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3년 9월 26일






열왕기상 9장 1-9절

1 솔로몬이 여호와의 성전과 왕궁 건축하기를 마치며 자기가 이루기를 원하던 모든 것을 마친 때에

2 여호와께서 전에 기브온에서 나타나심 같이 다시 솔로몬에게 나타나사

3 여호와께서 그에게 이르시되 네 기도와 네가 내 앞에서 간구한 바를 내가 들었은즉 나는 네가 건축한 이 성전을 거룩하게 구별하여 내 이름을 영원히 그 곳에 두며 내 눈길과 내 마음이 항상 거기에 있으리니

4 네가 만일 네 아버지 다윗이 행함 같이 마음을 온전히 하고 바르게 하여 내 앞에서 행하며 내가 네게 명령한 대로 온갖 일에 순종하여 내 법도와 율례를 지키면

5 내가 네 아버지 다윗에게 말하기를 이스라엘의 왕위에 오를 사람이 네게서 끊어지지 아니하리라 한 대로 네 이스라엘의 왕위를 영원히 견고하게 하려니와

6 만일 너희나 너희의 자손이 아주 돌아서서 나를 따르지 아니하며 내가 너희 앞에 둔 나의 계명과 법도를 지키지 아니하고 가서 다른 신을 섬겨 그것을 경배하면

7 내가 이스라엘을 내가 그들에게 준 땅에서 끊어 버릴 것이요 내 이름을 위하여 내가 거룩하게 구별한 이 성전이라도 내 앞에서 던져버리리니 이스라엘은 모든 민족 가운데에서 속담거리와 이야기거리가 될 것이며

8 이 성전이 높을지라도 지나가는 자마다 놀라며 비웃어 이르되 여호와께서 무슨 까닭으로 이 땅과 이 성전에 이같이 행하셨는고 하면

9 대답하기를 그들이 그들의 조상들을 애굽 땅에서 인도하여 내신 그들의 하나님 여호와를 버리고 다른 신을 따라가서 그를 경배하여 섬기므로 여호와께서 이 모든 재앙을 그들에게 내리심이라 하리라 하셨더라


솔로몬이 성전과 모든 왕궁 건축을 모두 마쳤습니다. 그런데, 오늘 본문에서 이상한 점 한가지 발견할 수 있습니다. 1절 하반부에 “자기가 이루기를 원하던 모든 것을 마친 때"라고 하십니다. 이 말씀을 다르게 생각하면 이 모든 것이 하나님이 원하신 일은 아니었다는 것입니다. 사도 바울은 이럴 때 조심해야 하기 때문에 고린도전서 10장에서 이렇게 경고합니다. '그런즉 선 줄로 생각하는 자는 넘어질까 조심하라'고 성경은 말씀합니다 (고전 10:12).

성공은 우리에게 큰 은혜이지만, 동시에 그 때가 위기입니다. 솔로몬은 지금 원하는 것을 다 이루었습니다. 집권 초기에 정적들을 다 제거해 버렸습니다. 지혜의 왕으로 열방에 이름을 떨칩니다. 성전도 지어서 하나님께 영광도 돌렸습니다. 화려한 왕궁을 지어, 그야말로 그 명예와 권세가 하늘을 찌를 듯 합니다. 그가 원하던 게 다 이루어졌습니다.

그래서 하나님은 솔로몬에게 나타나신 것입니다. 먼저 하나님은 약속의 말씀을 하십니다. 3절 입니다. "여호와께서 그에게 이르시되 네 기도와 네가 내 앞에서 간구한 바를 내가 들었은즉 나는 네가 건축한 이 성전을 거룩하게 구별하여 내 이름을 영원히 그 곳에 두며 내 눈길과 내 마음이 항상 거기에 있으리니" 성경을 보면 하나님이 먼저 성전을 요구하시지 않았습니다. 하나님은 절대 건물에 연연해하시는 분이 아니시죠. 그런데 다윗이 성전을 짓고자 하는 간절한 소원이 생겼습니다.하나님이 그 마음을 기특하게 여기셨고, 그 아들 솔로몬이 성전을 지었습니다.

이 말씀을 보면, 하나님이 솔로몬의 중심, 그 마음을 보셨습니다. 그래서 '이 건물을 지어서 네가 성전이라고 하니까, 그러면 내가 이곳을 거룩하게 구별하겠다.'라고 약속하십니다. 그리고 '내 이름을 영원히 그 곳에 두며 내 눈길과 내 마음이 항상 거기에 있으리니' 라고 말씀하십니다.

성전 안에 가장 거룩히 구별한 지성소에 하나님의 법궤가 모셔져 있고, 그 법궤 안에 '십계명의 돌판'이 있었습니다.

말씀이 있을 때 성전이고, 말씀을 듣는 백성이 있어야 성전이고, 말씀대로 사는 사람이 있어야 성전이 되는 것입니다.

그래서 어떻게 해야 성전다운 성전이 되는지를 말씀하십니다. 4절, "네가 만일 네 아버지 다윗이 행함 같이 마음을 온전히 하고 바르게 하여 내 앞에서 행하며 내가 네게 명령한 대로 온갖 일에 순종하여 내 법도와 율례를 지키면"

이것이 신앙의 비밀입니다. 우리는 결코 완전 할 수 없습니다. 다윗이 완전해서가 하나님 마음에 합하다고 하신 것이 아닙니다. 그는 비록 죄를 짓지만, 깨닫고 뉘우치고 돌아섭니다. 이렇게 금방 돌아왔기에 하나님 마음에 합한 자라는 것입니다.비록 여전히 죄 가운데 있고, 순간 순간 죄의 유혹이 넘어지지만,하나님을 생각하고, 하나님께 돌아오기만 하면, 하나님이 인정해주시고, 의롭다고 여겨주시는 것입니다. 이것이 바로 다윗이 보여준 온전한 믿음의 모습입니다.

그런데 만약, 다윗의 길로 행치 않으면 어떻게 됩니까? 6절 말씀에 보면, 다윗의 길로 행하지 않고, 다른 신을 섬기고 경배합니다. 그럴 때 하나님은 이렇게 심판하신다고 합니다. 7절, "내가 이스라엘을 내가 그들에게 준 땅에서 끊어 버릴 것이요 내 이름을 위하여 내가 거룩하게 구별한 이 성전이라도 내 앞에서 던져버리리니 이스라엘은 모든 민족 가운데에서 속담거리와 이야기거리가 될 것이며"

우리에게도 동일한 선택지가 놓여 있습니다. 하나님의 말씀에 순종할 때 하나님은 우리를 인정하시고 의롭다고 여기십니다. 반면 하나님 보다 더 의지하는 것이 있다면, 하나님이 하나님 되지 못하고, 우리가 하나님의 성전 되지 못한다면 우리도 하나님의 심판을 면할 수 없습니다. 성전이 성전되는 삶을 살기 바랍니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