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3년 9월 2일






열왕기상 1장 11-27절

11 나단이 솔로몬의 어머니 밧세바에게 말하여 이르되 학깃의 아들 아도니야가 왕이 되었음을 듣지 못하였나이까 우리 주 다윗은 알지 못하시나이다

12 이제 내게 당신의 생명과 당신의 아들 솔로몬의 생명을 구할 계책을 말하도록 허락하소서

13 당신은 다윗 왕 앞에 들어가서 아뢰기를 내 주 왕이여 전에 왕이 여종에게 맹세하여 이르시기를 네 아들 솔로몬이 반드시 나를 이어 왕이 되어 내 왕위에 앉으리라 하지 아니하셨나이까 그런데 아도니야가 무슨 이유로 왕이 되었나이까 하소서

14 당신이 거기서 왕과 말씀하실 때에 나도 뒤이어 들어가서 당신의 말씀을 확증하리이다

15 밧세바가 이에 침실에 들어가 왕에게 이르니 왕이 심히 늙었으므로 수넴 여자 아비삭이 시중들었더라

16 밧세바가 몸을 굽혀 왕께 절하니 왕이 이르되 어찌 됨이냐

17 그가 왕께 대답하되 내 주여 왕이 전에 왕의 하나님 여호와를 가리켜 여종에게 맹세하시기를 네 아들 솔로몬이 반드시 나를 이어 왕이 되어 내 왕위에 앉으리라 하셨거늘

18 이제 아도니야가 왕이 되었어도 내 주 왕은 알지 못하시나이다

19 그가 수소와 살찐 송아지와 양을 많이 잡고 왕의 모든 아들과 제사장 아비아달과 군사령관 요압을 청하였으나 왕의 종 솔로몬은 청하지 아니하였나이다

20 내 주 왕이여 온 이스라엘이 왕에게 다 주목하고 누가 내 주 왕을 이어 그 왕위에 앉을지를 공포하시기를 기다리나이다

21 그렇지 아니하면 내 주 왕께서 그의 조상들과 함께 잘 때에 나와 내 아들 솔로몬은 죄인이 되리이다

22 밧세바가 왕과 말할 때에 선지자 나단이 들어온지라

23 어떤 사람이 왕께 말하여 이르되 선지자 나단이 여기 있나이다 하니 그가 왕 앞에 들어와서 얼굴을 땅에 대고 왕께 절하고

24 이르되 내 주 왕께서 이르시기를 아도니야가 나를 이어 왕이 되어 내 왕위에 앉으리라 하셨나이까

25 그가 오늘 내려가서 수소와 살찐 송아지와 양을 많이 잡고 왕의 모든 아들과 군사령관들과 제사장 아비아달을 청하였는데 그들이 아도니야 앞에서 먹고 마시며 아도니야 왕은 만세수를 하옵소서 하였나이다

26 그러나 왕의 종 나와 제사장 사독과 여호야다의 아들 브나야와 왕의 종 솔로몬은 청하지 아니하였사오니

27 이것이 내 주 왕께서 정하신 일이니이까 그런데 왕께서 내 주 왕을 이어 그 왕위에 앉을 자를 종에게 알게 하지 아니하셨나이다


오늘 본문의 시작은 밧세바와 솔로몬의 위기를 알아챈 나단 선지자가 밧세바를 찾아가는 장면에서 시작됩니다. 12절에 보면 내게 당신의 생명과 당신의 아들 솔로몬의 생명을 구할 계책을 말하도록 허락해 달라고 합니다. 이 계략의 내용은 무엇보다도 다윗이 했던 약속을 상기시키는 것입니다. “내 주 왕이여 전에 왕이 여종에게 맹세하여 이르시기를 네 아들 솔로몬이 반드시 나를 이어 왕이 되어 내 왕위에 앉으리라 하지 아니하셨나이까?” 역대상에 보면 이런 내용이 있습니다. 역대상 22장 9-11절 “보라 한 아들이 네게서 나리니 그는 온순한 사람이라 내가 그로 주변 모든 대적에게서 평온을 얻게 하리라 그의 이름을 솔로몬이라 하리니 이는 내가 그의 생전에 평안과 안일함을 이스라엘에게 줄 것 임이니라 그가 내 이름을 위하여 성전을 건축할지라 그는 내 아들이 되고 나는 그의 아버지가 되어 그 나라 왕위를 이스라엘 위에 굳게 세워 영원까지 이르게 하리라 하셨나니” 이는 다윗이 성전을 건축하려 했을 때 하나님이 주신 말씀입니다. 이 말씀을 기초로 해서 보면 이미 다윗은 솔로몬이 왕위를 이어 받을 것임을 하나님께 지시 받은 상태입니다. 따라서 다윗이 밧세바에게 솔로몬에게 왕위를 주겠다는 약속을 했다고 보는 것이 좋습니다. 나단은 이 약속을 상시키라고 하는 것입니다.

오늘 본문의 내용을 통해서 어떤 음성을 들어야 할까요? 어찌보면 권력을 쟁취하기 위한 암투 같기도 하고, 계략이라는 단어가 있어서 음성적으로 일을 처리하는 나단과 밧세바의 모습이 긍정적인 것 같지 않아 보입니다. 하지만, 나단과 밧세바의 마음을 생각해 봤습니다. 지금 어떤 마음일까요? 그들은 어떻게 해서든 살아야 겠다는 간절한 마음이 있습니다. 만일 조금만 늦는다면 나단과 밧세바는 그리고 솔로몬까지 죽을 수 있는 위기의 상황이 앞에 있었던 것입니다. 그렇다면 우리가 이러한 위기의 상황속에 있다면 (직장에서의 위기, 가정의 위기, 질병으로부터의 위기, 구원받지 못한 친척들의 위기, 영적이 위기등..) 나단과 밧세바를 통해서 우리도 왕이신 하나님께 간청할 때의 자세를 배울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여러분, 우리가 기도할 때 중요한 것은 약속을 붙들고 기도하십시오. 밧세바가 붙든 것은 무엇입니까? 이렇게 해 주기로 하지 않으셨습니까? 라는 약속의 말입니다. 기도할 때 “무조건 해주세요” 라고 말하지 마십시오.

“주님 이렇게 약속하셨잖아요!”라고 하실 수 있어야 합니다. 그렇다면 중요한 것은 하나님이 나에게 주신 약속의 말씀을 갖고 있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그런데 중요한 것은 나에게 주시는 하나님의 말씀을 듣지도 않고 무조건 성경의 말씀을 들이미는 경우는 없어야 합니다. 여호수아서 14장에 그 날에 여호와께서 말씀하신 이 산지를 지금 내게 주소서… 이 말씀은 여호와께서 모세에게 하신 약속이죠… 만일 여러분도 하나님께서 하신 말씀으로 확실하게 받으셨다면 제가 할말은 없는데 간혹… 본인의 욕심으로 하나님의 말씀을 끌어다가 자신에게 한 약속이라고 우기는 경우는 없어야 합니다. 약속의 말씀을 붙들기 위해서는 뭐가 선행되어야 합니까? 듣는 것이 중요하죠.. 말씀을 읽어야죠… 그리고 확신을 가져야 합니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