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3년 9월 27일





열왕기상 9장 10-28절


10 솔로몬이 두 집 곧 여호와의 성전과 왕궁을 이십 년 만에 건축하기를 마치고

11 갈릴리 땅의 성읍 스무 곳을 히람에게 주었으니 이는 두로 왕 히람이 솔로몬에게 그 온갖 소원대로 백향목과 잣나무와 금을 제공하였음이라

12 히람이 두로에서 와서 솔로몬이 자기에게 준 성읍들을 보고 눈에 들지 아니하여

13 이르기를 내 형제여 내게 준 이 성읍들이 이러한가 하고 이름하여 가불 땅이라 하였더니 그 이름이 오늘까지 있느니라

14 히람이 금 일백이십 달란트를 왕에게 보내었더라

15 솔로몬 왕이 역군을 일으킨 까닭은 이러하니 여호와의 성전과 자기 왕궁과 밀로와 예루살렘 성과 하솔과 므깃도와 게셀을 건축하려 하였음이라

16 전에 애굽 왕 바로가 올라와서 게셀을 탈취하여 불사르고 그 성읍에 사는 가나안 사람을 죽이고 그 성읍을 자기 딸 솔로몬의 아내에게 예물로 주었더니

17 솔로몬이 게셀과 아래 벧호론을 건축하고

18 또 바알랏과 그 땅의 들에 있는 다드몰과

19 자기에게 있는 모든 국고성과 병거성들과 마병의 성들을 건축하고 솔로몬이 또 예루살렘과 레바논과 그가 다스리는 온 땅에 건축하고자 하던 것을 다 건축하였는데

20 이스라엘 자손이 아닌 아모리 사람과 헷 사람과 브리스 사람과 히위 사람과 여부스 사람 중 남아 있는 모든 사람

21 곧 이스라엘 자손이 다 멸하지 못하므로 그 땅에 남아 있는 그들의 자손들을 솔로몬이 노예로 역군을 삼아 오늘까지 이르렀으되

22 다만 이스라엘 자손은 솔로몬이 노예를 삼지 아니하였으니 그들은 군사와 그 신하와 고관과 대장이며 병거와 마병의 지휘관이 됨이었더라

23 솔로몬에게 일을 감독하는 우두머리 오백오십 명이 있어 일하는 백성을 다스렸더라

24 바로의 딸이 다윗 성에서부터 올라와 솔로몬이 그를 위하여 건축한 궁에 이를 때에 솔로몬이 밀로를 건축하였더라

25 솔로몬이 여호와를 위하여 쌓은 제단 위에 해마다 세 번씩 번제와 감사의 제물을 드리고 또 여호와 앞에 있는 제단에 분향하니라 이에 성전 짓는 일을 마치니라

26 솔로몬 왕이 에돔 땅 홍해 물 가의 엘롯 근처 에시온게벨에서 배들을 지은지라

27 히람이 자기 종 곧 바다에 익숙한 사공들을 솔로몬의 종과 함께 그 배로 보내매

28 그들이 오빌에 이르러 거기서 금 사백이십 달란트를 얻고 솔로몬 왕에게로 가져왔더라


솔로몬이 왕이 된지 20년이 지났습니다. 20년동안 솔로몬은 큰 일 두가지를 했습니다. 다윗이 부탁한 성전을 건축했고, 그리고 자신이 살 왕궁을 건축했습니다. 건축이 끝났습니다. 10절에 건축이 끝났다고 선언했습니다. 건축이 끝났으면 이제 솔로몬이 해야 할 일이 있습니다. 솔로몬은 왕입니다. 왕은 건축만 하는 사람이 아닙니다. 왕은 20년이라는 시간을 건축에 공 들였기에 이제는 그의 관심이 백성에게로 가야 합니다. 그런데 오늘 본문을 보면 솔로몬이 건축한 후에 한 일에 대해서 몇 가지 언급합니다.

