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3년 9월 19일




열왕기상 7장 40-51절


40 히람이 또 물두멍과 부삽과 대접들을 만들었더라 이와 같이 히람이 솔로몬 왕을 위하여 여호와의 전의 모든 일을 마쳤으니

41 곧 기둥 둘과 그 기둥 꼭대기의 공 같은 머리 둘과 또 기둥 꼭대기의 공 같은 머리를 가리는 그물 둘과

42 또 그 그물들을 위하여 만든 바 매 그물에 두 줄씩으로 기둥 위의 공 같은 두 머리를 가리게 한 석류 사백 개와

43 또 열 개의 받침 수레와 받침 수레 위의 열 개의 물두멍과

44 한 바다와 그 바다 아래의 소 열두 마리와

45 솥과 부삽과 대접들이라 히람이 솔로몬 왕을 위하여 여호와의 성전에 이 모든 그릇을 빛난 놋으로 만드니라

46 왕이 요단 평지에서 숙곳과 사르단 사이의 차진 흙에 그것들을 부어 내었더라

47 기구가 심히 많으므로 솔로몬이 다 달아보지 아니하고 두었으니 그 놋 무게를 능히 측량할 수 없었더라

48 솔로몬이 또 여호와의 성전의 모든 기구를 만들었으니 곧 금 단과 진설병의 금 상과

49 내소 앞에 좌우로 다섯씩 둘 정금 등잔대며 또 금 꽃과 등잔과 불집게며

50 또 정금 대접과 불집게와 주발과 숟가락과 불을 옮기는 그릇이며 또 내소 곧 지성소 문의 금 돌쩌귀와 성전 곧 외소 문의 금 돌쩌귀더라

51 솔로몬 왕이 여호와의 성전을 위하여 만드는 모든 일을 마친지라 이에 솔로몬이 그의 아버지 다윗이 드린 물건 곧 은과 금과 기구들을 가져다가 여호와의 성전 곳간에 두었더라


본문 40절에는 히람이 솔로몬 왕을 위해 하나님 전에 필요한 물건들을 다 만들었다고 강조하고 있습니다.

그가 만든 것은 성전에 사용되던 바다라고 불리던 큰 물두멍과 열 개의 작은 물두멍, 그 각각의 받침대들, 솥, 부삽, 그리고 셀 수 없는 대접들이었습니다.

45절에는 성전에 쓰이는 그릇들을 구리로 만들었다고 하는데, 그 그릇들은 한결같이 빛났다고 기록하고 있습니다. 구리 합금에 탁월한 재능이 있었던 히람은 어떻게 이 많은 물건들을 제조할 수 있었을까요? 46절에서, 솔로몬은 그 놋도구들을 만들기 위해 숙곳과 사르단 사이에 있는 차진 흙을 이용했다고 합니다. 고고학자들에 따르면 그곳의 흙은 대부분 찰흙이었다고 합니다. 아무리 질이 좋은 놋이라 할지라도 찰흙으로 만들어진 틀에 부어 주조하지 않으면 적절한 형상으로 굳어질 수 없기 때문입니다.

이제 51절 하반절을 보시면 “이에 솔로몬이 그의 아버지 다윗이 드린 물건 곧 은과 금과 기구들을 가져다가 여호와의 성전 곳간에 두었더라.”고 하십니다. 다윗이 하나님께 드린 모든 물건들은 성전을 완공한 후에도 여전히 남았습니다. 솔로몬은 그것들을 자신의 소유로 삼지 아니하고 성전 창고에다 넣어두었습니다.

이처럼 성전의 도구들은 놋으로 만들어지기도 했으나 어떤 것들은 금으로 만들어졌습니다. 48절에 보면, 그것은 각각 금단, 진설병을 놓는 금상, 내소 곧 지성소 장막 앞에 놓였던 10개의 금등대와 그 등대를 장식한 금꽃, 등잔, 불집게 등이었습니다. 여기에 언급된 ‘금단’은 하나님께 분향하는 향단을 가리킵니다. 그것은 백향목으로 만들어졌지만 정금으로 입혀졌습니다.이것들은 언약궤가 있는 곳 가까이에 놓인 물품들이었기에 구리가 아니라 금으로 만들었습니다. 이는 하나님의 보좌 앞에 더 가까이 나아가기 위해서는 더 온전한 거룩함이 요구된다는 사실을 보여줍니다.

성전을 짓는다는 것은 그 안에 들어가는 가구와 기구들을 모두 포함하는 의미로 받아들여야 합니다. 50절에는 얼마만큼 세밀한 도구들이 필요한지를 잘 보여줍니다. 표준새번역으로 읽으면 이렇습니다. “순금으로 된 잔과, 심지 다듬는 집게와, 피 뿌리는 대접과, 향로와, 불 옮기는 그릇과, 내실 곧 지성소 문에 다는 금돌쩌귀와, 성전의 바깥 문에 다는 금돌쩌귀 들이다.” 금등대 또는 촛대에다 불을 붙이기 위해 심지를 다듬는 집게가 필요했습니다. 그러려면 불을 옮기는 그릇도 필요했습니다. 피를 뿌리는 대접도 있어야 했고 심지어 육중한 문을 세울 때 버티고 있어야 하는 암수 한 쌍의 돌쩌귀 경첩들도 있어야 했습니다. 그러므로 그야말로 성전 공사는 집을 새로이 하나 덩그렇게 지으면 되는 것이 아니었습니다. 그 안에 온갖 가구들과 음식 그릇과 숟가락까지 챙겨두어야 했습니다. 하나님께 드리는 제사에 모두 사용되는 기구였기 때문에 어느것 하나 소홀히 다루면 안되었습니다.

우리는 하나님을 섬김에 있어서 우리의 삶 작은 부분까지 정결하게 하나님께 드리고 있는지요? 어떤 분들은 주일예배만 소중하다 생각하여 그 시간만 거룩한 모습으로 교회를 나갑니다. 어떤 분은 새벽 예배를 빠짐 없이 드리지만 그 시간만 거룩한 모습을 합니다. 하지만 하나님이 원하시는 것은 우리가 작다고 여기는 삶의 일 부분이라 할 지라도 모든 것이 하나님의 것이 되어 거룩한 모습으로 살아가는 것입니다. 여러분은 어떻습니까?



Comments


bottom of page