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3년 9월 22일





열왕기상 8장 22-32절


22 솔로몬이 여호와의 제단 앞에서 이스라엘의 온 회중과 마주서서 하늘을 향하여 손을 펴고

23 이르되 이스라엘의 하나님 여호와여 위로 하늘과 아래로 땅에 주와 같은 신이 없나이다 주께서는 온 마음으로 주의 앞에서 행하는 종들에게 언약을 지키시고 은혜를 베푸시나이다

24 주께서 주의 종 내 아버지 다윗에게 하신 말씀을 지키사 주의 입으로 말씀하신 것을 손으로 이루심이 오늘과 같으니이다

25 이스라엘의 하나님 여호와여 주께서 주의 종 내 아버지 다윗에게 말씀하시기를 네 자손이 자기 길을 삼가서 네가 내 앞에서 행한 것 같이 내 앞에서 행하기만 하면 네게서 나서 이스라엘의 왕위에 앉을 사람이 내 앞에서 끊어지지 아니하리라 하셨사오니 이제 다윗을 위하여 그 하신 말씀을 지키시옵소서

26 그런즉 이스라엘의 하나님이여 원하건대 주는 주의 종 내 아버지 다윗에게 하신 말씀이 확실하게 하옵소서

27 하나님이 참으로 땅에 거하시리이까 하늘과 하늘들의 하늘이라도 주를 용납하지 못하겠거든 하물며 내가 건축한 이 성전이오리이까

28 그러나 내 하나님 여호와여 주의 종의 기도와 간구를 돌아보시며 이 종이 오늘 주 앞에서 부르짖음과 비는 기도를 들으시옵소서

29 주께서 전에 말씀하시기를 내 이름이 거기 있으리라 하신 곳 이 성전을 향하여 주의 눈이 주야로 보시오며 주의 종이 이 곳을 향하여 비는 기도를 들으시옵소서

30 주의 종과 주의 백성 이스라엘이 이 곳을 향하여 기도할 때에 주는 그 간구함을 들으시되 주께서 계신 곳 하늘에서 들으시고 들으시사 사하여 주옵소서

31 만일 어떤 사람이 그 이웃에게 범죄함으로 맹세시킴을 받고 그가 와서 이 성전에 있는 주의 제단 앞에서 맹세하거든

32 주는 하늘에서 들으시고 행하시되 주의 종들을 심판하사 악한 자의 죄를 정하여 그 행위대로 그 머리에 돌리시고 의로운 자를 의롭다 하사 그의 의로운 바대로 갚으시옵소서


23절부터는 솔로몬의 기도 내용입니다. 솔로몬은 제일 먼저 하나님을 부르며 기도를 시작합니다. 이스라엘의 하나님 여호와에 대해 하나님의 유일성과 탁월성을 고백합니다. ‘위로 하늘과 아래로 땅에 주와 같은 신이 없다’는 표현은 하나님만이 신적 세계인 하늘과 인간의 세계인 땅에서 유일한 신이라는 고백입니다.

그 다음으로 하나님은 언약과 은혜를 지속적으로 지키시는 분이라고 찬양합니다. 언약은 시내산에서 맺었던 이스라엘과 하나님 사이의 언약입니다. 은혜는 이스라엘이 부족함에도 불구하고 은혜롭고 자비하신 모습으로 이스라엘을 돌보시고 지키시는 모습을 의미합니다.

이어서 24절은 지금까지 하나님께서 다윗에게 약속하신 것을 지키시고 이루어주신 것에 대한 고백입니다. 앞서 백성들에게 이야기한 것에서 보면 여기에 대해 두가지 사실을 고백합니다. 먼저는 다윗의 아들이 왕위를 이은 것이고 그가 성전 건축을 완성한 것입니다. 이런 고백을 통해 솔로몬은 하나님의 신실하심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이런 하나님의 신실성을 바탕으로 솔로몬은 다윗의 후손들이 계속해서 이스라엘의 왕좌에 오를 수 있기를 기원합니다. 이제 27절에서 30절에서는 솔로몬이 성전에 대해 기도합니다. 솔로몬은 “참으로 하나님께서 땅 위에 거하시겠습니까?”라는 수사의문문으로 하나님께서는 땅에 거하시는 것은 불가능하다는 것을 강조합니다. ‘하늘과 하늘들의 하늘’이란 표현은 구약 세계에서 생각할 수 있는 가장 넓은 공간을 표현한 것인데 인간 세상은 하나님께서 거하시기에는 너무 작다는 것을 강조합니다. 이렇게 세상이 품을 수 없는 크신 하나님께서 아주 작은 성전에 거하신다는 것은 하나님의 관점에서 보면 말이 안 되는 일입니다. 대신 29절에서 하나님의 이름을 둔 이곳에 하나님의 눈을 주야로 두신다는 표현과 30절의 ‘주께서 계신 곳 하늘에서 들으시고’라는 표현을 통해 하나님께서 실제로 계신 곳은 성전이 아니라 하늘임을 분명히 합니다. 특히 29절은 ‘이 성전을 향하여’ 혹은 ‘이곳을 향하여’ 비는 기도를 들어달라고 좀 더 구체적인 기도를 합니다. 성전에 여호와의 이름이 있기 때문이며 이것이 솔로몬 성전의 가장 핵심되는 정체성입니다. 그러므로 성전을 향해 기도한다는 것은 여호와의 이름으로 기도하는 것입니다. 이렇게 솔로몬은 성전을 향해 기도하는 것을 들어달라는 말을 반복함으로써 성전의 가장 기본적인 기능이 하나님께 기도하고 간구하며 하나님을 만나는 장소임을 분명히 합니다. 28-29절까지가 솔로몬 자신이 기도하는 것에 응당해 달라고 기도했다면 30절은 기도하는 사람이 주의 백성 이스라엘로 확대된다. 그리고 간구의 내용이 구체적으로 등장 하는데, 가장 먼저, 죄를 사해달라고 간구합니다. 죄를 고백하고 회개하며 하나님께 사함을 받는 것이 하나님과 이스라엘 백성의 관계를 유지하는 가장 중요한 요소 이기 때문입니다.

오늘 솔로몬의 기도는 기도가 포함해야 할 중요한 요소를 알려줍니다. 무엇보다도 우리가 경험한 하나님을 고백하는 것입니다. 다른 사람의 고백을 따라하는 것이 아니라 내가 경험한 하나님의 은혜, 하나님의 사랑, 하나님의 위대하심을 고백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그리고, 하나님의 신실하심을 의지하며 간구하는 것입니다. 이는 하나님께 받은 약속이 무엇인지를 깨닫는 것이 중요합니다. 하나님이 하신 약속도 아닌 것을 구하는 것은 떼쓰는 것에 불과하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무엇보다도 하나님 앞에 지은 죄가 있다면 죄 사함을 위해 간구해야 할 것입니다.

여러분은 어떻게 기도하시나요? 친밀감 있게, 두서 없이 기도하는 것도 좋습니다. 솔직한 마음을 떨어 놓으며 편하게 이야기 하는 것도 좋은 기도라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하나님의 신실하심을 고백하고, 내가 경험한 하나님을 찬양하며 기도할 때 하나님이 기쁘게 받으시는 기도가 되리라 생각합니다.



Comenta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