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3년 9월 4일




열왕기상 1장 38-53절


38 제사장 사독과 선지자 나단과 여호야다의 아들 브나야와 그렛 사람과 블렛 사람이 내려가서 솔로몬을 다윗 왕의 노새에 태우고 인도하여 기혼으로 가서

39 제사장 사독이 성막 가운데에서 기름 담은 뿔을 가져다가 솔로몬에게 기름을 부으니 이에 뿔나팔을 불고 모든 백성이 솔로몬 왕은 만세수를 하옵소서 하니라

40 모든 백성이 그를 따라 올라와서 피리를 불며 크게 즐거워하므로 땅이 그들의 소리로 말미암아 갈라질 듯하니

41 아도니야와 그와 함께 한 손님들이 먹기를 마칠 때에 다 들은지라 요압이 뿔나팔 소리를 듣고 이르되 어찌하여 성읍 중에서 소리가 요란하냐

42 말할 때에 제사장 아비아달의 아들 요나단이 오는지라 아도니야가 이르되 들어오라 너는 용사라 아름다운 소식을 가져오는도다

43 요나단이 아도니야에게 대답하여 이르되 과연 우리 주 다윗 왕이 솔로몬을 왕으로 삼으셨나이다

44 왕께서 제사장 사독과 선지자 나단과 여호야다의 아들 브나야와 그렛 사람과 블렛 사람을 솔로몬과 함께 보내셨는데 그들 무리가 왕의 노새에 솔로몬을 태워다가

45 제사장 사독과 선지자 나단이 기혼에서 기름을 부어 왕으로 삼고 무리가 그 곳에서 올라오며 즐거워하므로 성읍이 진동하였나니 당신들에게 들린 소리가 이것이라

46 또 솔로몬도 왕좌에 앉아 있고

47 왕의 신하들도 와서 우리 주 다윗 왕에게 축복하여 이르기를 왕의 하나님이 솔로몬의 이름을 왕의 이름보다 더 아름답게 하시고 그의 왕위를 왕의 위보다 크게 하시기를 원하나이다 하매 왕이 침상에서 몸을 굽히고

48 또한 이르시기를 이스라엘의 하나님 여호와를 찬송하리로다 여호와께서 오늘 내 왕위에 앉을 자를 주사 내 눈으로 보게 하셨도다 하셨나이다 하니

49 아도니야와 함께 한 손님들이 다 놀라 일어나 각기 갈 길로 간지라

50 아도니야도 솔로몬을 두려워하여 일어나 가서 제단 뿔을 잡으니

51 어떤 사람이 솔로몬에게 말하여 이르되 아도니야가 솔로몬 왕을 두려워하여 지금 제단 뿔을 잡고 말하기를 솔로몬 왕이 오늘 칼로 자기 종을 죽이지 않겠다고 내게 맹세하기를 원한다 하나이다

52 솔로몬이 이르되 그가 만일 선한 사람일진대 그의 머리털 하나도 땅에 떨어지지 아니하려니와 그에게 악한 것이 보이면 죽으리라 하고

53 사람을 보내어 그를 제단에서 이끌어 내리니 그가 와서 솔로몬 왕께 절하매 솔로몬이 이르기를 네 집으로 가라 하였더라


오늘 본문은 이스라엘 역사의 한 획을 긋는 아주 극적인 장면을 소개하고 있습니다. 솔로몬이 즉위하는 장면입니다. 어제 본문에서 다윗은 밧세바와 나단의 이야기를 듣고 “내가 이전에 이스라엘의 하나님 여호와를 가리켜 네게 맹세했던 것을” 기억합니다. 그리고 “내가 오늘 그대로 행하리라"고 했습니다. 다윗이 자신이 한 언약을 기억했습니다. 예전에 하나님께 맹세한 것, 즉 솔로몬을 반드시 나를 이어 왕이 되고 내 왕위에 앉으리라 한 그것을 기억하고 즉시로 행동 합니다.

다윗은 신하들을 부르고 명령합니다. 솔로몬을 나의 노새에 태우고… (왕으로 인정한 것입니다.) 기혼으로 가라.. 기혼이 어디인가에 대해서는 여러 의견이 있습니다. 그러나 모아지는 의견은 본문에서는 예루살렘보다 낮은 지형으로 나타내고 있고, 이러한 표현은 예루살렘 동편의 기드론 골짜기를 지칭할 때 사용되며, 갈대아 사본, 수리아 사본등 여러 고대 사본 등이 기혼을 이 골짜기의 실로암 못과 동일시 하는 것으로 미루어 기혼은 실로암이었을 것으로 추정합니다. 이곳은 예루살렘의 주요 수원지로서 많은 사람들이 모여살던 곳입니다. 더구나 이곳은 아도니야의 잔치 장소인 에느로겔과 그리 멀리 않은 거리였습니다. 따라서 다윗은 일부러 아도니야의 음모를 분쇄하기 위해서 기혼을 택한 것으로 보여집니다. 이곳에 가서 많은 사람들 앞에서 사독과 나단에게 솔로몬에게 기름을 부어 왕을 삼으로 지시한 것입니다. 뿐만 아니라 신복들에게 양각 나팔을 불어 솔로몬 왕 만세를 부르게 했습니다.

솔로몬이 왕이 된 것입니다. 바로 전까지 솔로몬은 죽을 수 밖에 없는 위치의 사람이었는데 한 순간에 모든 것이 역전되고 솔로몬이 진정한 왕이 된 것입니다.

오늘 본문을 통해서 여러분은 무엇을 느꼈습니까?

모든 결정은 누가하는 것이죠? 왕이 하는 것입니다. 아도니야가 아무리 잘생겼고, 아무리 품성이 좋고, 아무리 따르는 무리가 많아도 그는 왕이 될 수 없었습니다. 왜요? 왕이 그에게 왕권을 넘겨주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왕의 명령에 의해서 기름 부음을 받고 왕의 명령에 의해서 왕으로 선포될 때 그때 비로서 왕이 될수 있는 것입니다.

오늘 본문을 묵상하면서 떠오르는 장면이 있습니다. 나중에 천국에서 면류관을 받고 주 앞에 서는 모습입니다. 지금 현실은 어떻습니까? 주변에 아도니야와 같은 사단이 자신들이 승리했다며 승리의 축배를 들고 있습니다. 그 소식을 들은 우리는 솔로몬과 같이 불안합니다. 우리가 마치 패배한 것과 같은 느낌으로 이 세상을 살아갑니다. 매일 묵상을 열심히 하고 하나님께 열심히 기도해도 나쁜일을 경험할 수 있습니다. 마치 아도니야의 계략앞에 꼼짝없이 당하며 두려움에 떨고 있는 솔로몬을 연상시키는 삶을 살고 있습니다.

그러나 오늘 본문의 말씀은 우리에게 희망을 줍니다. 소망을 줍니다. 아무리 아도니야가 뛰어난 내가 어떻게 해볼 수 없는 상대라 할지라도 솔로몬에게는 누가 있었죠? 다윗왕이 있었습니다. 이 세상에서 우리가 어쩔 수 없이 사단의 계략에.. 끌려갈 수 있지만 궁극적으로 우리에게는 누가 있습니까? 우리의 왕 하나님이 계십니다. 결국 하나님은 우리의 손을 들어주실 것입니다. 우리는 이미 기름 부음 받은 하나님의 거룩한 백성이고 왕 같은 제사장입니다. 게임은 이미 끝났습니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