첫째는 히람왕에게 사례하는 것입니다. 솔로몬은 히람왕이 제공한 백향목과 잣과 금 120달란트가 고마웠습니다. 그래서 그에게 갈릴리 주변의 성읍 20개을 선물로 주었습니다. 아마도 앞으로도 계속 좋은 관계를 맺자는 뜻이었을 것입니다. 그런데 문제는 히람왕의 눈에는 그 성읍들이 쓸모없는 땅으로 밖에 비춰지지 않은 것입니다. 저는 히람과 솔로몬의 관계는 히람과 다윗과의 관계와는 다른 관계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히람은 다윗왕을 평생 사랑했다고 성경은 말씀합니다. 이러한 관계는 물질적인 것을 주고 받음으로 생기는 관계가 아닙니다. 솔로몬은 어떤 이유에서든지 이러한 관계를 제대로 유지하지 못했던 것 같습니다. 왜냐하면 갈릴리 주변의 성읍은 사실 팔레스타인 지방에서는 가장 아름다운 땅입니다. 신약에 보면 갈릴리호수를 디베리야 호수라고 명명했습니다. 이유는 로마의 황제 디베리우스를 기념하기 위해서 그주변에 도시를 짓고 이름을 지었는데 그만큼 갈릴리 호수는 아름다운 지역이었습니다. 그 지역의 성읍 20개를 주었음에도 히람왕이 마음에 들지 않았다는 것은 히람왕은 솔로몬과의 관계에서 현실적인 이익만을 추구하는 관계로 전락했음을 암시합니다. 또, 저는 여기서 솔로몬이 서서히 무너지는 모습을 볼 수 있는데 어떻게 하나님이 허락하신 땅을 자기 마음대로 이방 왕에게 넘겨 줄 수 있는가? 하는 것입니다. 이미 히람왕이 그 땅을 가치없는 땅으로 여기기 전에 솔로몬 왕이 이 땅을 하나님이 주신 땅이 아닌 자기 맘대로 처분할 수 있는 땅으로 가치를 하락시켰다는 것이 더 큰 문제라고 생각합니다.

또 15절 이하에 보면 솔로몬 왕은 성전과 왕궁 이외에 많은 위성 성곽들을 건축했고 (하솔, 므깃도, 게셀), 자신의 재산을 쌓을 국고성, 전쟁을 치루기 위한 병거성과 마병의 성들도 건축했습니다. 뿐만 아니라 바로에게 잘 보이기 위해서 바로의 딸을 위한 밀로를 건축했는데 이 밀로라는 것은 영어로는 Rampart 이라고 하는데 성을 보호하는 성 곽이라고 보시면 됩니다. 그런데 오늘 본문에 보시면 솔로몬이 하나님께 드리는 제사에 대해서 잠시 언급합니다.

저는 성경을 처음 읽을 때 매일 번제와 감사의 제물을 꼬박꼬박 드렸다는 것으로 생각했습니다. 그런데 본문은 해마다 라고 합니다. 일년동안 번제와 감사의 제물을 세번씩 드렸답니다. 번제 따로 감사제물 따로 화목제 따로..하면.. 9번이 되는데… 저는 본문 말씀을 읽으면서 횟수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이미 솔로몬은 하나님께 예배하는 일이 서서히 연중행사로 전락하고 있다는 것을 발견했습니다. 그러나 그에게 더 중요한 일들이 생겼는데.. 자신의 재산을 보호하고, 명성을 쌓고, 금 달란트를 받아내고… 외교적인 수완을 발휘해서 나라의 부국강병을 꾀하는 것이었습니다.

저는 오늘 말씀을 통해서 두가지 교훈을 얻었으면 좋겠습니다.

첫째는 솔로몬이 하나님께로부터 받은 약속의 땅을 이방 왕에게 줬을 때 제대로 평가 받지도 못했습니다. 저는 혹시 우리가 하나님께로부터 받은 은혜에 대해서 우리 자신이 가치있게 평가하고 있는지… 생각해 봤으면 좋겠습니다.

둘째… 혹시 우리가 드리는 예배는 다른 일에 비해서.. 우선 순위에서 밀려있는 것은 아닌지요… 매일 번제를 드리는 것이 아니라.. 일년에 세번 드리기 시작하는 솔로몬과 같이.. 다른 일들로 인하여 하나님께 예배하는 것을 소흘히 한다면 우리는 자연스럽게 하나님과 멀어질 수 밖에 없습니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