두고 있었을 것입니다. 아도니야는 아버지 다윗이 죽고 자신이 왕이 되었다면 아비삭을 당장에 자신의 여인으로 만들었을 것입니다. 그런데 지금은 어떤 상황입니까? 본인의 목숨이 위태한 아닙니까? 이 상황에서 아도니야는.. 여인을 아내로 맞이하겠다는 이야기를 하는 것입니다.

여러분, 여러분은 혹시 아도니야와 같은 습성을 갖고 있지 않습니까?러분 자신을 바라보십시오. 여러분이 버려야 할 욕망이나, 습관이 있습니까? 혹시 그러한 것들을 버리지 못하고 스스로 합리화 하면서.. 살아가지는 않습니까? 아도니야가 밧세바에게 뭐라고 말합니까? 내가 원래 왕이 될 사람인데 왕권을 솔로몬이 가져 갔으니 이정도는 내가 해도 된다는 생각으로 아비삭을 원하고 있는 것입니다. 아도니야를 바라보는 우리의 시선은 눈쌀을 찌푸립니다. 지금 여자가 중요하냐? 는 반응을 보입니다. 그러나. 우리도 어느 순간 아도니야가 되어 있습니다. 중요한 것이 무엇인지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고 욕망에 사로 잡힌 모습으로 살아갈 수 있습니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