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3년 9월 5일




열왕기상 2장 1-12절


1 다윗이 죽을 날이 임박하매 그의 아들 솔로몬에게 명령하여 이르되

2 내가 이제 세상 모든 사람이 가는 길로 가게 되었노니 너는 힘써 대장부가 되고

3 네 하나님 여호와의 명령을 지켜 그 길로 행하여 그 법률과 계명과 율례와 증거를 모세의 율법에 기록된 대로 지키라 그리하면 네가 무엇을 하든지 어디로 가든지 형통할지라

4 여호와께서 내 일에 대하여 말씀하시기를 만일 네 자손들이 그들의 길을 삼가 마음을 다하고 성품을 다하여 진실히 내 앞에서 행하면 이스라엘 왕위에 오를 사람이 네게서 끊어지지 아니하리라 하신 말씀을 확실히 이루게 하시리라

5 스루야의 아들 요압이 내게 행한 일 곧 이스라엘 군대의 두 사령관 넬의 아들 아브넬과 예델의 아들 아마사에게 행한 일을 네가 알거니와 그가 그들을 죽여 태평 시대에 전쟁의 피를 흘리고 전쟁의 피를 자기의 허리에 띤 띠와 발에 신은 신에 묻혔으니

6 네 지혜대로 행하여 그의 백발이 평안히 스올에 내려가지 못하게 하라

7 마땅히 길르앗 바르실래의 아들들에게 은총을 베풀어 그들이 네 상에서 먹는 자 중에 참여하게 하라 내가 네 형 압살롬의 낯을 피하여 도망할 때에 그들이 내게 나왔느니라

8 바후림 베냐민 사람 게라의 아들 시므이가 너와 함께 있나니 그는 내가 마하나임으로 갈 때에 악독한 말로 나를 저주하였느니라 그러나 그가 요단에 내려와서 나를 영접하므로 내가 여호와를 두고 맹세하여 이르기를 내가 칼로 너를 죽이지 아니하리라 하였노라

9 그러나 그를 무죄한 자로 여기지 말지어다 너는 지혜 있는 사람이므로 그에게 행할 일을 알지니 그의 백발이 피 가운데 스올에 내려가게 하라

10 다윗이 그의 조상들과 함께 누워 다윗 성에 장사되니

11 다윗이 이스라엘 왕이 된 지 사십 년이라 헤브론에서 칠 년 동안 다스렸고 예루살렘에서 삼십삼 년 동안 다스렸더라

12 솔로몬이 그의 아버지 다윗의 왕위에 앉으니 그의 나라가 심히 견고하니라


오늘 본문은 위대한 왕이었던 다윗이 임종 직전에 남긴 유언과 그의 죽음을 알리는 내용입니다.

먼저 다윗은 솔로몬에게 유언을 남깁니다.

1-4절은 다윗의 첫 번째 유언으로 아버지 다윗이 아들 솔로몬에게 꼭 해주고 싶은 말입니다.

첫째, 나는 이제 세상 모든 사람이 가는 길로 간다. 너는 굳세고 대장부다워야 한다고 말합니다. 둘째로, 너는 주 너의 하나님의 명령을 지키고, 모세의 율법에 기록된 대로, 주께서 지시하시는 길을 걷고, 주의 법률과 계명, 주의 율례와 증거의 말씀을 지키라고 합니다. 그리하면 네가 무엇을 하든지, 어디를 가든지, 모든 일이 형통할 것이고 여호와께서 전에 나에게 '네 자손들이 내 앞에서 마음과 정성을 다 기울여서, 제 길을 성실하게 걸으면, 이스라엘의 임금 자리에 오를 사람이 너에게서 끊어지지 않을 것이다' 하고 약속하신 말씀을 이루실 것이라고 말합니다.

열왕기상 2:5-9절은 다윗의 두 번째 유언 내용으로 솔로몬의 정적인 세 사람에 대해서 어떻게 처리할 것인지 부탁하는 내용입니다. 요압과 시므이에 대해서는 죽이라고 말하고, 바르실래의 아들들에 대해서는 받은 은혜가 컸던지 은총을 베풀어달라고 부탁하는 내용입니다.

다윗의 유언을 살펴보면 첫번째 부분의 내용은 솔로몬이 앞으로 어떻게 살아가야 할 것인지에 대한 삶의 방식에 대한 교훈을 주는 내용이고 뒷 부분은 왕으로써 그의 앞에 있는 걸림돌을 왜, 그리고 어떻게 제거 할 것인지에 대한 지침을 주는 내용입니다.


만약 여러분이 유언을 남긴다면 어떤 내용으로 유언장을 쓰겠습니까? 우리는 보통 우리가 남기는 재산에 대해서 어떻게 처리해 줄 것인지에 대한 내용으로 유언장을 채우려 합니다. 많은 경우 상속재산에 대한 법적 분쟁이 일어나기 때문에 분쟁을 방지할 목적이기도 하고, 내가 남긴 것을 내 뜻대로 처리하고 싶은 마음으로 재산 분배 내용으로 유언장을 채웁니다.

물론, 다윗이 왕권을 솔로몬에게 넘겨 주었기 때문에 그가 남긴 모든 유산은 자연적으로 솔로몬의 것이 되었기에 따로 재산에 대한 언급이 없을 수도 있지만, 우리가 주목해야 할 것은 다윗은 솔로몬이 앞으로 한 나라를 이끌어가는 왕으로서 무엇을 마음에 품고 살아야 할 것인지에 대한 지침을 남겼다는 것입니다. 다윗은 솔로몬에게 힘써 대장부가 되라는 말을 합니다. 대장부가 되라는 것은 배짱으로 살라, 네 마음대로 하라는 의미가 아닙니다. 하나님의 말씀을 듣고 행하는 일에 흔들림이 없으라는 유언입니다. 다윗은 하나님의 말씀을 지키는 일이 얼마나 힘든 일인지 알았습니다. 하나님께 순종하지 않았을 때 아들이 죽임을 당했습니다. 하나님의 말씀을 듣지 않았을 때 수 많은 백성들이 전염병에 죽임을 당했습니다. 왕이 힘써 대장부가 되지 않으면 하나님의 심판을 받는 다는 것을 직접 경험했기 때문에 이런 유언을 하지 않을 수 없었던 것입니다.

여러분은 어떤 유언을 남기겠습니까? 나는 어떤 하나님을 경험하며 살고 있는지 스스로 돌아보시며 내가 남길 유언은 무엇인지 정리해 보는 시간을 갖기를 바랍니다.






Kommentar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